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12월 13일자 신간도서 소개] 1. 부패한 교단의 일그러진 헌금의 모습 ‘도둑맞은 헌금’ 부패한 교단의 일그러...

Posted in 문화  /  by eknews02  /  on Dec 12, 2017 04:34

[12월 13일자 신간도서 소개]


1. 부패한 교단의 일그러진 헌금의 모습 ‘도둑맞은 헌금’ 



1116-신간 1 사진.jpg


부패한 교단의 일그러진 헌금의 모습과 그 실상을 고발하는 살맛나는 공동체 이병선 목사의 ‘도둑맞은 헌금’이 출간되었다. 


교인들은 대부분 십일조 등의 헌금을 당연하게 생각한다. 하나님에게 받은 은혜에 대해 나름의 정성을 다해 표현하는 것으로 여기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책은 그 헌금의 의미가 오늘날 변질되기 시작했다고 주장한다.


요즘 사람들에게 물어본다면 교회 외부의 사람뿐 아니라 교인들마저 헌금을 낸 뒤 헌금이 부패한 교단의 배를 불리는 데 쓰는 돈이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그래서인지 점점 헌금에 부담을 느끼거나 헌금의 사용처를 부정적인 시선으로 바라보며 헌금 자체를 꺼리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다고도 한다. 헌금을 도대체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지 명확한 답을 내려주는 사람도 없다.

 

도서출판 행복에너지가 출판한 책 ‘도둑맞은 헌금’은 살맛나는 공동체를 운영하며 서울역 노숙인들을 위해 헌신하고 봉사하는 이병선 저자가 우리 사회와 한국교회를 좀먹는 헌금의 실태에 대해 고발하고 종교인들의 각성을 요구하는 목회자의 회고록이다. 


이 책은 헌금의 베일을 벗기는 것으로 시작하여 그간 종교인들이 다루기를 꺼리던 민감한 주제를 건드린다. 교회에 다니지 않는 사람이 보기에도 걱정될 정도로 대담하고 아찔하게 부정한 헌금을 폭로하고 당당히 맞선다. 마치 마틴 루터의 종교개혁과 같은 한국교회의 개혁을 일으키고자 외치는 고독한 시위자처럼 보이기도 한다. 


이병선 저자는 신학대학원에서 헌금을 주제로 박사학위까지 받기도 한 사람이다. 그는 이미 한국교회의 잘못된 헌금에 대해 깨닫고 문제점을 파악하며 연구하던 목회자였다.


목회자조차 제대로 알지 못하는 헌금의 본질과 세상의 돈과 구별되지 않은 채 흘러들어오는 돈이 헌금의 본질을 더더욱 흐리고 한국교회의 상황을 어두운 길로 이끌고 있다고도 한다.


특히나 성도들은 사는 것 자체도 팍팍해서 더더욱 피 같은 돈을 헌금이라는 명목으로 내는 것을 억지로 하며 그마저도 도둑맞는다고 느낀다. 목회자들은 목회자들대로 당연히 내야 한다고 생각하는 헌금을 내지 않아 교회의 돈을 도둑맞는다고 느낀다. 성도와 목회자 모두에게 도둑맞은 헌금이 바로 본질이 흐려진 헌금이자 세상의 돈과 구별되지 않은 악의 씨앗이 되는 것이다. 


교회의 부도와 헌금의 문제는 전 세계적인 문제가 되었다. 한국교회도 그 문제를 피할 수 없다. 150년 전 우상의 땅에 드리운 어둠을 서광으로 환히 밝혔으나 도둑맞은 헌금으로 인해 과거 로마교황청과 같은 절차를 밟으려 하고 있다. 한국을 밝히던 촛불이 사라져 하나님이 촛대를 옮긴다는 말이 나오기 전에 모든 목회자와 성도들이 각성하여 헌금의 본질을 깨닫고 함께 한국교회의 희망찬 미래를 만들어 가길 기대한다. 





2. 다국적 기업 출신 작가가 공개하는 ‘회색 프로젝트’ 


1116-신간 2 사진.jpg


대형 프로젝트 수주를 둘러싸고 기업들끼리 벌이는 총성 없는 전쟁을 사실적으로 그려낸 <회색 프로젝트>(전 3권)가 출간 되었다.


비즈니스 세계에서 과연 노력과 보상은 정비례하는 것일까. 과연 실력만으로 대형 프로젝트를 수주할 수 있을까. 이런 생각이 지극히 순진한 것이며 비즈니스 세계는 상식과 정의가 통하지 않는 이면이 있음을 사실적으로 표현한 장편 소설이 출간되었다. 


먹잇감을 차지하는 자가 살아남고 그렇지 못한 자가 죽는 것은 정글만의 생존법칙이 아니다. 기업도 일감을 따내지 못하거나 경쟁자에게 빼앗기면 시장과 고객을 잃고 기업 생태계에서 퇴출되고 만다. 


이야기는 일본계 정보통신(IT) 기업 하지 시스템의 김성조 상무가 10년 동안 공들여 거래해 온 삼마 그룹으로부터 대형 프로젝트의 입찰에 참여하라는 제안을 받는 것부터 시작한다. 400명이 넘는 인력이 투입돼야 하는 초대형 프로젝트인 만큼 수주 여부가 회사의 앞날을 결정한다. 


흥미로운 것은 프로젝트가 결정되고 수행하는 과정에서 무엇이 옳고 그른지 누구도 판단할 수 없다. 화려한 스포트라이트와는 달리 그 이면에는 오직 자신만의 이익을 위해서 쓰이는 능력이 전략적이라는 말로 포장되는 것을 보면 우리 사회의 축소판이라는 판단이 들 것이다. 


오늘도 제2, 제3의 김 상무가 퇴근도 주말도 잊은 채 일감을 따내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하지만 또 하나의 정글인 비즈니스 세계에서는 노력과 보상이 정비례한다는 것은 철없는 생각이다. 왜냐면 강한 자가 살아남는 것이 아니라 살아남는 자가 강한 것이 비즈니스 판이기 때문이다. 


이 소설은 우리 사회를 휩쓸고 있는 온갖 적폐가 업계에도 여지없이 침투해 있으며 그로 인해 수많은 기업과 그 종사자들이 헛되이 희생되고 있음을 고발한다. 하지만 우리는 어느 것이 정상이고 비정상인지가 아니라 늘 가운데 선을 넘나들며 판단을 해야 하는 현실에 놓여 한다. 


저자 함문성은 다국적 기업에서 비즈니스 컨설턴트로 활동하였으며 국내외 여러 기업의 전략정보시스템을 구축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 지금은 신재생에너지 관련 회사를 경영하며 저탄소, 친환경 기술과 구축에 지대한 관심을 가지고 활발하게 사회활동을 하고 있다. 이미 데이터웨어하우징 설계 및 분석에 관련된 책을 출간했고 다수의 집필활동을 하고 있다.





3. APCTP, ‘2017 올해의 과학도서 10선’ 선정 발표


1116-신간 3 사진.jpg

(재)아시아태평양이론물리센터(이하 APCTP)가 2017년 한 해 발간된 과학도서 중에서 사회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45인의 선정위원단 최종 심사를 거쳐 과학문화 웹 저널 Crossroads를 통해 ‘아태이론물리센터 선정 2017 올해의 과학도서 10선’을 발표했다. 

2017년 올해의 과학도서는 △아픔이 길이 되려면(김승섭, 동아시아) △랩걸(호프 자런, 알마) △인포메이션(제임스글릭, 동아시아) △울트라 소셜(장대익, 휴머니스트) △송민령의 뇌과학 연구소(송민령, 동아시아) △우주, 시공간과 물질(김항배, 컬처룩) △지능의 탄생(이대열, 바다출판사) △빅뱅의 메아리(이강환, 마음산책) △호기심의 과학(유재준, 계단) △유전자의 내밀한 역사(싯다르타 무케르지, 까치)를 포함한 총 10권의 도서가 선정되었다. 

최근 APCTP를 포함한 다양한 연구기관 및 과학계 전반의 지속적인 과학대중화 노력 등의 기여에 부응하여 올해 선정된 과학교양도서 중에는 예년과 상이하게 국내 저자의 저서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이는 과학계의 사회 소통 노력과 대중의 과학 분야에 대한 관심으로, 지식정보사회를 향한 사회 전반의 긍정적 진입이 기대된다. 

APCTP 정우성 사무총장(POSTECH)은 “지난 10여년간 APCTP의 과학도서 선정을 통해 과학교양도서를 매개로 과학계와 사회 전반의 소통이 이루어지는 과정을 체감하고 있다. 과학계의 발전적 과학대중화 활동에 APCTP가 앞장 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선정소감을 밝혔다. 




4. 돈이 없을수록 부동산 경매를하라


1116-신간 4 사진.jpg

요즘은 직장인 은퇴 나이가 평균 40대 후반에서 50대 초반이다. 20대부터 열심히 일했다고 생각하지만 정작 40대라는 젊은 나이에 직장을 나온다고 생각하면 앞날이 막막할 따름이다.

이 이야기는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50대가 되어서도 당장 생활비 걱정을 해야 하고 노후 걱정을 한다면 어제나 오늘이나 별반 다를 게 없다는 이야기다. 

어떻게 하면 당장 먹고 살 걱정 없이 또 노후도 준비하며 안정적이게 살 수 있을까. 그 답은 바로 부동산 경매에 있다. 부자들이 하는 말 중에 ‘돈이 돈을 번다’는 이야기가 있다.

더 이상 자신의 노동의 대가로만 부자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하지 말자. 자신이 직접 몸을 쓰며 움직이지 않아도 부동산 경매라면 제2의 월급 통장에 돈이 들어올 것이다. 하지만 첫술에 배부른 법은 없으니 차근차근 소액부터 가능한 부동산 경매법부터 알차게 알아보자. 

◇직장인이 월급만으로 부자가 될 수 있을까 

누구나 부자가 되고 싶어 하지만 실제로 부자가 되는 사람들은 극소수에 불과하다.

똑같이 월급쟁이로 월급을 받지만 어떤 사람은 월급에 얽매이지 않아도 될 만큼 제2의 소득을 올리며 살고 있고 어떤 사람은 카드 값을 갚는 것으로 만족해하며 하루살이로 사는 사람도 있다.

당신은 어떤 인생을 살고 싶은가. 주변을 둘러보면 자신만의 재테크 기술로 부를 축적하는 사람들이 있다. 주식과 부동산 투자 등을 하며 월급 외의 급여 통장을 또 마련해 두는 것이다.

아직도 재테크는 어렵다고 생각하고 있다면 ‘돈이 없을수록 부동산 경매를 하라’를 눈여겨봐도 좋다. 경매 초보가 소액부터 시작할 수 있는 알짜배기 부동산을 작가의 경험을 살려 친절히 소개해 준다. 

◇부동산 경매가 답이다 

부동산 경매라고 하면 머리부터 아프다고 하는 사람들이 있다. 전문적인 법률 용어부터 자신이 선택한 부동산을 낙찰받을 수 있는 요령까지 가야 할 길이 멀어 보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대부분의 사람들은 부동산 경매를 ‘그림의 떡’으로만 생각한다. 하지만 부동산 경매가 포기할 만큼 어렵다면 주위의 사람들이 경매로 돈을 벌 수 있었을까. 부동산 경매는 절대 ‘지식’으로 알고 끝내면 평생 어려운 법이다. 실전에서 이론과 요령을 익혀야 빠른 효과를 볼 수 있다. 

‘돈이 없을수록 부동산 경매를 하라’는 고수보다는 부동산 초급·입문자에게 안성맞춤인 책이다. 전문 용어를 알지 못하더라도 다양한 사례를 통해 경매에 필요한 지식을 자연스럽게 습득할 수 있다. 좋은 부동산을 찾는 것부터 명도, 권리관계 등 초보자가 이해하기 쉽게 풀어 놓았다.  

◇실전에서 통하는 부동산 경매 7가지 기술 

이 책에는 경매를 공부한 지 10년이 넘었어도 단독 입찰로 한 건의 낙찰을 받은 사례도 있다.

왜 이런 일이 벌어졌을까. 많은 이유가 있겠지만 이론과 실전에서의 균형을 잡지 못한 채 자신의 방법만을 고수했기 때문일 것이다.

‘돈이 없을수록 부동산 경매를 하라’에서는 부동산 경매를 책으로 독학하는 초보자들이 저지르기 쉬운 실수나 이론에서는 결코 알 수 없는 부동산 경매 노하우까지 한 번에 알 수 있다. 이론에서 한발 나아간 실전에서 통하는 부동산 경매 기술을 알아보자. 

첫째, 발품을 팔지 않고 좋은 물건 고르는 3가지 원칙 
둘째, 박카스 한 병으로 알짜 정보를 수집하라 
셋째, 경쟁률 분석이 타격률을 좌우한다 
넷째, 경매로 낙찰받은 물건, 세련되게 수리하기 
다섯째, 빨리 계약이 되는 전월세 임대 전략 
여섯째, 단점을 장점으로 만드는 상가 임대 기법 
일곱째, 이기는 명도의 기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여성 부모 중 한쪽이 한국 국적, 본인 의사와 관계없이 한국 국적 자동 취득(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6-09 78814
공지 사회 2002년 출생 선천적 복수국적자,2020년 3월31일까지 국적이탈 신고해야 2015-07-19 74039
공지 건강 국내 주민등록자, 해외 재산·소득 자진 신고하면 처벌 면제,10월1일부터 6개월간 imagefile 2015-09-22 68281
공지 기업 한국 국적 포기자, '최근 3년간 5만명 육박,병역기피자도 증가세, (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9-23 74769
공지 사회 재외동포 등 외국인 입국 즉시 공항에서 휴대폰 개통 가능 imagefile 2015-10-01 69459
공지 사회 재외국민 선거, 법 위반하면 국적에 관계없이 처벌 받는다. imagefile 2015-11-17 68506
공지 사회 재외동포, 입국시 자동출입국심사 가능한 반면 지문정보 제공 필수 imagefile 2015-11-23 69074
공지 사회 병역 의무 회피나 감면 목적 외국 여행이나 유학 후 미귀국시 강력 처벌 imagefile 2016-02-22 64089
공지 사회 재외국민 국내거소신고제도 폐지에 따른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발급 안내 2016-05-22 59771
공지 정치 10억 넘는 해외금융계좌 내국인과 일부 외국인 신고 안 하면 과태료율 40% 2016-05-31 58720
공지 사회 병역 미필자는 국적 회복 불허, 해외 병역대상자 40세로 !!! imagefile 2017-06-20 34656
공지 사회 5월부터 41세 미만 병역미필자는 재외동포 비자 발급제한 imagefile 2018-02-19 11718
공지 사회 선천적 복수국적자 국적선택신고 안내 -외국국적불행사 서약 방식- imagefile 2019-01-07 4904
37236 건강 청소년 술ㆍ담배, 잇몸병 발병 위험 최대 1.7배 증가 imagefile 2017 / 12 / 18 879
37235 건강 한국인,자두와 콩 통해 안토시아닌(항산화 성분) 섭취 최대 imagefile 2017 / 12 / 18 408
37234 건강 유로저널 건강 포토 뉴스 imagefile 2017 / 12 / 18 371
37233 정치 청탁금지법(김영란법), '3.5.10' 결국 수정해 일부 완화 imagefile 2017 / 12 / 13 373
37232 정치 국민의당, 12월 통합 목표에 분당 초읽기 imagefile 2017 / 12 / 13 352
37231 정치 6.13 지방선거, 야당 견제 능력 불분명해 민주당 독주 전망 2017 / 12 / 13 392
37230 국제 세계인 2 명중에 1 명, 종교가 세계에 해로운 영향 더 끼쳐 imagefile 2017 / 12 / 13 548
37229 국제 호주 경제,긴축정책 속 성장 지속으로 기업들 흑자 행진 2017 / 12 / 13 510
37228 국제 베트남 외국 최대 투자 기업 삼성 전자, 올 베트남 대학생 10%이상 고용 imagefile 2017 / 12 / 13 496
37227 국제 중국 올 11개월동안 총수출 2조835억달러로 11.6% 증가 2017 / 12 / 13 429
» 문화 [12월 13일자 신간도서 소개] imagefile 2017 / 12 / 12 421
37225 기업 포스코, 파이넥스 쇳물 상업생산 2천만 톤 달성 2017 / 12 / 12 390
37224 사회 한국 성인남녀 62% '1개 이상 외국어 구사' imagefile 2017 / 12 / 12 531
37223 경제 3/4분기 석유제품 수출 1억3천2백만 배럴로 사상 최대 기록 imagefile 2017 / 12 / 12 377
37222 경제 보건산업 올 수출 14.3% 증가로 일자리 3만6천명 증가 전망 imagefile 2017 / 12 / 12 399
37221 여성 다이어트 식품 섭취 경험이 있는 비만 여성 절반이상 체중조절위해 약물복용이나 미용성형 경험 imagefile 2017 / 12 / 12 874
37220 건강 연말연시 과도한 음주, '위·십이지장 궤양' 주의! imagefile 2017 / 12 / 12 396
37219 경제 사드 갈등,대중국 수출에서 소비재 타격 커 2017 / 12 / 12 284
37218 경제 올 3분기 해외직접투자 90.6억 달러로 7.2% 증가해 2017 / 12 / 12 306
37217 내고장 경기도 규제에 막힌 경기동부권 개발, 경강선 타고 꿈틀 2017 / 12 / 12 432
Board Search

www.eknews.net는 최대발행부수와 최대발행면을 통해 전유럽 19 개국 한인사회로 유일하게 배포되고 있는 주간신문 유로저널의 홈페이지입니다.
기사 제보를 비롯한 광고 문의 등은 아래 연락처를 이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44 (0)208 949 1100, +44 (0)786 8755 848
eurojournal@eknews.net 혹은 eurojournals@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