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영국 한인 사회, 2 개인 한인회 단일화에 다시 힘 보태야 관련기사: http://www.eknews.net/xe/journal_special/5023...

Posted in 영국  /  by eknews03  /  on Jul 26, 2017 03:00
영국 한인 사회, 2 개인 한인회 단일화에 다시 힘 보태야 

관련기사: http://www.eknews.net/xe/journal_special/502341


지난 5 년 전 영국내 재영한인연합회(이하 연합회,현 회장 김시우)가 새로 발족되면서 기존의 재영한인총연합회(이하,총연합회,현 회장 하재성)와 함께 두 개의 한인회로 존재하게 되어, 세계 한인 사회는 물론 재외동포재단 등 한국 공공기관으로 부터 분규 지역으로 지목 받아 공식 활동에서 제외 받아왔고, 한인회 행사 등의 지원도 중단되었다.

그 사이 총연합회의 활동이 거의 중단된 상태에 이르고 회장을 선출치 못하는 등 우여곡절을 겪자, 한인들을 위한 친목과 화합을 위해 각종 활동을 이어가자면서 당시 한인사회에서 활동하고 있던 대부분의 한인단체 등이 참여해 세 번째 한인회를 지향하는 영국한인거주자협회(이하 영한회,조현자 전 회장)가 2016년 3월 초 발족하게 되었다.

이 영한회(조현자회)는 발족 당시 총회와 임원들의 반대로 한인대표 단체라는 문구가 정관에 삽입되질 못해 한인들이나 한인 사회 대표가 아닌 친목만을 도모하는 ‘한인친목 단체’로 세 번째 한인회가 탄생했었다.

영한회( 조현자 전 회장)는 2017년 5월 말까지 발족한 지 몇 달 안 되어 맞이한  '8.15 광복절과 한인축제'를 하지 못했다는 점을 제외하고는 역대 한인회 중에서 가장 활발하고 뜻있는 행사들을 개최해 영국한인들로부터 높은 호평를 받았었다.



영국 한인 사회, 
3 개 한인회에서 2 개로 원래 상태로 복귀해

이러한 시점에서 총연합회(하재성회)와 영한회(조현자회)만이 지난 6월 초 총연합회(하재성회)로 전격 합병에 합의함으로써, 영국 한인 사회는 지난 2016년 3월 영한회(구 조현자회) 발족 직전이었던  총연합회(하재성회)와 연합회(김시우회), 두 개의 한인회로 원상복귀(?) 되어 여전히 대내외적으로 한인회가 두 개인 분규 지적에서 벗어나질 못하고 있다.

그 동안 연합회(김시우회)는 '소송과 채리티 문제에서 자유로운 한인회만이 발족한다면 언제든지 통합에 동참하겠다'고 밝혀왔음에도 불구하고, 양 단체는 이를 무시하거나 무관심인 지는 몰라도 소송과 채리티 문제를 안고 있다고 우려해 온 총연합회(하재성회)로 전격 합병해 전체 한인 사회 통합의 길을 오히려 막아버렸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총연합회측은 소송이나 채리티에 전혀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고, 연합회측은 문제가 있다고 상반된 주장을 해왔다: 편집자 주)  

특히, 이 통합건은 영한회 대부분의 임원들이 '소송과 채리티에 자유로운 한인회'로의 통합을 희망해 왔지만, 전체 임원 30 여명 중에 8-9명만 이사회에 참석했고, 참석치 않는 나머지 임원들에게는 통합 방법도 밝히지 않는 채 "통합에 찬성하며 이에 대한 권한을 조현자 회장에게 위임한다."는 위임장을 받아내어, 이들 대부분의 임원들은 통합안이 무엇인 지도 확인치 않아 이사회 이후 발표에 의해 알게 되는 어이없는 일도 발생했었다.

당연히 영한회 임원들은 통합에 찬성했기에 위임장을 주었으나, 방법에 대해서는 일부 임원을 제외하고 나머지는 뒤통수를 맞게 된 것입니다.    
한 임원은 통합 결정 후 본지와의 통화에서 " 지금까지 소송과 채리티문제에서 자유로운 한인회를 만들어 통합한다고만 해왔기에 당연히 그럴 줄 알고 위임장을 제출했다."고 밝히면서 " 한인회에 관심을 안 두면 그만이지 뭐,"라고 덧붙였다.

이 합병 과정에서 일부 임원들이 통합에는 전적으로 찬성해왔지만, ‘한인회 전체 통합에 역행하는 통합안에 반대’하면서 합병 의결 직전에 영한회(조현자회)를 탈퇴해버렸고, 합병 후에도 많은 임원들이 동참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일부 총연합회(하재성회)와 영한회(구 조현자회) 임원들은 지난 6월말 독일에서 개최되었던 재유럽한인총연합회(이하 유총연) 체육대회에 참가하여 '이제는 한인회가 통합되어 하나가 되었다.'고 사실과 다르게 발표하면서, 유총연 임시총회에서 발표까지 되었던 것으로 알려져 사실과 다른 내용을 발표한 유총연의 위상까지 추락시켰다는 지적이다.

유총연 또한, 영한회(구 조현자회)가 발족하기 전까지만도 영국 한인사회가 총연합회(하재성회)와 연합회(김시우회)로 분규 상태였음을 이미 알고 있었고, 두 단체의 통합을 위해 수 차례 시도를 유총연 자체에서 해왔음에도 불구하고, 세 번째 탄생한 영한회(구 조현자회)가 총연합회(하재성회)와 통합되어 ' 한인회가 하나가 되었다'는 말을 확인도 없이 곧바로 인정하고 발표했다는 오점을 남기게 되었다.   

결국 영국 한인 사회에는 총연합회(하재성회)와 연합회(김시우회), 두 개의 한인회가 활동하고 있어, 여전히 분규 한인 사회로 남고 있어 다시 원점에서 통합에 대한 한인들과 한인사회의 노력이 필요하게 되었다.

또한, 뉴몰든 한인타운을 중심으로 영국한인총연합회(하재성회)와 영국한인연합회(김시우회)외에도 각종 한인 싸이트에는 영국한인회, 영국런던한인회 등 다양한 이름을 가진 한인회가 우호죽순 운영되고 있음도 알아야 한다. 

유로저널 인터뷰 기사가 통합을 반대하는 글이라니 !!!

한편, 이와같은 기사와 함께 재영 한인연합회 김시우 회장 인터뷰(본보 34-35면) 기사가 게재된다는 것을 안 일부 한인총연합회(하재성회) 임원들이 '본지의 글이 한인 사회 분규를 유지시키고자 한다'는 망언으로 오도했다.

하지만, 많은 한인들은 이미 통합되어 하나가 된 줄 알았는 데 두 개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내용상 상대나 다른 단체를 비난하는 부문이 전혀 없는 인터뷰 내용으로 무난했다고 평가 했다. 

특히, 언론사가 '두 개인 한인회를 하나로 보도하거나 하나만 있다고 주장하여 한인들을 기만하는 행위는 더 나쁘다'면서 오히려 용기있는 보도라고 말했다.   

이에대해 유로저널 편집진은 " 유로저널은 두 단체의 통합을 전폭적으로 지지한다. 인터뷰 안에도 통합 강조 질문이나 내용이 5 곳이나 있다면서 이제는 반듯이 하나가 된 통합을 다시 시도 해야한다"고 밝혔다.

또한, 유로저널은 총연합회 임원이 유로저널이 분규지역 해제에 반대한다는 말에 대해 "분명한 것은 한인 대표 단체로 유일하게 정관에 게재한 연합회(김시우회)가 존재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어서 분규 지역 해제를 막으려는 시도 자체가 필요나 의미가 없다." 고 밝혔다. 

또한, 유로저널은  " 일부 총연합회 (통합)의 다수 임원들에게 연합회(김시우회) 임원 명단 변경안 등을 이미 수 개월 전에 알려주면서 연합회의 존재를 알려주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무시하고 총연합회(하재성회)와 영한회(조현자회)만으로 통합하면서 한인 사회에 하나가 되었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는 한인들이 평가할 문제이다." 면서 " 유로저널은 사실을 알리는 데 충실할 뿐이다"라고 밝혔다.


유로저널 김세호 기자
  Eurojournal01@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02597
Date (Last Update)
2017/07/26 03:00:56
Category
영국
Read / Vote
7905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02597/9b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한인 총연합회 전현직 임원,그리고 재유럽 한인 여러분 ! (통합관련 총회 소집 공고) 2011-09-05 45719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임시총회,통합 정관 부결로 '통합 제동 걸려' imagefile 2011-09-20 52548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 한인 두 단체에 대한 유총련의 입장(통합 정관 부결 후 정통유총련 입장) file 2011-10-31 41627
공지 유럽전체 '유총련’임시총회(회장 김훈)와 한-벨 110주년 행사에 500여명 몰려 대성황이뤄 imagefile 2011-11-16 60157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회장 김훈) , 북한 억류 신숙자씨 모녀 구출 촉구 서명운동 2011-11-23 47407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대정부 건의문(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imagefile 2011-11-23 49779
공지 유럽전체 유럽 한인들을 위한 호소문 (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imagefile 2011-11-23 45962
공지 유럽전체 존경하는 재 유럽 한인 여러분 ! (정통 유총련 김훈 회장 송년 인사) imagefile 2011-12-07 32832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 한인 대표 단체 통합을 마치면서(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imagefile 2012-02-22 20080
공지 유럽전체 해외 주재 외교관들에 대한 수상에 즈음하여(발행인 칼럼) 2012-06-27 26280
공지 유럽전체 유럽 한인 단체, 명칭들 한인사회에 맞게 정리되어야 2013-03-27 19111
공지 유럽전체 '재외동포언론사협회' 창립대회 개최로 동포언론사 재정립 기회 마련 imagefile 2017-05-11 14286
공지 영국 영국 한인 사회, 원래의 두 개 한인회 상태로 돌아가면서... 연합회 김시우 회장과 만나 직접 듣는다 imagefile 2017-07-24 8512
» 영국 영국 한인 사회, 2 개인 한인회 단일화에 다시 힘 보태야 2017-07-26 7905
공지 영국 [유로저널 특별 기획 취재] 시대적,세태적 흐름 반영 못한 한인회, 한인들 참여 저조와 무관심 확대 imagefile 2017-10-11 6501
공지 유럽전체 유총련은 유럽한인들의 대표 단체인가? 아니면 유총련 임원들만의 단체인가? 2018-03-21 2430
공지 유럽전체 해외동포 언론사 발행인들,한국에 모여 첫 국제 포럼 개최해 imagefile 2018-10-20 672
공지 유럽전체 (사)해외동포언론사협회 주최 제 1회 해외동포 언론 국제 포럼 성공리에 개최되어 imagefile 2018-10-30 1031
5435 영국 OKTA 런던지회, 제3회 멘토링&네트워킹 이벤트 개최 imagefile 2019 / 03 / 20 50
5434 동유럽 폴란드에 온 한국전쟁 고아들에 관한역사 컨퍼런스 개최 imagefile 2019 / 03 / 19 235
5433 영국 영국 '통일천사' 3·1운동 100주년 기념식 '한국 영화의 주요 장면으로 등장' imagefile 2019 / 03 / 19 80
5432 영국 World OKTA 하용화 회장 런던방문 간담회 개최해 imagefile 2019 / 03 / 19 103
5431 독일 2019년 재독호남향우회 대보름 큰 잔치-다채로운 문화행사와 푸짐한 복권 상품 imagefile 2019 / 03 / 18 207
5430 유럽전체 아일랜드에서도 3.1절 100주년 기념식 및 강연회 열려 imagefile 2019 / 03 / 18 24
5429 독일 월드옥타( World Okta 세계한인무역협회) 프랑크푸르트지회 회원간담회 imagefile 2019 / 03 / 12 342
5428 독일 함부르크 3.1절 100주년 기념식 imagefile 2019 / 03 / 12 77
5427 독일 재독충청인 향우회 정월 대보름잔치-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대성황 imagefile 2019 / 03 / 11 283
5426 독일 독일 에센 한글학교 교사와 유로저널 기자로 활동하는 오애순씨, 디지털 서울 문화예술대학교 이사장 특별상 수상 imagefile 2019 / 03 / 11 303
5425 독일 한반도 평화음악회, ‘분단 상징’ 베를린에서 성황리에 열리다 imagefile 2019 / 03 / 06 167
5424 영국 런던에서 3•1운동 100주년 기념식과 가두 만세운동 성황리 개최 imagefile 2019 / 03 / 06 187
5423 독일 삼일운동 기념사업회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 대성황리에 개최 imagefile 2019 / 03 / 04 185
5422 독일 민족의 자주와 평화, 통일위한 프랑크푸르트 한인대회 3.1운동 100주년, 임시정부 100주년 기념식 imagefile 2019 / 03 / 04 139
5421 독일 제100주년 삼일절 기념식 및 제21회 재독한인 청소년 우리말 겨루기 대회 imagefile 2019 / 03 / 04 250
5420 독일 재독탁구협회 총회-정한규 회장 재선출 imagefile 2019 / 03 / 04 102
5419 독일 에센 한인회 설잔치-40년 역사 imagefile 2019 / 02 / 25 223
5418 독일 재향군인회 도이칠란트지회 제9차 정기총회-유상근 지회장 재선출 imagefile 2019 / 02 / 25 178
5417 독일 독일 코윈 임원회 imagefile 2019 / 02 / 25 158
5416 독일 주본분관, 민주평통 북유럽협의회 김학순 간사에게 대통령표창 전수 imagefile 2019 / 02 / 18 163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