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2016.02.22 08:24

유로저널 1032호 유머

조회 수 99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Extra Form

★ 뿔뿔이 흩어지게 된 가족

어느 날 아빠가 회사에서 해고를 당하는 바람에 온 가족이 뿔뿔이 흩어지게 되었다. 아빠가 가족을 모아놓고 한숨을 쉬며 당분간 떨어져 살아야 할 것 같다고 말씀하셨다.

그러자 엄마가 애써 눈물을 감추며 물었다.

"여보, 그럼 애들은 어디로 보내죠?"

"애들은 외갓집으로 보냅시다."

"그럼 저는요?"

엄마가 눈물을 흘리며 물었다.

"당신은 친정에 가 있구려."

"그럼 당신은요?"

"나는 처갓집에 가 있을 계획이요."






★ 수술하기 쉬운 사람

외과의사 4명이 카페에서 칵테일을 마시며 대화를 하고 있었었다.

첫 번째 의사가 수술하기 쉬운 사람에 대해 말을 꺼냈다.

"나는 도서관 직원이 가장 쉬운 것 같아. 그 사람 뱃속의 장기들은 가나다순으로 졍열 되어 있거든."

그러자 두 번째 의사가 말했다.

"난 회계사. 그 사람들 내장들은 정부 다 일련번호가 매겨 있거든."

세 번째 의사는,

"난 전기 기술자가 제일 쉽더라. 그 사람들 혈관은 색깔별로 구분되어 있잖아."

듣고 있던 네 번째 의사가 잠시 생각에 잠기더니 이렇게 말했다.

"난 정치인들이 제일 쉽더라고. 그 사람들은 골이 비어있고, 뼈대도 없고 쓸개도 없고,  소갈머리, 배알머리도 없고, 심지어 안면도 없잖아. 속을 확 뒤집어 헤쳐 놓으면 "돈"만 나와!"






★ 당근의 변신

한 들판에 굶주린 토끼가 먹을 것을 찾다가 당근을 발견했다. 그래서 당근을 접으러 뛰어가는데 당근이 그걸 눈치체고는 후다닥.. 도망가버렸다. 결국 토끼는 당근을 못 잡고 놓쳐버렸다.

잠시 후 그 때 헌혈차에서 무가 내렸다. 그것을 본 토끼는 놓칠세라 얼른 다가가서 무를 잡아 하는말...

"야, 당근!!! 니가 피를 뽑았다고 내가 모를 것 같아?"






★ 시합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매일마다 싸우는데 늘 할머니의 승리로 끝났다. 할아버지는 어떻게든 죽기 전에 할머니를 한번 이겨보는 게 소원이었다.

그래서 생각 끝에 할아버지는 오줌 멀리싸기 내기를 하자고 했다.

그런데 시합 전 할머니의 한마지로 결과는 또 할아버지의 패.

"영감! 손대기 없시유~~."






★ 거꾸로 읽어 보세요

남: 우와- 기다리느라 목 빠지는 줄 알았어!
여: 여보, 내가 떠나면 어떻게 할거야?
남: 그런거 꿈도 꾸지마!
여: 나한테 매일매일 키스해 줄거야?
남: 응, 당연하지
여: 당신 바람 필거야?
남: 미쳤어? 사람보는 눈이 그렇게 없어?
여: 나 죽을 때 까지 사랑 할거지?
남: 응.
여: 여보!






★ 5분만

아내가 게을러서 남편 밥을 잘 해주지 않았다.

남편이 배가 고픈데 그날도 아내는 밥할 생각을 하지 않고 있어 남편이 화가났다.

"당신이 밥을 해주지 않으면 식당에 가서 밥을 사먹겠소!!!"

그러자 아내가 말하길,

"5분만 기다려요"

"5분 이면 밥이 다 되나."

"아니요. 5분이면 옷 갈아입을 수 있어요. 같이 가서 먹어요."






★ 해군의 반격

수영 잘하는 해군이 수영 못하는 해군을 나무랐다.

"너는 해군인데 수영도 못하냐?"

하루가 멀다하고 하는 꾸지람을 결국엔 못참고 화가 나 소리쳤다.

"그럼! 공군은 하늘을 날아다니냐?!"



유로저널광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6 유로저널 1043호 유머 eknews 2016.05.16 1139
625 유로저널 1042호 유머 eknews 2016.05.09 1251
624 유로저널 1041호 유머 eknews 2016.05.02 1301
623 유로저널 1040호 유머 eknews 2016.04.24 1070
622 유로저널 1039호 유머 eknews 2016.04.18 1191
621 유로저널 1038호 유머 eknews 2016.04.11 1122
620 유로저널 1037호 유머 eknews 2016.04.04 1565
619 유로저널 1036호 유머 eknews 2016.03.21 1208
618 유로저널 1035호 유머 eknews 2016.03.15 1270
617 유로저널 1034호 유머 eknews 2016.03.08 1368
616 유로저널 1033호 유머 eknews 2016.02.29 1158
» 유로저널 1032호 유머 eknews 2016.02.22 993
614 유로저널 1031호 유머 eknews 2016.02.15 997
613 유로저널 1030호 휴머 eknews 2016.02.09 855
612 유로저널 1029호 유머 eknews 2016.02.01 1326
611 유로저널 1028호 유머 eknews 2016.01.25 1046
610 유로저널 1027호 유머 eknews 2016.01.18 1291
609 유로저널 1026호 유머 eknews 2016.01.11 1329
608 유로저널 1025호 유머 eknews 2016.01.02 1359
607 유로저널 1024호 유머 eknews 2015.12.14 984
Board Pagination ‹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40 Next ›
/ 4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연락처 |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 EKNews 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