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조회 수 229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김승연 회장의 펀치

세상이 어지럽기만 하다. 어제 오늘의 일도 아니지만 정말 해도 너무하는 짓거리들이 태연하게 백주대낮에 벌어진다. 정말 너무 막나가는 세상이다.


이 어지러운 세상에 오늘날 한국 자본주의의 치부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사건이 일어났다.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보복폭력 사건!
지금까지 언론기사를 종합해 보면 사건의 전모는 다음과 같아 보인다.


애지중지하는 회장님의 아들이 술집에 갔다가 손님들과 우연히 싸움에 휘말렸다. 아들은 계단에서 넘어져 얼굴을 다쳤고, 이를 안 회장님은 경호원과 폭력배를 데리고 술집에 쳐들어갔다고 한다.

아직 실체가 증명된 것은 아니지만 회장님은 아들을 폭행한 사람들을 청계산 근처로 끌고 가 폭력을 행사했다고 언론은 전하고 있다.

회장님의 분풀이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고 한다. 회장님은 아들을 직접 때린 사람이 그 자리에 없자, 다시 2차 습격을 단행한 것으로 보인다.

협박과 폭력을 동원해 아들을 때린 사람을 찾아 보복한 후 회장님은 유유히 술집을 빠져 나왔다고 한다.

사건은 여기서 끝날 수도 있었다.

경찰은 무려 50여 일 동안이나 쉬쉬하며 사건을 은폐했다. 돈 없고 빽 없어 보복을 당한 사람들은 “억울하면 출세해라”는 말을 되씹으며 술로 울분을 풀면 그만이었을 게다. 그리고 아무 일도 없이 사건은 끝날 수도 있었다. 그런데 신문에 이 사건이 터지고 사건의 실체가 드러나자 온 사회가 벌집 쑤셔 놓은 듯 야단법석이다.

김 회장은 결국 경찰에 출두해 여론을 무마하고 묵비권을 행사하며 자신의 죄를 덮어버리려 한다. 회장의 아들은 자신도 피해자라며 억울해 한다.

물론 보복폭행에 대해서는 묵비권을 행사하며. 한화그룹은 "김승연 회장의 부정(父情)은 이 시대 사라진 아버지의 사랑을 다시 일으켜 세우는 일화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국민들의 눈물샘을 자극한다.

회장님을 돕기 위해 한국 최대의 법률회사인 ‘김앤장’이 개입하고 사내법무실이 동원된다.

김 회장의 보복폭행은 오늘날 한국사회가 자본의 비윤리적 행태를 통제할 수단을 거의 모두 상실했음을 적나라하게 증명해 준다. 이런 상황에선 법보다 주먹이 앞선다. 또 주먹보다 권력이 앞선다.

게다가 권력보다 돈이 앞선다. 김승연이라는 재벌깡패를 보면서 돈이 권력인 사회의 참맛을 제대로 보게 된다.

이 사건을 통해 모든 사회관계가 돈으로 환원되고 만다. 새삼스럽게 유전무죄, 무전유죄라는 사실을 들추어 내는 셈이다.

특히 경찰의 늑장 수사는 행복한 사회와 정의로운 사회를 꿈꾸는 우리들에게 또 다른 염려를 안겨준다. 경찰은 만인의 법 앞에서의 평등에 확신을 가지고 있는가? 다시 한 번 우리는 스스로에게 물을 수밖에 없다.

인간답게 살 수 있는 세상을 다시 꿈꿀 수는 없는가? 이것이야말로 한 재벌깡패가 우리에게 던진 중요한 화두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2 돌이킬 수 없는 군비 경쟁과 다자간 안보의 필요 2007.06.08 1916
101 에버랜드 패소와 반재벌 정서. 2007.05.31 1563
100 경의선 철도 연결과 동북아의 미래 2007.05.25 1488
99 하이닉스의 회생과 FTA재협상 2007.05.18 1912
98 아베 총리의 말장난, 일본의 전후인식 2007.05.11 1640
» 회장님,회장님,우리 회장님 ! 김승연 회장의 펀치 2007.05.04 2296
96 한-유럽 FTA 시작과 전망 2007.04.27 1972
95 미국의 총기난사 사건과 한국의 반응 2007.04.20 1777
94 개성공단의 인정 여부와 한반도의 평화정착 2007.04.15 1269
93 노무현 대통령의 불꽃, 한.미 FTA 2007.04.06 1666
92 미국의 대북 정책 변화 2007.03.23 1483
91 삼성과 제너럴 모터스, 그리고 경제위기론. 2007.03.23 1571
90 중미발 세계 금융불안에 대비해야 1 2007.03.09 1338
89 한국 경제 '샌드위치론'과 과거의 교훈 2007.03.04 1647
88 한나라당의 네거티브 공방전 2007.02.27 1395
87 북핵 폐기를 위한 한국의 역할 2007.02.16 1178
86 6자회담 재개와 한국의 역할 2007.02.09 1506
85 이상한 이민사회 '대한민국' 2007.02.02 1901
84 석궁사건과 사법의 권위 2007.01.27 1625
83 새로운 리더쉽, 새로운 정치 2007.01.19 1483
Board Pagination ‹ Prev 1 ... 103 104 105 106 107 108 109 110 111 112 113 Next ›
/ 11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