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tvN ‘미스터 션샤인’ 뇌리에 쏙쏙 박히는 강렬한 중독성! ‘미스터 션샤인’ 의 김은숙 작가가 뇌리에 쏙쏙 박...

Posted in 연예  /  by admin_2017  /  on Jul 24, 2018 04:10
tvN ‘미스터 션샤인’ 뇌리에 쏙쏙 박히는 강렬한 중독성!

‘미스터 션샤인’ 의 김은숙 작가가 뇌리에 쏙쏙 박히는 강렬한  ‘명불허전’ 김은숙표 어록을 선사하며 중독으로 몰고 가고 있다.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 은 연일 자체 시청률을 경신하면서 호응을 얻고 있는 상황. 눈 뗄 수 없는 흥미진진한 스토리 전개와 웅장하고 탁월한 영상미, 그리고 이병헌-김태리-유연석-김민정-변요한 등 주연 배우들의 역대급 열연이 조화를 이루며 안방극장을 매료시키고 있다.

무엇보다 김은숙 작가만의 색깔이 녹아져있는, 강렬하고 감수성 짙은 대사들이 ‘김은숙의 언어’라고 불리며 마법처럼 시청자들을 중독 시키고 있는 것. 때로는 심장을 울리는 묵직함으로, 때로는 톡톡 튀는 속사포같이, 때로는 웃음을 터트리게 만드는 코믹함으로, 감각적인 ‘김은숙표 언어’를 구현하고 있는 ‘미스터 션샤인 어록’을 살펴본다.

1144-연예 7 사진.jpg

◆‘김은숙의 言語’ #1
심장을 저릿하게 만드는, 묵직한 내레이션!

- 어제는 멀고 오늘은 낯설며 내일은 두려운 격변의 시간이었다. 우리 모두는 그렇게 각자의 방법으로 격변하는 조선을 지나는 중이었다. (1회, 아파에게 받은 기별지를 논어 사이에 끼워 읽던 고애신(김태리)의 덤덤한 독백)

- 동지였으면 서둘러 비꼈어야 하고 적이었으면 더 서둘러 비꼈어야 할 터인데 같은 쪽으로 걷겠다라. 대담한 자인가 대책이 없는 자인가. (2회, 점등식날 저격 사건 후 한성 거리에서 만났던 유진(이병헌)의 말을 떠올리며 애신의 독백) 

- 나는 그의 이름조차 읽을 수 없다. 동지인 줄 알았으나 그 모든 순간 이방인이었던 그는, 적인가 아군인가. (4회, 기차역에서 미 해병대 대위라는 유진의 신분을 알게 된 애신이 충격에 빠진 채로) 

◆‘김은숙의 言語’ #2
현실을 아로새긴, 날카롭고 냉소적인 고해성사!

- 조선에서 태어난 건 맞지만 내 조국은 미국이야. 조선은, 단 한 번도 날 가져 본 적이 없거든. (1회, 유진 초이(이병헌)가 조선으로 발령받자 카일(데이비드 맥기니스)이 좋은 소식이냐고 묻자) 

- 조선은 변하고 있습니다. 천민도 신학문을 배워 벼슬을 하는 세상이온데 계집이라 하여 쓰일 곳이 없겠습니까. 청이고 법국이고 덕국이고 앞 다투어 조선에 들어옵니다. 왜인들은 쌀까지 퍼갑니다. 조선의 운명이 이럴 진데, 그럼, 차라리 죽겠습니다. (2회, 할아버지 고사홍(이호재)이 애신에게 아무것도 하지 말고 단정히 있다가 혼인하여 지아비 그늘에서 꽃처럼 살라고 하자 반발하며)

- 글은 힘이 없습니다. 저는 총포로 할 것입니다. (2회, 애신의 총포술 스승 장승구(최무성)에게 죽음을 각오하고 의병을 하겠다고 마음먹은 다짐을 알리며)

- 감히 조선 땅에서 조선인을 겁박하는 것이오? 진짜 총을 분실을 하긴 한 게요? 아니면 또 무언가를 얻어 낼 요량으로. (3회, 기차역에서 유진이 미군임을 알게 된 애신이 유진에게 분노하며)

- 소식은 들었네. 돌아왔다고. 돌아와서, 그리 산다고. 보기도 보았고. 그렇지 않네. 내 눈에 자넨 백정이 아니라 그저 백성이야. 내 눈빛이 어땠는진 모르겠으나 내가 자넬 그리 본 것은 자네가 백정이라서가 아니라, 변절자여서니. (4회, 자신을 아직까지 천한 백정으로 보냐는 구동매(유연석)의 질문에 꼿꼿한 얼굴로 말하는 애신) 

◆‘김은숙의 言語’ #3
가슴까지 울리는, 톡톡 튀는 ‘속사포 핑퐁’ 어법!

- 어느 쪽으로 가시오./그건 왜 묻소./그쪽으로 걸을까 하여. 사방에 낭인이고 우린 서로 무언가를 들킨 듯하니. (2회, 지붕 위에서 로건을 저격한 후 한성거리에서 스치듯 만난 유진과 애신의 대화) 

- 그걸 왜 나한테 묻는 거요./그저 도움을 청한 거요./도울 생각 없소./난 본 것도 같은데./ 수상한 게 그런 거라면 나도 본 것도 같소만. (2회, 미공사관에 조사를 받으러 온 애신과 날카롭게 질문하는 유진의 설전) 

- 어디를 갈까 생각 중이오. 노리개를 쫓아 원수에게 갈까, 사발을 쫓아 은인에게 갈까, 이렇게 날이 좋으니 그저 소풍이나 갈까, 난 계속 어딘가 멀리 가고 있소. 어디가 제일 먼지 모르겠소. 아님, 다 온 건지. (3회, 애신의 노리개를 보며 자신의 엄마가 목숨 값으로 던져준, 노리개를 떠올리던 유진) 

- 신문에서 작금을 낭만의 시대라고 하더이다. 단지 나의 낭만은 독일제 총구 안에 있을 뿐이오. 혹시 아오. 내가 그 날 밤 귀하에게 들킨 게 내 낭만이었을지./ 조선 최고 사대부 ‘애기씨’가 갖기엔 과격한 낭만 같은데. (3회, 은산을 만나고 오는 길에 나룻배에 탄채 속내를 털어놓는 애신과 반응하는 유진) 

- 러브가 무엇이오./안 해봐서 잘은 모르겠소. 헌데 그건 왜 묻는 거요./하고 싶어 그러오. 벼슬보다 좋은 거라 하더이다. / 생각하기에 따라선. 헌데 혼자는 못 하오. 함께 할 상대가 있어야 해서./그럼 같이 하지 않겠소? /총 쏘는 거보다 더 어렵고 그보다 더 위험하고 그보다 더 뜨거워야 하오. /아. 꽤 어렵구려. (3회, 유진을 동지라 믿은 애신, 러브가 무슨 뜻인지 모르고 동지인 유진에게 함께 하자고 제안하는)

- 나의 총은 힘이 없는데 귀하의 총은 군대를 주둔시키는구려. 내가 오해를 했소. 동지라고. 귀하는 내게 아니라고 말할 기회가 아주 많았을 텐데. /활빈당, 의병, 딱 둘만 동지요? 잠깐이지만 뜻이 같았던 적이 없지 않았는데. (4회, 유진을 동지라 믿었던 애신이 격분하자, 유진이 자신의 생각을 말하며) 

◆‘김은숙의 言語’ #4
‘반전에 반전’, 역발상 코믹함!

- 걱정 마십시오. 스승님이 무얼 하시든 안 물을 것입니다. 멧돼지와 치정싸움을 하셨대도 그런가보다 할 것입니다. 죽지나 마십시오. (2회, 애신의 총포술 스승 장승구(최무성)가 의병활동으로 인해 몰래 다쳐올 때마다 변명을 하자 이를 애신이 받아치며) 

- 무식하게 안 보이니 걱정 마시오. 쭉 그림 같소. (2회, 미 공사관에서 조사 중 애신에게 함안댁(이정은)이 일자무식이라고 한 말을 들은 유진이 애신을 놀리며) 

- 대단한 도공이 있다길래 와봤는데 오늘은 안 계신가 보오. 지 성질껏 살았나보오. 많이 안 늙으셨소. 성격 참 이상하시오. 이놈저놈 하다 존대라. (3회, 어린 시절 자신을 도와준 도공 황은산(김갑수)를 만나자 반갑고 기쁜 마음에 농을 떠는 유진) 

- 다른 이들은 모르는 잉글리쉬를 아는구나 내가. 꽤 어려운 잉글리쉬를 아는 게야 내가. 몇 개 더 있다. 글로리. 쎄드 엔딩. (4회, 학당을 찾아간 애신에게 남종이 아는 영어단어가 있냐고 묻자 자신 있게 ‘건’이라고 대답한 후) 

-뭐야. 아.. 너야? 그 자의 그림 솜씨가 다빈치 급이었네. (4회, 거리에서 츠다의 얼굴을 확인한 유진이 춘식(배정남)의 그림솜씨를 칭찬하며) 

제작사 측은 “격변하는 조선을 지나는, 독창적인 캐릭터인 유진 초이와 고애신이 김은숙 작가의 생동감 넘치는, 주옥같은 ‘김은숙표 언어’와 만나 힘을 얻고 있다”며 “아무도 따라 할 수 없는, 독특한 김은숙 작가의 어록을 앞으로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사진: 화앤담픽처스 제공>

한국 유로저널 고유진 기자
   eurojournal21@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23113
Date (Last Update)
2018/07/24 04:10:36
Category
연예
Read / Vote
318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23113/9c9/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여성 부모 중 한쪽이 한국 국적, 본인 의사와 관계없이 한국 국적 자동 취득(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6-09 87593
공지 사회 2002년 출생 선천적 복수국적자,2020년 3월31일까지 국적이탈 신고해야 2015-07-19 82192
공지 건강 국내 주민등록자, 해외 재산·소득 자진 신고하면 처벌 면제,10월1일부터 6개월간 imagefile 2015-09-22 76620
공지 기업 한국 국적 포기자, '최근 3년간 5만명 육박,병역기피자도 증가세, (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9-23 83683
공지 사회 재외동포 등 외국인 입국 즉시 공항에서 휴대폰 개통 가능 imagefile 2015-10-01 77873
공지 사회 재외국민 선거, 법 위반하면 국적에 관계없이 처벌 받는다. imagefile 2015-11-17 76656
공지 사회 재외동포, 입국시 자동출입국심사 가능한 반면 지문정보 제공 필수 imagefile 2015-11-23 77678
공지 사회 병역 의무 회피나 감면 목적 외국 여행이나 유학 후 미귀국시 강력 처벌 imagefile 2016-02-22 72307
공지 사회 재외국민 국내거소신고제도 폐지에 따른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발급 안내 2016-05-22 68165
공지 정치 10억 넘는 해외금융계좌 내국인과 일부 외국인 신고 안 하면 과태료율 40% 2016-05-31 66811
공지 사회 병역 미필자는 국적 회복 불허, 해외 병역대상자 40세로 !!! imagefile 2017-06-20 41809
공지 사회 5월부터 41세 미만 병역미필자는 재외동포 비자 발급제한 imagefile 2018-02-19 18149
공지 사회 선천적 복수국적자 국적선택신고 안내 -외국국적불행사 서약 방식- imagefile 2019-01-07 10404
38457 여성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여성이 남성보다 3배 많고 50대 최대 imagefile 2018 / 08 / 05 380
38456 내고장 강원도,수열에너지 융복합 클러스터 본격 착수! imagefile 2018 / 08 / 04 227
38455 내고장 '서울 정보소통광장' 연 250만 명 이용, 최대 56억 경제가치 2018 / 08 / 04 203
38454 내고장 충북도, 매력넘치는 산촌 개발 위해 911억원 투자 imagefile 2018 / 08 / 04 194
38453 내고장 충남 서해안지역에 관광산업의 새로운 성장동력 창출 2018 / 08 / 04 171
38452 내고장 전라북도, 스마트팜 혁신밸리 선정 imagefile 2018 / 08 / 04 232
38451 내고장 전남도, 도민 제일주의 실현위해 ‘청원제’ 도입 2018 / 08 / 04 113
38450 내고장 경북 스마트팜 혁신밸리 유치 확정, 농도(農道) 경북위상 확인! 2018 / 08 / 04 107
38449 내고장 경상남도, 2,775억 원 투자유치로 신규고용 600명 창출 imagefile 2018 / 08 / 04 134
38448 정치 진보적 지식인 323명, 文 정부 개혁의지 박약에 경고 !! imagefile 2018 / 07 / 25 298
38447 정치 여야,낡아 빠진 이념대결 버리고 정책대결로 총선 노려 imagefile 2018 / 07 / 25 273
38446 정치 정의당 지지율 고공행진, 한국당 넘나들며 '날개 달아' imagefile 2018 / 07 / 25 284
» 연예 tvN ‘미스터 션샤인’ 뇌리에 쏙쏙 박히는 강렬한 중독성! imagefile 2018 / 07 / 24 318
38444 연예 <김비서가 왜 그럴까>, ‘뇌리에 콕+활용도 갑’ 통통 튀는 명대사 6! imagefile 2018 / 07 / 24 249
38443 연예 블랙핑크 ‘뚜두뚜두’, 33일만에 유튜브 2억뷰로 K팝 최단 기록 세워 imagefile 2018 / 07 / 24 300
38442 연예 '트와이스 X 휘성' 조합으로 9연속 히트 정조준! imagefile 2018 / 07 / 24 231
38441 연예 샤이니 태민, 일본 첫 솔로 투어로 열도 달군다 ! imagefile 2018 / 07 / 24 228
38440 연예 음악으로 무더위 날려버린 ‘더 스테이션’ 포문 열다! imagefile 2018 / 07 / 24 139
38439 연예 슈퍼루키 민서, '판타지 소녀!' 로 또다른 변신 imagefile 2018 / 07 / 24 115
38438 문화 '어른이’ 키덜트 문화, 캐릭터와 라이프 스타일로 일상화 imagefile 2018 / 07 / 23 355
Board Search

www.eknews.net는 최대발행부수와 최대발행면을 통해 전유럽 19 개국 한인사회로 유일하게 배포되고 있는 주간신문 유로저널의 홈페이지입니다.
기사 제보를 비롯한 광고 문의 등은 아래 연락처를 이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44 (0)208 949 1100, +44 (0)786 8755 848
eurojournal@eknews.net 혹은 eurojournals@hotmail.com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