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조회 수 320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Extra Form

벨기에,잉여전력 에너지 저장소로 인공섬 건설


892-유럽 1 사진도 벨기에.jpg


벨기에 정부가 자국 연안의 풍력단지와 연결해 에너지 저장시설로 활용할 지름 3㎞의 말발굽 모양의 인공섬 건설을 계획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이 인공섬은 벨기에 플란더스 서쪽 Zeebrugge 해안에서 3~4㎞ 떨어진 약 30m 깊이의 저수지에 건설될 예정이다. 벨기에 일간 L'Echo지 등 현지 언론 보도를 인용한 브뤼셀KBC에 의하면 풍력단지에서 생산될 에너지는 인근 풍력단지에서 생산되는 잉여전력을 이용해 저수지의 해수를 퍼내는 형식으로 저장된 후 에너지가 필요할 때는 말발굽 모양의 언저리에 설치된 수력발전소를 통해 해수를 다시 저수지로 환원시키면서 전력을 발생시킨다. 

풍력발전단지는 바람이 계속해서 강하게 부는 날이나 야간에 생산전력이 수요 전력보다 더 많아 어쩔 수 없이 여분의 전력이 낭비될 수밖에 없어, 인공섬을 이용해 전력수요가 낮은 시간대에 잉여전력을 저장한다면 전력수요가 높은 피크 시간대에 추가 전력을 공급하는 것이 가능하게 된다. 실제로 이러한 시설을 준공 후 자국 수요를 초과하면 이웃국에 전력을 판매하는 것에 대한 가능성도 조사 중이다. 

이와같이 에너지를 저장할 인공섬 건설은 Doel과 Liege의 원자로 시설의 용량이 약 3000㎿인데 비해 총 용량이 2300㎿이고 건설에만 약 5년이 소요되는 대형 프로젝트이다. 벨기에 전력공급은 원자력에 57%를 의존하고 있었으나, 일본 후쿠시마 원전 재해를 계기로 국가차원에서 더욱 안전하고 깨끗한 형태의 전력생산을 위해 골몰해왔다.

이와같은 원전에 대한 경각심은 지난해 2기의 원자로에서 균열이 발견되면서 더 커졌으며, 해당 원자로는 아직까지 가동이 중지된 상태이다. 벨기에는 더는 새로운 원자로를 건설하지 않겠다고 선언했으며, 현재 보유 중인 6기의 원자로는 40년의 운영 수명에 도달하는 2015~2025년 사이에 가동을 중단할 예정이다. 이에따라 벨기에 정부는 2020년까지 전체 에너지 생산의 13%를 재생에너지로부터 얻는다는 목표를 세워두고 있다. 

현재 전체 수요전력의 약 4%에 해당하는 전력에너지만 풍력발전으로부터 얻고 있으나 세계에서 가장 큰 6.15㎿ 규모의 해상풍력 발전기가 벨기에 오스탕드 항에서 28㎞ 떨어진 곳에 설치되는 등 2020년까지 4000㎿ 이상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유럽풍력에너지협회는 밝혔다. 

예정대로 에너지 저장용 인공섬이 준공되면 잉여전력을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공급하는 것이 가능해지므로, 전통적인 화석연료의 가격경쟁에서도 도움이 되어 이를 통해 태양광 및 풍력에너지와 같은 재생에너지의 폭넓은 사용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인공섬이 갈매기나 야생 바다생물에도 휴식처를 제공할 것이라는 부차적인 효과도 예상된다. 


벨기에 유로저널 신인숙 기자 

eurojournal26@eknews.net


  1. 베네룩스 뉴스는 2015년 11월부터 유럽 뉴스난에 게재합니다.

  2. 네덜란드, 약 절반 정도 가정들의 장바구니 가벼워져

  3. 벨기에, 안락사를 선택하는 사람들 크게 늘어

  4. 네덜란드, 집 구입하는 것이 빌리는 것보다 더 싸

  5. 네델란드, 긴장정책 추가추진에 경제성장 하향 불가피

  6. 네덜란드,유럽 국가들중에서 한국의 주요 파트너 등장

  7. OECD,벨기에 올 경제 회복 완만하고 내년엔 급성장 전망

  8. 탄탄했던 벨기에 경제, 지속적인 둔화세

  9. 벨기에,잉여전력 에너지 저장소로 인공섬 건설

  10. No Image 14Dec
    by eknews
    2011/12/14 by eknews
    Views 2666 

    벨기에, 발칸반도 난민 신천, 자동거부 예정

  11. 브뤼셀에서 EU 긴축재정안 반대 시위 발생

  12. 낙농강국 네덜란드, 식용 곤충 개발에 박차

  13. 네덜란드 2012년 예산안, 재정건정성 확보에 주력

  14. No Image 27Sep
    by eknews
    2011/09/27 by eknews
    Views 2448 

    네덜란드의 건설업, 주택건설 주도로 활성화

  15. No Image 26Aug
    by eknews
    2011/08/26 by eknews
    Views 3389 

    벨기에 은행들, 인터넷 PC 뱅킹 해킹당해

  16. No Image 18Aug
    by eknews
    2011/08/18 by eknews
    Views 2398 

    벨기에,지난 6 년간 취업자 수 27만명 증가

  17. No Image 18Aug
    by eknews
    2011/08/18 by eknews
    Views 3659 

    네덜란드인 10명 중 4명은 스마트폰 사용

  18. No Image 05Aug
    by eknews
    2011/08/05 by eknews
    Views 2539 

    벨기에, 혁신적 쓰레기매립장 유출물처리 기술개발

  19. No Image 05Aug
    by eknews
    2011/08/05 by eknews
    Views 2648 

    네덜란드 ICT 산업, 인력부족 현상 장기화 조짐

  20. 벨기에, 무정부 상태에도 경제는 유럽 최고 수준

  21. 네덜란드, 전체가구의 36%가 독신가구

Board Pagination ‹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8 Next ›
/ 1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