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2016.03.15 05:12

유로저널 1035호 유머

조회 수 126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Extra Form


★ 닭장의 위계질서


양계장 주인이 계사에 새로 사온 젊은 수탉을 집어넣었다. 그러자 터주대감인 늙은 수탉이 다가와 신참 수탉에게 말했다.

"이 닭장 안에서 허락되는 수탉은 단 한마리 뿐이야. 암탉을 안을 수 있는 권리는 나와 달리기해서 이기는 경우밖에 없지. 어때? 한 번 겨루어 보겠나?"
 
말을 마치자마자 늙은 수탉은 마구 뛰었다. 젊은 수탉도 질세라 늙은 수탉의 위를 죽어라 쫓았다.

이때 "탕!"하는 소리가 나면서 젊은 수탉이 그 자리에 쓰러졌다.
 
엽총을 쏜 양계장 주인이 돌아서며 말했다.

"거참 이상하네. 이 달 들어서 벌써 여섯 마리나 호모 수탉이 들어오다니."





★ 멸치 부부

바다 고기들이 모두 부러워할 정도로 아주 열렬히 사랑하던 멸치 부부가 있었다.

그런데 어느 날 멸치 부부가 바다에서 헤엄치며 다정하게 놀다가 그만 어부가 쳐놓은 그물에 걸려들었다.

그물 안에서 남편 멸치가 슬프게 말했다.

"여보! 우리 시래깃국에서 다시 만납시다."





★ 마취의 위력

남자가 병원에서 온갖 검진을 받은 후 마취에서 막 깨어났다. 그의 옆에는 부인이 앉아 있었다. 떨리는 눈을 뜨면서 그가 중얼거렸다.

"당신 정말 아름답구려."

아내는 기분이 좋아져서는 남편이 잠들 때까지 계속 간호를 했다.

시간이 지나고 다시 잠에서 깨어난 남편이 말했다.

"당신 화장 좀 해야겠어"

부인은 놀라서 남편에게 물었다.

"아름답다고 하더니 아까랑은 말이 다르네요?"

그러자 남편이 답했다.

"약 기운이 떨어지고 있소"





★ 예수가 누고?

예수님을 모르는 경상도 할머니 세 분이 모여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

할머니1 : 어이, 예수가 죽었단다
할머니2 : 와 죽었다 카드노?
할머니1 : 못에 찔려 죽었다 안가카
할머니2 : 아이고, 머리 풀어 헤치고 다닐 때 알아봤다

할머니3 : 어이, 예수가 누고?
할머니1 : 몰라, 우리 며늘아가 아부지 아부지 캐쌌는거 보이 사돈 어른인갑지 뭐!

할머니2 : 그래, 문상은 갔드나?
할머니1: 아니, 안갔다
할머니2 : 와 안갔노?
할머니1 : 갈라 캤더니 사흘만에 살아나따 카드라





★ 세상에서 어려운 일 두 가지

첫 번째가  내 생각을 남의 머리에 넣는 일이고, 두 번째가 남의 돈을 내 주머니에 넣는 일이다.

첫 번째 일을 하는 사람을 선생님이라 부르고, 두 번째 일을 하는 사람을 사장님이라 부른다.

그러므로 이 어려운 두 가지 일을 다하는 사람을 마누라라고 부른다.

선생님에게 대드는 일은 배우기 싫은 것이고, 사장님에게 대드는 것은 돈 벌기 싫은 것이고,

마누라에게 대드는 것은 살기 싫은 것이다.





★ 최소 2개 국어는 해야

고양이가 쥐를 좇고 있었다. 처절한 레이스를 벌이다가 그만 놓쳐버렸다.

아슬아슬한 찰나에 쥐구멍으로 들어가 버렸다.

그런데 쥐구멍 앞에 쪼그리고 앉은 고양이가 갑자기 "멍멍멍!!" 하고 짖어댔다.

"뭐야, 이거 바뀌었나?"

쥐가 궁금하여 머리를 구멍 밖으로 내미는 순간 그만 고양이 발톱에 걸려들고 말았다.

의기양양하게 쥐를 물고 가며 고양이가 하는말

"요즘 먹구 살려면 적어도 2개 국어는 해야지"






  1. No Image 01Aug
    by eknews
    2016/08/01 by eknews
    Views 1103 

    유로저널 1053호 유머

  2. No Image 25Jul
    by eknews
    2016/07/25 by eknews
    Views 1094 

    유로저널 1052호 유머

  3. No Image 18Jul
    by eknews
    2016/07/18 by eknews
    Views 1083 

    유로저널 1051호 유머

  4. No Image 11Jul
    by eknews
    2016/07/11 by eknews
    Views 2176 

    유로저널 1050호 유머

  5. No Image 06Jul
    by eknews
    2016/07/06 by eknews
    Views 1171 

    유로저널 1049호 유머

  6. No Image 27Jun
    by eknews
    2016/06/27 by eknews
    Views 1419 

    유로저널 1048호 유머

  7. No Image 20Jun
    by eknews
    2016/06/20 by eknews
    Views 1301 

    유로저널 1047호 유머

  8. No Image 13Jun
    by eknews
    2016/06/13 by eknews
    Views 1050 

    유로저널 1046호 유머

  9. No Image 06Jun
    by eknews
    2016/06/06 by eknews
    Views 1187 

    유로저널 1045호 유머

  10. No Image 23May
    by eknews
    2016/05/23 by eknews
    Views 1286 

    유로저널 1044호 유머

  11. No Image 16May
    by eknews
    2016/05/16 by eknews
    Views 1136 

    유로저널 1043호 유머

  12. No Image 09May
    by eknews
    2016/05/09 by eknews
    Views 1245 

    유로저널 1042호 유머

  13. No Image 02May
    by eknews
    2016/05/02 by eknews
    Views 1276 

    유로저널 1041호 유머

  14. No Image 24Apr
    by eknews
    2016/04/24 by eknews
    Views 1057 

    유로저널 1040호 유머

  15. No Image 18Apr
    by eknews
    2016/04/18 by eknews
    Views 1184 

    유로저널 1039호 유머

  16. No Image 11Apr
    by eknews
    2016/04/11 by eknews
    Views 1108 

    유로저널 1038호 유머

  17. No Image 04Apr
    by eknews
    2016/04/04 by eknews
    Views 1562 

    유로저널 1037호 유머

  18. No Image 21Mar
    by eknews
    2016/03/21 by eknews
    Views 1205 

    유로저널 1036호 유머

  19. No Image 15Mar
    by eknews
    2016/03/15 by eknews
    Views 1264 

    유로저널 1035호 유머

  20. No Image 08Mar
    by eknews
    2016/03/08 by eknews
    Views 1363 

    유로저널 1034호 유머

Board Pagination ‹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9 Next ›
/ 3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