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조회 수 2940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수정 삭제


2006년 교사세미나, 운영진과 교사들 뜻깊은 기념촬영

부활절 방학이 계속되고 있던 지난 4월29일 (토)  프랑크푸르트 한글학교 교사들은 휴가를 반납하고 수업개선과 교육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연례 세미나를 가졌다. 이날 세미나에는 윤인섭 주독일한국교육원장의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교사들의 연수에 들어갔는데 한 사람을 제외한 전 교사가 참여하여 근래에 보기 드문 높은 참석율을 보였다.

윤인섭교육원장은 이날 기조강연에서 전날 있었던 로템부르크 한글학교 청소년들의 우리말 집중교육의 성공적 개최와 식후행사로 준비한 학생들의 뮤지컬 발표회에 관하여 소개하면서 감동스러웠던 장면을 소개했다. 학생들은 캐츠라는 뮤지컬 공연을 마친 후 선생님들께 드릴 선물이 있다며 무대를 떠나지 않았다는 것. 그런데 그들의 선물은 예상을 뒤엎고 노래였다고 한다. “당신은 사랑 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이라는 노래를 합창하면서 자신들을 가르친 스승을 향해 진정어린 사랑을 표현하는 모습에 모두가 감동을 받았다.  
그러나 더 놀라운 것은 이 노래를 선생님께 바치게 위해서 그 동안 아무도 눈치채지 못하게 여러 날을 숨어서 연습을 했다고 고백할 때였다.
이 고백을 듣는 순간 윤교육원장은 눈시울이 뜨거워질 수 밖에 없었다며, 바로 이 같은 순간들이 우리를 교단에 서게 하는 힘이라고 강조했다.

세미나는 오전에는 주로 강연과 수업방안, 평가방법 등 개인 발표 순서로 진행되고, 오후에는 부서별 토의, 전체회의 등 단체시간으로 구성되었다. 이날 세미나에는 운영위원들도 전원 참석하여 교사들을 격려하는 한편 간담회를 통하여 아직 해결되지 않은 과제에 대해서 의견을 교환했다.
상사주재원 신분으로 한국학교 사상 최초의 교장이 된 고성현교장을 만나보았다.
신임 고성현교장은 평소에 운영위원들과 개인적인 친분관계가 있어서 이따금 학교에 관한 일들을 들어오다가 지난 번 학부모 총회에 참석, 운영위원으로 선출되었고, 후에 학사위원으로 선임되어 교장직을 맡게 되었다고 간략히 취임경위를 설명했다. 고교장은 임기중 특히 교육과정 정립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며 학교가 역사가 깊고 규모가 큰 반면에 여러 모로 체계가 잡혀있지 않은 점이 가장 시급히 바로잡아야 부분이라고 보았다. 그는 무엇보다도 교육과 수업이라는 차원에서 각 교사들이 자신의 수업방향성을 확립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역설했다.
고교장은 그 동안 프랑크푸르트학교가 격동의 시간을 지내면서 몸살을 앓아온 사실을 알고 있었다. 이 점에 대하여 그는 이제 교사들도 전향적인 사고를 해야 할 때가 되었다고 조심스럽게 견해를 밝혔다. 무엇보다 서로 마음을 열고 진심을 알아가는 노력이 필요하며, 이러한 상호간의 신뢰회복이 결국 학교운영은 물론 교육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보았다.
고교장은 학사운영 책임자로서 교사들의 의견을 운영진에 반영할 때 교사편에 서서 교사의 대변자가 되기를 자임했다. 물론 교사들과 사전에 충분히 의견조율이 되어야 한다는 전제가 있다. 그는 또한 운영진에 대해서도 바램을 말했다. 운영위원회는 학교내부의 소리들, 예컨대 교실에서 교사와 학생 간에 이루어지는 커뮤니케이션이나, 학사에 관한 의견들을 경청하고 좀더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어떤 결정이든 그것이 교육과 수업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교장으로서 의사결정에 참여할 때 이러한 입장을 고수할 것이라고 소신을 밝혔다. 특히 학부모를 향해서 고교장은 다음과 같이 당부했다. “자녀가 단순히 토요일 몇 시간 학교수업을 받는 것이 전부라고 생각을 할 것이 아니라 사고의 전향이 필요하다. 자녀들이 독일사회에서 성장하더라도 토요일 한글학교에 다닌다는 것은 수업 이외에 적지 않은 의미가 있다.
한국인의 행동양식과 한국적으로 사고하는 훈련 등 총체적으로 한국인의 정체성을 확립하는 기회가 제공된다는 사실을 염두에 두어야 할 것이다.”

프랑크푸르트 한국학교는 지난 수 년간 교사와 운영진 간에 계속된 불협화음으로  불편한 관계가 지속되었다. 운영진은 지도력 부족과 비전문성으로 교사들의 지지를 확보하지 못한 채 학사는 공전을 거듭하는 일이 잦았다.
특히 의욕적으로 출발한 전임 운영진은 현행 정관이 여러 면에서 비현실적이고 비효율적이라고 판단하여 개정을 추진했으며, 이와 병행하여 숙원사업이라고 할 “교직원 고용계약” 문제를 관철시키고자 노력했다.
그러나 입장과 견해가 다른 교사들의 저항에 부딛혀 2005년도에 뜻을 이루지 못했다. 교사들은 자신들을 학사운영의 주체로 인식했으며 학교운영에도 일정부분 참여하기를 원했다.
이러한 교사들의 입장과 행동은 운영진의 비판을 받았다.

고용계약체결과 정관개정에 대한 입장 차이, 관행으로 지켜져 왔던 교사내규에 대한 인식의 차이 그리고 원활치 못한 학사행정 등이 상승작용을 일으켜 불신은 가중되고 관계는 악화돼 갔다. 설상가상으로 운영진의 계획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공석중인 학교장직이 비상 대행체제로 가동. 시간이 가면서 양자의 관계는 악순환이 반복될 뿐, 개선의 조짐은 보이지 않았다.
양 집단의 견해 차이는 더 심화되고 그 골은 깊어만 갔다.

급기야 학교 개교 이래 최초의 교사 해임 사태가 발발하고 양 진영은 일촉즉발 첨예하게 대립했다. 악소문과 흑색선전 그리고 흠집내기와 인신공격 등 부끄럽고 혐오스러운 작태들이 꼬리를 물고 우리 주변을 맴돌았다. 그리고 마침내 국내외의 네티즌들이 관련자 모두를 향해 무차별 공격에 나서면서 사건은 일파만파 수습이 불가능해 보였다. 그러던 중 다행히 결자해지 차원에서 운영진이 수습에 나서 급박하게 돌아가던 위기상황이 진정 국면으로 전환하는 극적인 반전이 일어났다.
그리고 지난 2월초 학부모총회는 앞으로 2년간 봉사할 새 운영위원 선출에서 한 명을 제외한  전년도 운영진 모두를 재신임하므로써 학부모들의 신뢰를 확실하게 표시했다.
교사들은 이  과정을 지켜 보면서 자신들을 점검하는 기회로 삼았다.
운영위원회(위원장 안병주)는 신임 고성현운영위원을 학사위원으로 선임했다.  그리고 고위원이 지난 3월 2일자로 학교장에 취임하므로써 마침내 직무대행 체제가 막을 내렸다. 이와 함께 역시 수 개월 간 공석 중이던 교무주임이 선출되면서 그 동안 파행적으로 운영되던 학사가 제자리를 찾기 시작했다.

그리고 드디어 4월 마지막 토요일 새롭게 진용을 갖춘 운영위원회와 자숙과 진통을 감내한 교사들이 처음으로 한 자리에 만났다. 분위기는 과거와 사뭇 달랐다. 세미나가 진행되는 동안 내내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지속되었고 참석자 모두 심기일전 과거의 아픔을 딛고 새롭게 도전하는 모습이었다. 세미나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교사와 운영위원이 함께  기념촬영을 했다.
“아, 실로 몇 년만이란 말인가!”라는 탄성이 누군가의 입에서 흘러나왔다. 교사와 운영위원의 단체기념촬영은 단 몇 초에 끝났다. 그러나 그 몇 초에 담겨있는 의미는  아픔을 딛고 일어서는 사람들 만이 알고 있었다.
프랑크푸르트 한국학교, 금년이 개교 30주년이 되는 해다. 이제 열혈청년기를 넘어 성숙된 장년으로 가는 문턱에 와 있다.
교사와 운영진 모두의 지성과 합리를 호소하는 다수의 학부모, 그리고 여전히 초롱초롱한 눈망울로 신뢰를 보내는 우리의 어린이들. 말없는 이들이 있기에 학교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독일=유로저널>
프랑크푸르트 및 남부지역 지사장 김운경
woonkk@hotmail.com
* eknews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6-08-16 20:09)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동유럽 폴란드에 거주하고 계신 동포 여러분 (폴란드 임훈민 대사, 신년 및 부임 인사) file admin_2017 2022.01.26 2047
공지 유럽전체 유럽 영주권자 유권자 등록 불과 최대 855명에 불과해 admin_2017 2022.01.25 1743
공지 유럽전체 유로저널 홈페이지 증설 작업으로 정상화가 늦어지고 있지만 임시 게재합니다. admin_2017 2022.01.25 1702
공지 유럽전체 제 20대 대선 재외국민 유권자 등록 '매우 저조해 유감' file admin_2017 2022.01.22 1982
공지 유럽전체 유로저널 유럽 한인 취재 기사 무단 전재에 대한 경고 admin_2017 2021.06.13 8561
공지 유럽전체 (사)해외동포언론사협회, 제 3회 국제포럼 성황리에 개최해 file admin_2017 2019.11.06 30074
공지 유럽전체 (사) 해외동포언론사협회, 제2회 국제포럼 깊은 관심 속에 개최 admin_2017 2019.06.08 32911
공지 유럽전체 (사)해외동포언론사협회, 철원군 초청 팸투어 통해 홍보에 앞장 서 admin_2017 2019.06.08 33564
공지 유럽전체 (사)해외동포언론사협회, 제 1회 해외동포 언론 국제 포럼 성공리에 개최되어 file admin_2017 2018.10.31 37134
공지 유럽전체 해외동포 언론사 발행인들,한국에 모여 첫 국제 포럼 개최해 file admin_2017 2018.10.21 32989
공지 유럽전체 유총련은 유럽한인들의 대표 단체인가? 아니면 유총련 임원들만의 단체인가? admin_2017 2018.03.21 38280
공지 영국 [유로저널 특별 기획 취재] 시대적,세태적 흐름 반영 못한 한인회, 한인들 참여 저조와 무관심 확대 file admin_2017 2017.10.12 46852
공지 유럽전체 '해외동포언론사협회' 창립대회와 국제 포럼 개최로 동포언론사 재정립 기회 마련 file eknews 2017.05.12 60911
공지 유럽전체 유럽 한인 단체, 명칭들 한인사회에 맞게 정리되어야 eknews 2013.03.27 63022
공지 유럽전체 해외 주재 외교관들에 대한 수상에 즈음하여(발행인 칼럼) eknews 2012.06.27 69298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 한인 대표 단체 통합을 마치면서(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file eknews 2012.02.22 61943
공지 유럽전체 존경하는 재 유럽 한인 여러분 ! (정통 유총련 김훈 회장 송년 인사) file eknews 2011.12.07 73589
공지 유럽전체 유럽 한인들을 위한 호소문 (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file eknews 2011.11.23 86032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대정부 건의문(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file eknews 2011.11.23 92614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회장 김훈) , 북한 억류 신숙자씨 모녀 구출 촉구 서명운동 eknews 2011.11.23 91271
공지 유럽전체 '유총련’임시총회(회장 김훈)와 한-벨 110주년 행사에 500여명 몰려 대성황이뤄 file eknews 2011.11.16 102249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 한인 두 단체에 대한 유총련의 입장(통합 정관 부결 후 정통유총련 입장) file eknews05 2011.11.01 85364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임시총회,통합 정관 부결로 '통합 제동 걸려' (제 9대 신임회장에 김훈 회장을 만장일치로 선출) file eknews 2011.09.21 94341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한인 총연합회 전현직 임원,그리고 재유럽 한인 여러분 ! (통합관련 총회 소집 공고) eknews05 2011.09.06 89482
52 영국 英 레인즈팍 한인교회, 6.25 참전 용사 초청 공동예배 file 유로저널 2006.08.29 5181
51 영국 재영한인 교통사고로 사경 헤매 file 유로저널 2006.08.29 3450
50 독일 월드컵 폐막축제 화려한 조선왕조 궁중복식쇼 file 유로저널 2006.08.29 4107
49 독일 한국 언론들 월드컵 아이템 전쟁 file 유로저널 2006.08.29 3877
48 독일 성 벤스베르크 대표팀의 숙소는 어떤 곳인가? file 유로저널 2006.08.29 3518
47 독일 결전의 땅 독일 입성한 월드컵 태극 전사들 file 유로저널 2006.08.29 3560
46 영국 재영 한인회 정관 개정에 대한 의견 유로저널 2006.08.29 2834
45 독일 한국어 교육의 활성화를 위한 한글학교 토요세미나 file 유로저널 2006.08.29 3933
44 독일 이금숙 재독교민 시인 계간문학세상 신인문학상 시상식에 참가 file 유로저널 2006.08.29 3962
43 독일 도르트문트 한인회가 함께 하다 file 유로저널 2006.08.29 3362
42 독일 월드컵 참가 52년만에 원정경기 첫승리로 만족해야 하는 한국팀 file 유로저널 2006.08.29 3023
41 영국 영국, 한국 음식 문화 축제 대성황 file 유로저널 2006.08.29 3359
40 유럽전체 반 기문 외교통상부 장관, 그리스 방문 file 유로저널 2006.06.08 2689
39 유럽전체 한국 오페라「결혼」독일관객 사로잡아 국립오페라단 유럽진출 교두보 확보 의미 커 file 유로저널 2006.06.01 3471
38 유럽전체 "알 카이다" 보복을 시작하다 file 유로저널 2006.06.01 3179
37 유럽전체 재독 한인 총 연합회 연석회의 file 유로저널 2006.06.01 3342
36 유럽전체 세계 “푸른 한 주 (Internationale Grune Woche) ”2006년 1월 13일부터 22일까지 file 유로저널 2006.06.01 3883
35 유럽전체 충청회 대보름 잔치 file 유로저널 2006.06.01 3685
34 유럽전체 유경련,임원회의 열려 재유럽 25 개국 상공인대표들 부회장에,거대 조직 구성돼 file 유로저널 2006.06.01 6578
33 유럽전체 독일월드컵 테러로부터 안전한가 file 유로저널 2006.06.08 3095
Board Pagination ‹ Prev 1 ... 292 293 294 295 296 297 298 299 300 301 Next ›
/ 30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