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조회 수 49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프랑스 방역 전문가들, '세 번째 국가 봉쇄 불가피' 경고

프랑스의 코로나 19 감염자 수가 일일 평균 2만3천명 내외와 총 누적 사망자수가 7만 6천명을 넘어선 가운데, 2월 학생들의 학교 복귀로 변이 바이러스가 극성을 부릴 수 있어 세 번째 국가 봉쇄를 단행해야한다는 경고가 나오고 있다. 

mmanuel Macron 대통령의 전염병에 대한 최고 과학 고문은 프랑스가 새로운 변종 바이러스의 유포로 인해 아마도 빠르면 2월 개학 때 쯤이면 세 번째 봉쇄를 단행해야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와같이 세 번째 국가 봉쇄를 주장하는 정부의 방역 전문가들의 의견에 Emmanuel Macron 대통령과 고위 장관들이 반대함으로써 세 번째 국가 폐쇄에 대한 두려움이 완화되었지만 과학자들은 향후 가능성이 충분히 존재한다고 경고하고 있다.

정부 내각 장관들은 세 번째 국가 폐쇄에 반대하는 대신 국경에 대한 더 엄격한 통제, 통금 시간 위반에 대한 경찰 조치 강화 및 재택 근무에 대한 더 많은 준수를 명령했다.

장 카스 텍스 총리는 프랑스의 사망자 수가 세계 7 위인 75,000 명을 넘어서면서 공중 보건 위기가 여전히 큰 관심사라고 말했다.
이에따라 유럽 연합외 국가들에서 프랑스에 입국하는 모든 사람은 필수 여행을 제외하고 금지되었고, EU 국가의 모든 방문객은 국경을 넘는 근로자와 운송을 위한운전자를 제외하고 PCR 검사 음성을 보여야한다.
장 카스 텍스 총리는 또한 면적이 2 만 평방 미터가 넘는 비식품 쇼핑 센터를 폐쇄하고, 집안일 규칙을 강화하며, 경찰은 비밀 파티와 식당의 불법 개방을 단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랑스 감염자 수, 일일 평균 22.980명

프랑스내 코로나 감염 누적 환자 수는 2월1일까지 3,145,586명으로 인구 10만명당 4817.13명이고, 누적 사망자 수는 75,661명으로 인구 10만명당 115.57명이며 감염자 수에 대비해 사망률은 2.40%이다. 

유럽 국가들의 경우 인구 10만명당 감염자 수는 체코가 9227.37명으로 가장 높고, 포루투칼 7045.79명, 벨기에 6135.14명, 스위스 6007.13명, 스페인 5779.92명, 네델란드 5722.08명, 크로아티아 5629.61명, 영국 5621.77명, 스웨덴 5613.44명, 프랑스 4817,13명, 슬로바키아 4587.80명, 오스트리아 4570.21명, 이탈리아 4219.89명, 폴란드 4010.29명, 루마니아 3795.54명,불가리아 3124.92명, 터키 2938.86명, 독일 2651.52명 순이다. 

일일 추가 감염자 수를 살펴보면 1월 27일 22,086명,28일 26,406명,29일 23,347명, 30일 22.670명, 31일 24,136명에 이어 2월 1일에는 19,235명으로 첫 1 만명대로 낮아졌지만 일일 평균 22,980명에 이르고 있다.


지난 4 분기 경제,1차 봉쇄기간보다 양호해

프랑스는 지난해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으로 인해 국가의 총 경제 생산량이 8.3 % 감소하면서 깊은 불황에 빠졌다.
분석가들은 지난 해 하반기 두 번째 폐쇄의 영향이 3 월에 처음 도입 된 것만큼 크지 않았기 때문에 공식 통계청 INSEE가 예측 한 9.0 % 축소보다 약간 더 나은 수치라고 말했다.

다행히도 NSEE는 프랑스 경제가 2020 년 마지막 3 개월(4 사분기) 동안 비교적 완만한 -1.3 % 하락에 그쳐 경제 활동의 손실이 2020 년 3 월부터 5 월까지의 1 차 봉쇄기간보다 훨씬 적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국내 총생산 (GDP)이 2019년 같은 3 개월 기간에 비해 4 분기에만 5 % 하락했다고 지적했다.
프랑스 경제는 2019년에 1.5 % 성장하여 유럽 최고의 성과를 거두었지만 작년의 경기 침체는 2 차 세계 대전 이후 최악의 경기 침체였다.

프랑스 유로저널 주현수 기자
  eurojournal10@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073 프랑스 문화 생활 정보 file eknews 2013.12.29 4900
7072 실업 보험 개정 - 실업 보험 적자 해소와 노동자 권리 보호 사이에서 갈등 file eknews 2014.01.20 4884
7071 프랑스 외국인 임시체류증, 체류 목적과 체류증 발급 여건에 따라 발급 file eknews 2016.03.21 4882
7070 5월, 칸 영화제의 달 file eunews 2006.05.30 4865
7069 거식증, 식이장애 그 이상의 문제죠 file eunews 2006.05.30 4812
7068 <주명선 기자의 전시회 리뷰> ‘파울 클레가 시도한 예술의 경계... ’ file eknews 2016.05.11 4806
7067 방돔 광장 보석상에 600만 유로 강도. file 유로저널 2009.06.02 4788
7066 프랑스인 86%, 안락사 합법화에 찬성. file eknews09 2012.10.09 4773
7065 프랑스 이혼 절차, 쌍방 합의시 훨씬 간편해진다. file eknews 2014.01.06 4769
7064 프랑스에서 집시들에 대한 공권력 행사 우려수준 file eknews 2014.04.09 4762
7063 프랑스 이혼율, 절반 이하로 감소해 file eknews 2016.06.07 4758
7062 프랑스인 94%, 안락사 찬성. file 유로저널 2010.11.01 4750
7061 프랑스, 원자력E 비중 75%에서 50% 감소 어려워 file eknews 2016.05.03 4741
7060 3개의 프랑스 대학교, '세계 대학 순위'에서 상위 100위권 링크 file eknews 2016.08.16 4724
7059 파리시 푸드트럭 특화된 장소에 허가 file eknews10 2015.07.01 4724
7058 프랑스 교통사고 사망율 역대 최저기록 file eknews10 2014.01.21 4715
7057 프랑스 사회, 데카당스 올 징조 보여 file eknews09 2013.07.22 4706
7056 파리 공립 도서관 이용자 중, 사회 소외 계층의 증가 file eknews09 2013.06.11 4691
7055 유럽문화수도 - 마르세이유, 프로방스 file eknews09 2013.01.14 4690
7054 93%의 프랑스 하천, 농약에 오염되어 있는 현실 file eknews09 2013.08.05 4679
Board Pagination ‹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61 Next ›
/ 36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