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주목할 가치 있어 기대 미국 블룸버그통신, 마이클 슈만 ‘한국은 진보주의를 구할 수 있나...

Posted in 국제  /  by admin_2017  /  on Oct 03, 2017 23:34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주목할 가치 있어 기대
미국 블룸버그통신, 마이클 슈만 ‘한국은 진보주의를 구할 수 있나?’ 칼럼에서 기고


칼럼니스트 마이클 슈만(Michael Schuman)이 9월 25일 미국 블룸버그통신 OPINION / Asian Economy 코너에 한국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 정책 등을 주목하는 칼럼을 실은 내용을 인용해 게재한다.<유로저널 편집부>

칼럼니스트 마이클 슈만(Michael Schuman)은 ‘한국은 진보주의를 구할 수 있나?(Can South Korea save liberalism?’ 제하 칼럼에서 “북핵 문제에 가려져 충분히 주목받지 못하고 있으나 한국에서는 지금 전세계에 유의미한 경제적 시도가 진행 중”이라며 “주요 선진국들이 당면하고 있는 소득격차 확대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경제정책에 주목할 가치가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칼럼을 세계의 이목이 대체로 북한, 그리고 북한의 핵야욕에 집중되고 있으나 한국에서는 그에 못지않게 세계를 동요시킬 가능성이 있는 상황이 일어나고 있지만, 대체로 관심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시작했다.
1107-경제 틀별 기고 사진 (상의할 것).png
한국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경제 정책에서 많은 선진국들과는 정반대되는 노선을 계획하고 있다. 성공할 경우, 한국의 실험은 오늘날 가장 어려운 난제들에 대한 세계 정부들의 대처 방안을  바꿀 수 있을 것이다.

문 대통령은 매우 진보적인 경제 프로그램에 망설임 없이 착수했다. 보수주의자들이 꺼리는 증세와 지출에 크게 의존하는 정책이다.

목표는 가계 소득을 늘리고, 근로자 복지 확대 및 중소기업 육성이다. 기획재정부가 지난 7월 대체적 윤곽을 밝혔듯이, 문 대통령은 사회 안전망 확대를 위해 임금을 올리고, 공공 주택 건설을 늘리며, 실업보험 등 혜택을 강화할 방침이다. 교육비 지출도도 늘고, 직업 훈련 프로그램도 강화됐다. 이 모든 재원 충당을 위해, 문 대통령은 부자들에 대해 증세를 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대선 승리 후 불과 4개월 동안 이미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공공부문 채용을 늘리고, 사회보장 시스템을 확대하고, 창업기업에 재정지원을 하고, 중소기업 채용에 지원금을 지급하기 위해 신속하게 재정부양책을 도입했다. 그리고 사상 최대 규모의 내년 예산안을 제시했다. 지난 7월, 문재인 정부는 최저임금 16% 인상을 발표했다. 이는 2001년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을 의미한다.

이러한 아젠다는 현재의 경제적 통념에 역행하는 것이다. 선진국들의 정치인들은 경제성장 및 일자리 창출을 촉진시킬 유일한 방안은 정부가 경제에 되도록 개입하지 않는 것 ― 예를 들어, 세금 감면 및 정부 지출 삭감, 규제 완화 ― 이라고 주장한다.

심지어 복지국가 사회주의의 보루인 프랑스에서 조차,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프랑스가 자랑해온 노동법규 완화를 제안했다. 진보주의 실험이 추진되어 온 곳 ― 예를 들어 시애틀의 최저인금 인상 시도 ― 에서도, 그러한 노력은 대체로 제한적이고 지역적 차원에 국한된 것이다.

바로 이것이 문 대통령의 실험이 각별히 주목할 가치가 있는 이유다. 이 실험의 결과는 어느 쪽 주장이 옳은지 결론을 내리는데 도움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은 특히 적절한 실험 사례이다. 한국은 다른 부유한 국가들을 괴롭히고 있는 난제들 가운데 많은 부분을 공유하고 있다. 소득격차는 미국만큼 심각하지는 않지만 1990년대 초 이후 상당히 커졌다. 임금 인상은 미미한 가운데, 생산성 증가는 둔화됐다.

그리고 급격히 진행되고 있는 한국의 고령화 문제도 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1월 보고서에서 한국이 일본만큼이나 심각한 인구학적 위기에 직면하고 있으며, 이는 미래의 성장을 위협하고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동시에 한국 경제는 특정한 강점을 자랑하고 있으며, 이는 문재인 대통령의 경제정책을 보다 수월하게 만들어 줄 수 있다. 재정은 서구 다른 국가들과는 달리 문 대통령이 재정 지출을 늘릴 수 있을 정도로 상당한 건정성을 유지하고 있다.

한국 정부의 총 부채는 국내총생산(GDP)의 39%가 되지 않는다. 미국의 경우 정부 부채는 GDP의 107%에 달한다. 한국은 또한 서유럽 국가들에서 볼 수 있듯이, 복지부담이 큰 국가는 아니다. 한국은 OECD 국가들 가운데 공공 사회지출(public social spending)에서 거의 최하위다. 따라서 사회안전망 강화는 근로자들의 노부모 부양 부담에서 자유롭게 해줄 수 있고, 이로 인해 노동력은 확대될 수 있다.

한국인들 역시 문재인 대통령의 프로그램에 특히 수용적일 수 있다. 한국인들은 같은 시민들 가운데 일부가 소외되고 있다는 생각에 더 민감하다고 할 수 있다. 미국인들과 비교했을 때도, 더 민감하게 느낄 것이 거의 틀림없다. 즉, 대량 해고와 높은 실업은 여전히 사회적으로 받아들이기 힘든 것으로 여겨지고 있는 것이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상당한 정치적 자본을 주는 것이고, 결국 그는 선거에서 쉽게 승리했다.
 
문 대통령의 정책이 효과를 거둘 수 있을까? 그의 정책은 대부분 타당성을 갖는다.

정부의 추가 지출 일부는 보육 지원 확대에 배정됐다. 문 대통령은 이를 통해 여성의 경제 참여 확대를 꾀하고 있다. 또, 실업 청년에게 구직 기회 확대를 위해서도 할당됐다.

이 두 가지 모두 인구 고령화에 따른 성장 둔화를 상쇄하기 위한 중요한 조치에 해당한다. 임금 인상 및 정부 지원 확대는 가계 소득을 증대시킬 수 있으며 이에 따라 소비를 진작시킬 수 있다. 그리고 더 나은 교육 및 직업 훈련은 빠른 속도로 부상하는 중국을 상대로 한국이 혁신적 경쟁 우위를 유지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다.

또, 문 대통령은 반자본주의를 표방하는 급진주의자가 아니다. 그는 노동자와 기업을 지원하는 데 있어 균형을 추구하고 있다.

그는 자유무역협정(FTA)을 선호하고 있으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집중 포화를 맞고 있는 한미 FTA를 끈질기게 옹호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또, 국가 지원과 은행권의 지원으로 파산하지 않고 버티는 이른바 ‘좀비’ 기업들이 문을 닫도록 하겠다고 다짐했으며, 부당한 기업 관행을 단속해 좀 더 자유로운 경쟁을 촉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모두 이론적으로 생산성에 유익한 것일 수 있다.

식민지배에서 독립한 뒤의 많은 다른 국가들이 내부 지향적이 된 것과 달리, 한국은 대외 무역을 받아들이고 산업화를 촉진시키면서, 이전의 경제 컨센서스를 성공적으로 거부했다. 수출은 수십 년에 걸쳐 한국이 세계 부국의 반열에 오르도록 하는 동력이 됐다.

이제 문 대통령은 중산층이 겪는 고통에 립서비스를 하는 것이 아니라 무게중심을 중산층에게 도움이 되는 쪽으로 옮기려고 하고 있다. 비관론자들이 또 다시 틀렸음을 한국이 입증해보이기 기대해보자.

<기사 자료: 블룸버그 칼럼, 사진: 블룸버그 화면 캡쳐>

유로저널 경제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여성 부모 중 한쪽이 한국 국적, 본인 의사와 관계없이 한국 국적 자동 취득(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6-09 89838
공지 사회 2002년 출생 선천적 복수국적자,2020년 3월31일까지 국적이탈 신고해야 2015-07-19 84379
공지 건강 국내 주민등록자, 해외 재산·소득 자진 신고하면 처벌 면제,10월1일부터 6개월간 imagefile 2015-09-22 78771
공지 기업 한국 국적 포기자, '최근 3년간 5만명 육박,병역기피자도 증가세, (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9-23 85935
공지 사회 재외동포 등 외국인 입국 즉시 공항에서 휴대폰 개통 가능 imagefile 2015-10-01 80077
공지 사회 재외국민 선거, 법 위반하면 국적에 관계없이 처벌 받는다. imagefile 2015-11-17 78835
공지 사회 재외동포, 입국시 자동출입국심사 가능한 반면 지문정보 제공 필수 imagefile 2015-11-23 79914
공지 사회 병역 의무 회피나 감면 목적 외국 여행이나 유학 후 미귀국시 강력 처벌 imagefile 2016-02-22 74507
공지 사회 재외국민 국내거소신고제도 폐지에 따른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발급 안내 2016-05-22 70546
공지 정치 10억 넘는 해외금융계좌 내국인과 일부 외국인 신고 안 하면 과태료율 40% 2016-05-31 68985
공지 사회 병역 미필자는 국적 회복 불허, 해외 병역대상자 40세로 !!! imagefile 2017-06-20 43807
공지 사회 5월부터 41세 미만 병역미필자는 재외동포 비자 발급제한 imagefile 2018-02-19 19740
공지 사회 선천적 복수국적자 국적선택신고 안내 -외국국적불행사 서약 방식- imagefile 2019-01-07 11779
36833 내고장 2018년은 전라도 명명 1 천년 해, 새 천년 도약 꿈꾼다 2017 / 10 / 09 405
36832 내고장 강원도, 하늘내린 인제 산림복지지구 지정 확정! imagefile 2017 / 10 / 09 395
36831 여성 건조한 가을철 피부관리,하루 8컵 이상 물 섭취해야 imagefile 2017 / 10 / 09 804
36830 여성 여대생 10명 중 2명 이상, 절식ㆍ폭식 등 식사 섭취법에 문제 2017 / 10 / 09 529
36829 여성 20대 후반 여성 출산 점유율 17년 새 1/3로 감소,'30대 초반이 절반' imagefile 2017 / 10 / 09 799
36828 정치 박근혜, 공주의 삶에서 '국정농단 범죄자'로 낙인 찍혀 imagefile 2017 / 10 / 04 1031
36827 정치 바른정당 자강파, 국민의당 안철수계와 연대 가능성 높아져 imagefile 2017 / 10 / 04 642
36826 정치 내년 지방선거, 대구/경북 제외 전지역 민주당 압승 imagefile 2017 / 10 / 04 837
36825 건강 고등어 먹을 때 마늘 곁들이면 건강에 더욱 유익 imagefile 2017 / 10 / 03 719
36824 건강 성인 좌식생활, 많을수록 고(高)콜레스테롤혈증 위험 높아져 imagefile 2017 / 10 / 03 616
36823 건강 건강 기획 III “저체온증”, 영양 결핍이나 술을 마셔도 유발 가능 2017 / 10 / 03 538
36822 국제 '미국과 영국,유럽' ,긴축재정 완료하고 금리 인상 초읽기 imagefile 2017 / 10 / 03 884
36821 국제 중국 가계 금융자산 증가로 중국인 평균 자산순위는 세계 27위 imagefile 2017 / 10 / 03 763
» 국제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주목할 가치 있어 기대 imagefile 2017 / 10 / 03 645
36819 연예 ‘마이컴퍼니’ ★들, 4人4色 추석인사! '훈훈하고 따뜻해’ imagefile 2017 / 10 / 03 541
36818 연예 OCN 새 오리지널 ‘블랙’,송승헌X고아라, 美친 콜라보 예고! imagefile 2017 / 10 / 03 554
36817 연예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 “거짓은 팩트를 이길 수 없다” imagefile 2017 / 10 / 03 576
36816 연예 3년 만에 컴백'에픽하이', 10월 23일 데뷔일 맞춰 9집 발표 imagefile 2017 / 10 / 03 547
36815 연예 최강창민, ‘동방신기 WEEK’ 신곡 ‘여정’ 음원 및 뮤직비디오 공개! imagefile 2017 / 10 / 03 500
36814 연예 SBS '언니는...' 양정아X조윤우, 다정한 모자 케미 발산 imagefile 2017 / 10 / 03 483
Board Search

www.eknews.net는 최대발행부수와 최대발행면을 통해 전유럽 19 개국 한인사회로 유일하게 배포되고 있는 주간신문 유로저널의 홈페이지입니다.
기사 제보를 비롯한 광고 문의 등은 아래 연락처를 이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44 (0)208 949 1100, +44 (0)786 8755 848
eurojournal@eknews.net 혹은 eurojournals@hotmail.com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