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유럽한인 사회의 발전과 친목, 그리고 권익증진에 노심초사해오신 것에 대해 진심으로 경의를 표합니다. 그리고 그...

Posted in 유럽전체  /  by eknews05  /  on Sep 05, 2011 22:29

유럽한인 사회의 발전과 친목, 그리고 권익증진에 노심초사해오신 것에 대해 진심으로 경의를 표합니다.


그리고 그동안 총회나 행사때마다 어찌보면 염불에는 관심이 없고 잿밥에만 관심을 갖듯이, 서로 만나 얼굴을 대하면서 안부를 묻고 서로 부둥켜 안고 반가워했던 것들이 더욱더 많은 기억으로 남습니다. 


하지만 22 년 전통의 유총연과 대부분 10 여년 가까이 모임이 있을 때마다 비행기나 장시간 기차를 타고, 아니면 수 백킬로씩 위험을 무릎쓰고 운전을 하며 참석해왔던 유총연이 우리의 이런 보람도 없이 치욕의 역사로 전락하고 있는 현실을 보고 많은 임원들의 건의를 받아 이렇게 긴급 임시총회를 소집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임시총회를 소집하는 가장 중요한 전제 조건은 유럽한인 사회에 현재 양립하는 두 단체의 통합은 절대적인 숙명이자 유럽 한인 사회를 사랑하는 유럽 한인 대표적 역할을 해왔던 우리 임원들이 앞장서야 하는 것이 사명이라는 것입니다. 


22년 전통의 유총연과 단지 유총연 회장에 불만을 안고 뛰쳐나가 설립된 18 개월된 사생아적 유한연과의 통합에 그동안 불만보다는 우리가 사랑하는 유럽 동포 사회의 분열과 갈등을 막기위해 통합 자격도 없는 단체와의 통합에도 묵묵히 반대없이 그 과정을 우리는 지켜보아 왔습니다. 


유총연은 22년 전통 중에서 지난 20여년간 , 그러니까 최소한 유한연이 탄생하기전까지는 한국 정부와 각 기관, 해외 동포단체들로부터 어떤 문제도 제기당한 적없이 인정을 받은 소위 호적에 적을 올려 활동해온 정상적인 한인단체입니다.


반면, 유한연은 유총연의 활동이나 방향에 문제를 제기한 것이 아니라 김다현 전회장의 개인 운영 방식에대해 불만을 갖고 뛰쳐 나가서 설립한, 즉 호적에 조차도 적을 올리지 못한 사생아적 단체입니다.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발표된 통합 진행과정과 새로 만들어진 통합 정관은 우리 유총연과 유총연 임원들에게는 통합이 아니라 사생아 단체인 유한연에 통채로 그 전통을 넘겨주는 굴욕, 그 자체일 뿐이었습니다.


그들 일부의 주장처럼 이것은 혁명적 조치가 되었고, 우리에게는 혁명적 조치에 숨을 죽이며 녹아들어간 또다른 유럽 한인 단체의 치욕의 역사를 만드는 것을 방조하는,그리고 22년 전통을 남겨준 우리 선배들에게는 얼굴을 들 수 없는 입장이 되어 버렸습니다. 


이름만 유총연이라고 남아있을 뿐 유총연의 흔적이 전혀 남아있지 않고, 사생아적 단체인 유한연 원래 정관에 극히 유총연의 잔챙이만 남겨, 우리가 그동안 바쁜 시간에도 참가해 항상 유종의 미를 거두지 못하고도 다음에 또 참석하면서까지 마음과 몸을 쏟아 부으면서 유지해왔던 유총연은 그 흔적 조차도 찾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1, 통합을 위해 만들어진 새 정관은 반듯이 양 단체의 총회 승인을 얻는 정상적인 통합 절차를 지켜야 통합된 유럽한인 단체로서의 정통성을 인정받을 수 있습니다. 

그들은 유총연은 김다현 회장이 이미 서명함으로써 통합이 된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하지만 유총연은 22년의 전통을 가진 유럽 한인 대표 단체이지 ,김다현 전회장의 개인 '사당 혹은 사적 단체'가 아니라는 것을 그들은 잘 알지 못한 것 같습니다.


그동안 유총연은 우여곡절의 총회 등을 가져왔지만 그래도 주요 사항은 총회에서 심의되었고 총회의 동의를 거쳐 결정되었습니다. 김다현 전회장도 지난 10 여년간 이 점만은 분명히 지켜왔고, 존중해왔습니다.


특히, 사생아적 유한연과 22년 전통의 유총연이 통합하는 데 총회 결의도 없이, 새 정관에 대한 총회의 심의 및 결정도 없이 '너 먹어라'식의 통합은 있을 수 없는 우리들의 자존심 문제이기도 하고, 새 통합 단체의 정통성을 인정받을 수 없는 세계 한인 역사에 영원히 비웃음의 대상이 될 것입니다.


이에 대한 모든 책임은, 통합이 아닌 합병으로 주도하는 유한연측의 유럽 한인 단체 활동이 거의 없거나 극히 미천해 유럽 한인들의 정서가 녹아있지 않는 불과 몇 사람에게 있는 것이 아니라, 지난 10 여년 이상, 그리고 22 년 전통을 유지해온 우리 유총연의 전현직 임원들의 무능과 무기력으로 남게 되어 영원히 씻을 수 없는 치욕으로 남아 책임이 따를 것입니다.  

2, 통합이라는 것은 양측의 의견이 최소한 반영되고 서로 상대방을 존중하는 기본적인 예의가 지켜져야 한다는 점입니다.

.새로 만들어진 통합 정관의 대의원, 즉 임원 구성을 보면 현직 한인 회장, 전직 한인회장을 모두 포함하고 , 거주 한인 수가 많은 국가의 한인 회장이 추가 추천하는 대의원 (영국 4명, 독일 3 명,프랑스 2 명, 스페인 1 명) 10 명, 유한연 한호산 회장이 추천하는 고문 등 4 명에 이어 김다현 회장이 추천하는 유총연 임원 10 명입니다.  


유한연이 지난 해 발표하고 주장한 내용을 보면 24 개국 한인 회장들이 서명하고 동의한 단체라고 밝혔습니다.


그 이후 아일랜드 한인회가 설립되었으니 이제 25 개국입니다.


이에따라 정리해보면 유한연 측에서는 현직회장이 25 명, 전직 회장 25명, 현 한인회장 추가 추천 10 명, 한호산씨 추천 4 명 등 최소한 64 명이 임원 및 대의원 자격을 갖게되고, 유총연은 김다현 전회장이 추천하는 10 명만 참여하게되어 통합이 아니라 유한연으로의 굴욕의 합병입니다. 


또한 이러한 대의원과 임원을 가지고 회장 선거를 해서 당선될 수 있는 신임 회장은 결국 유한연측 임원들의 지지를 얻어야만 하는 유한연측이나 관련 인사일 수 밖에 없고, 이 신임 회장이 임명할 수 있는 부회장과 사무직 등 10 여명도 유한연측의 임원이라고 볼 수도 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참고로 선관위는 선거당시에만 존재하기에 임원이라고 볼 수 없습니다. 


이에 따라서, 유한연측 임원은 64명에서 74 명 내외가 될 수 있으며, 유총연측 임원은 10명에 불과합니다.


우리 유총연 임원들이 얼마나 새 통합 단체에서 봉사하기를 원하는 지는 몰라도 ,이러한 차원을 떠나서 통합만은 더 우세한 입장에서 이루어져야한다는 일부 임원들의 주장을 뒤로 하고서라도 백번 양보해서도 최소한 동등하게 이루어져야만 유총연의 뿌리와 그 흔적, 그리고 우리의 그동안의 노력이 함께 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따라서,이것은 통합이 아니라 사생아 단체로의 합병이며 바로 굴욕과 치욕의 예속으로 규정하고 재협상이 필요하며, 유총연은 이에 대해서도 이번 임시총회에서 그 범위를  토론해 결정해야 합니다.  

3, 새로 통합되었다고 주장한 단체는 11월 18일 경에 총회를 하고 당일에 신임 회장 선거를 한다고 현 한인회장들에게 고광희 임시대표이름으로 공문을 보냈습니다

이 총회에 참석자 범위까지 규정하여 통보하였는 데 그 총회 참석 범위는 위에서 제시한 임원과 대의원들만으로 규정했습니다.


그 참석자들에의해 새 정관이 심의되고 결정될 수 밖에 없어 아마도 전세계 한인단체들의 활동이 시작된 이래 사상 최초의 부정적 총회가 될 것으로 한인 역사로 기록될 것입니다.


그 정관으로 새로운 한인 단체를 만드는 것과 같은 초법적인 정관에, 총회에, 회장 선거가 이루어 질 수 밖에 없습니다.
발표에 따르면 당일 총회를 개최하여 새 정관을 인준받고 그 정관에의해 그 자리에서 회장을 선출한다는 유신헌법도 아닌 공산당식 밀어붙이기보다도 절차를 지키지 않는 강력한 쿠데타가 일어난다는 것입니다.


무엇이 그렇게 급해 이런 쿠데타적 발상과 절차를 무시하는 일을 진행해야하는 지 도무지 이해할 수가 없습니다.


통합을 하기로 했다면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양측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양 단체의 총회를 거치는 정상적인 절차를 지켜야함은 더 이상 거론할 가치도 없는 삼척동자들도 다 아는 기본적인 상식입니다. 


또한, 여기서 한번 확인할 필요가 있는 것은 한호산씨와 김다현회장이 서명한 합의서에는 고광희 대표의 자격은 7월 31일 까지이기에 소집 자격에 논란이 있고 이에따라 총회 소집이 무효라는 주장이 대두되고 있습니다.


지난 독일 뒤셀도르프 월드키카 모임에서 유총연측은 이러한 점을 지적하고 7월 31일이후부터는 양측의 공동 대표제를 주장했으나 철저하게 무시되어 버렸습니다.   

4, 마지막으로 매우 작은 목소리이지만 귀를 기울일만 한 주장은 그동안 김다현 전회장이 여러 가지 소문 속에서도 많은 사재를 희사해 유총연을 이끌어 왔던 것에 비해 이번 통합은 김다현 전회장에도 굴욕의 마침표를 찍게 된다는 것을 막자는 것입니다.

그 분의 노력 또한 인정하고 그 분도 한호산씨와 최소한 동등한 자격이 될 수 있도록 김다현 전회장측 임원과 한호산씨측 임원들을 동등한 범위 내에서 통합이 이루어지도록 하자는 것입니다.


통합이후 위와 같은 통합 절차로 한호산측은 최소한 65명에서 75명이 임원 자격을 얻은 반면 김다현 전회장측은 불과 10 명에 불과하다면 향후 유럽 한인 사회는 두 사람에 대한 이번 결과 '김다현 회장의 참패'를 어떻게 평가하겠습니까 ?


그래도 우리 10 여년 이상을 모셔왔던 회장이고 그 분의 추락은 곧 우리의 참패이기도 합니다. 


김다현 전회장도 몇 사람에게 말하기를 " 이번 새 정관에의한 총회 소집은 무효이고, 회장 선거도 무효이다. "고 주장했다고 합니다.

5,이와같은 결과로 불가피하게 긴급 소집된 임시총회의 역할 과 주장을 정리해서 말씀드리면  

1) 두 단체의 통합은 대전제이다.

2) 통합에 대한 결의와 통합 단체의 정관은 최소한 유총연의 경우는 유총연 총회의 인준을 받아야 한다.

3) 통합에 대한 정관 불인정 등으로 부결이 되면 새 회장 등 집행부를 구성하여 최소한 통합이 동등한 자격 범위 내에서 이루어 지도록 한다.

4) 통합 전까지는 유총연은 정상적이고 지금까지 보다 더욱더 활동적인 단체로 거듭나 통합의 주도적 입장은 물론 유럽 한인 사회로부터 인정받는 단체가 되도록 전임원이 힘을 합한다. 

유총연 전현직 임원 여러분 ! 그리고 유총연을 지지하고 사랑하시는 재유럽 한인 여러분!


우리는 이와같은 굴욕의 합병을 거부하고 정상적인 절차를 거쳐 당당하게 통합하여 우리가 걸어온 발자취에 오점을 남기지 않기 위해 이번 긴급임시총회를 소집했습니다.


공사다망하시더라도 22 년의 전통을 가진 유총연의 운명과 미래, 유럽 한인 대표 단체의 정통성을 가진 탄생에 함께 머리를 맞대시기위해 부디 참석해 주시길 간절히 바랍니다.


이미 8월 26일 현재 프랑스,독일, 영국,스위스,스웨덴, 스페인.벨기에,네델란드 등 여러 나라에서 이와같은 뜻을 받아들이고 동의하면서 참석 연락해왔습니다. 


지금까지의 노고와 그동안 쌓여온 유총연에 대한 실망감도 지대하시겠지만, 이번이 마지막 총회라면 서로 굳바이 인사도 하실 겸, 하지만 함께 자리해주셔서 더욱더 한단계 더 발전시켜 새로운 유총연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매우 유익한 기회에 일익을 담당하실 수 도 있기에 부디 참석을 부탁드립니다.


주위에서 8월 17일부터 공고한 유로저널 신문 광고나 홈페이지(www.eknews.net) 게시판 광고를 못 보셨거나, 이 메일을 못받았은 분들에게도 널리 알리시여 참석을 권장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임시총회 소집 공고문은 이 홈페이지의 한인 게시판과 유로저널을 참고해주셔서 유총연의 향후 진로에 고언을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공동 기고자
상임부회장 겸 유총연 창립 발기인 이주덕(프랑스) 
수석부회장 김태석(스페인),
이종춘 벨기에 한인회장


 

 

URL
http://eknews.net/xe/148642
Date (Last Update)
2011/09/05 22:29:02
Category
유럽전체
Read / Vote
47840 / 0
Trackback
http://eknews.net/xe/148642/13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유럽전체 재유럽한인 총연합회 전현직 임원,그리고 재유럽 한인 여러분 ! (통합관련 총회 소집 공고) 2011-09-05 47840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임시총회,통합 정관 부결로 '통합 제동 걸려' imagefile 2011-09-20 54688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 한인 두 단체에 대한 유총련의 입장(통합 정관 부결 후 정통유총련 입장) file 2011-10-31 43854
공지 유럽전체 '유총련’임시총회(회장 김훈)와 한-벨 110주년 행사에 500여명 몰려 대성황이뤄 imagefile 2011-11-16 62288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회장 김훈) , 북한 억류 신숙자씨 모녀 구출 촉구 서명운동 2011-11-23 49316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대정부 건의문(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imagefile 2011-11-23 51538
공지 유럽전체 유럽 한인들을 위한 호소문 (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imagefile 2011-11-23 47612
공지 유럽전체 존경하는 재 유럽 한인 여러분 ! (정통 유총련 김훈 회장 송년 인사) imagefile 2011-12-07 34576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 한인 대표 단체 통합을 마치면서(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imagefile 2012-02-22 22157
공지 유럽전체 해외 주재 외교관들에 대한 수상에 즈음하여(발행인 칼럼) 2012-06-27 28155
공지 유럽전체 유럽 한인 단체, 명칭들 한인사회에 맞게 정리되어야 2013-03-27 21049
공지 유럽전체 '해외동포언론사협회' 창립대회 개최로 동포언론사 재정립 기회 마련 imagefile 2017-05-11 16507
공지 영국 [유로저널 특별 기획 취재] 시대적,세태적 흐름 반영 못한 한인회, 한인들 참여 저조와 무관심 확대 imagefile 2017-10-11 8117
공지 유럽전체 유총련은 유럽한인들의 대표 단체인가? 아니면 유총련 임원들만의 단체인가? 2018-03-21 3761
공지 유럽전체 해외동포 언론사 발행인들,한국에 모여 첫 국제 포럼 개최해 imagefile 2018-10-20 1839
공지 유럽전체 (사)해외동포언론사협회 주최 제 1회 해외동포 언론 국제 포럼 성공리에 개최되어 imagefile 2018-10-30 2974
공지 유럽전체 (사)해외동포언론사협회, 철원군 초청 팸투어 통해 홍보에 앞장 서 image 2019-06-07 309
공지 유럽전체 (사) 해외동포언론사협회, 제2회 국제포럼 깊은 관심 속에 개최 image 2019-06-07 344
5539 독일 사)중부한독간호협회 2019년 야유회, 명동 칼국수-날마다 오늘만 같아라~ newimagefile 2019 / 07 / 22 45
5538 독일 2019 케이팝 월드페스티벌 독일 지역예선(쾰른) 개최 imagefile 2019 / 07 / 21 12
5537 독일 비보잉과 사물놀이가 만들어낸 한판 무대 imagefile 2019 / 07 / 16 96
5536 독일 독일에서 통일 한국의 미래를 보다 imagefile 2019 / 07 / 16 97
5535 독일 두이스부륵 시 다양성 축제-두이스부륵 한글학교와 아리랑 무용단 참가 imagefile 2019 / 07 / 15 87
5534 독일 바르네뮨데 야유회에 다녀와서ㅡ imagefile 2019 / 07 / 15 119
5533 독일 주본분관,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대비 모의 재외선거 투표 실시 imagefile 2019 / 07 / 15 76
5532 독일 K-food(한식) 홍보행사 -주본분관과 프랑스 문화원 공동 개최 imagefile 2019 / 07 / 15 89
5531 독일 사)재독한인간호협회 한방 워크샵-한방한식으로 지키는 건강 updateimagefile 2019 / 07 / 15 158
5530 독일 제5회 함부르크 케이-팝 커버댄스 예선 경연대회 imagefile 2019 / 07 / 13 83
5529 독일 베를린 미술전시회 imagefile 2019 / 07 / 09 139
5528 독일 (사) 재독한인장애인총연합회 2019년 제1차 건강 걷기대회-풍차마을에서 행복함 imagefile 2019 / 07 / 09 75
5527 독일 ‘NRW. INVEST AWARD 2019’ 시상식 imagefile 2019 / 07 / 09 67
5526 독일 K-Pop World Festival 프랑크푸르트 오디션 개최 imagefile 2019 / 07 / 06 112
5525 독일 독일 남부지역 가정간호서비스 오리엔테이션 및 워크샵 imagefile 2019 / 07 / 06 84
5524 독일 비스바덴 한글학교 역사 캠프-대동여지도와 대한민국 방방곡곡 imagefile 2019 / 07 / 06 80
5523 영국 영국 겨레얼살리기운동본부, 해외동포학생 백일장대회 개최 imagefile 2019 / 07 / 03 77
5522 동유럽 '불가리아, 루마니아' 한인회, 발칸한인총연합회 전격 탈퇴 선언 2019 / 07 / 03 131
5521 독일 창원시, 드레스덴시와 함께 <독-한 기술센터> 개소 imagefile 2019 / 07 / 02 98
5520 독일 재독시인, 아동문학가 이금숙, 2019년 국제 가이아 문학상 수기부문 최우수상 imagefile 2019 / 07 / 01 239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