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위안부 비하 논문, 일본의 추한 모습 다시 고개 드는 것 하버드대 박사 출신 피터슨 교수, 반박 칼럼‘코리아넷’...

Posted in 문화  /  by admin_2017  /  on Feb 28, 2021 01:21
위안부 비하 논문, 일본의 추한 모습 다시 고개 드는 것

하버드대 박사 출신 피터슨 교수, 반박 칼럼‘코리아넷’에 기고


미국 하버드대 석·박사 출신 한국학 전문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라고 폄하한 마크 램지어(J. Mark Ramseyer) 하버드 법대‘미쓰비시 일본 법학’교수 논문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반박하는 칼럼을 정부 대표 다국어포털 ‘코리아넷*(www.korea.net)’에 기고했다.

 마크 피터슨(Mark Peterson) 브리검영 대학(Brigham Young University) 명예교수는 2월 17일(수) 코리아넷에 게재한 ‘위안부, 다시 한국을 자극하는 일본’이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2차 세계 대전 당시 행위를 두둔하는 일본의 추한 모습이 2021년에도 다시 한번 고개를 들고 있다.”라고 글을 시작했다.

  피터슨 교수는 “램지어 교수 논문의 문제점은 피해자들이 어떻게 강제로 또는 속아서 위안부가 됐는지에 대해서는 비중 있게 다루지 않았고 변호사들만 읽을 수 있는 법적인 주제로만 국한시켰다는 점”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2차 세계대전 당시 위안부로 끌려간 피해자들의 사연은 한국 어디서나 찾아볼 수 있다.”라며 일제 강점기 때 위안부 강제동원을 피하려고 하얼빈의 삼촌집으로 보내진 가사도우미 아주머니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이어 “이 논문은 국가가 허가한 유곽에서 이뤄진 매춘에 관한 법적인 문제에 대해서만 논하고 있다. 
법적인 문제 외에는 위안부에 대해 포괄적으로 논하려 하지 않는다.”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저자는 일본이 전시에 저지른 여성 착취 범죄 상황 전반에 대해서는 논하고자 하지 않는다. 
잠시 쉬었다는 이유로, 병을 옮기거나 임신을 했다는 이유로 위안부들을 난폭하게 때리는 것을 당연하게 여기는 위안소의 잔인한 면은 ‘위험하다’ 정도로 적힌 것이 전부”라고 지적했다.  

  그는 일제가 저지른 난징대학살을 언급하면서 “일본군은 전투를 치른 뒤 여자들을 강간하고 사람들을 죽이며 난동을 부렸다. 
일본 정부가 자국 병사들의 성욕 해소를 위한 수단으로 위안소 운영을 강화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피터슨 교수는 “법학자는 전쟁 시의 법적인 문제에 대해 다룰 수 있다.
그러나 이 논문이 내포하고 있는 의미가 이제 얼마 남지 않은 위안부 피해 여성들의 삶과 이미 작고한 위안부 여성들에 대한 명예를 훼손하고 서로 골이 깊어진 두 이웃 국가 간의 불신과 증오에 불을 지피는 것이라면, 이 논문은 완전히 다른 의미를 갖게 된다.”라며, “문제를 단편적으로 보고 있기 때문에 굉장한 폐해를 낳고 있다. 
그의 논문은 일본에 대한 한국의 오랜 반감, 불신, 증오에 불을 질렀다.”라고 했다.

  램지어 교수에 대해서도 언급했는데 램지어 교수는 공식 직함이 ‘미쓰비시 일본 법학교수’이고, 일본에서 유소년 시절을 보냈으며 2년 전에는 일본 정부 훈장인 ‘욱일장’을 받았다고 소개했다. 
이어 “그는 일본 사람이 아니지만 어느 누구보다 열심히 일본을 대내외적으로 홍보해 왔다. 
이번에는 하버드 법대에서 나온 논문으로 일본의 입장을 두둔하며 다시 한국의 상처에 소금을 뿌렸다.”라고 지적했다.
  일본 정부의 행태와 관련해서는 “위안부 문제를 부정하는 입장을 고집해왔으며 매번 상처가 채 아물기도 전에 딱지를 떼어내 버린다. 
일본은 전범국가로서 보여야 할 사죄와 동정과는 멀찍이 거리를 두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피터슨 교수는 “과연 언제쯤 일본과 일본을 대표하는 모든 이들이 20세기 초 자국이 저지른 전범행위에 대한 정당화를 중단하고 ‘미안하다’고 말할까”라며 글을 끝맺었다.


한국 유로저널 노영애 선임기자
   eurojournal26@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67739
Date (Last Update)
2021/02/28 01:21:26
Category
문화
Read / Vote
154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67739/b0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기업 2003년 출생 선천적 복수국적자,2021년 3월31일까지 국적이탈 신고해야 (18세 이전 이탈 가능) 2015-07-19 175534
공지 건강 국내 주민등록자, 해외 재산·소득 자진 신고하면 처벌 면제,10월1일부터 6개월간 imagefile 2015-09-22 158297
공지 기업 한국 국적 포기자, '최근 3년간 5만명 육박,병역기피자도 증가세, (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9-23 170154
공지 사회 재외동포 등 외국인 입국 즉시 공항에서 휴대폰 개통 가능 imagefile 2015-10-01 164724
공지 사회 재외국민 선거, 법 위반하면 국적에 관계없이 처벌 받는다. imagefile 2015-11-17 163542
공지 사회 재외동포, 입국시 자동출입국심사 가능한 반면 지문정보 제공 필수 imagefile 2015-11-23 161525
공지 사회 병역 의무 회피나 감면 목적 외국 여행이나 유학 후 미귀국시 강력 처벌 imagefile 2016-02-22 157834
공지 사회 재외국민 국내거소신고제도 폐지에 따른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발급 안내 2016-05-22 172574
공지 정치 10억 넘는 해외금융계좌 내국인과 일부 외국인 신고 안 하면 과태료율 40% 2016-05-31 161117
공지 사회 병역 미필자는 국적 회복 불허, 해외 병역대상자 40세로 !!! imagefile 2017-06-20 125442
공지 사회 5월부터 41세 미만 병역미필자는 재외동포 비자 발급제한 imagefile 2018-02-19 87566
공지 사회 선천적 복수국적자 국적선택신고 안내 -외국국적불행사 서약 방식- imagefile 2019-01-07 77343
42515 국제 '미.일.호,인'4 개국 ,대중국 공동 대처에 '4국4색' 2021 / 02 / 28 310
42514 여성 글로벌 주요직에 여성들 진두지휘 늘어 2021 / 02 / 28 157
42513 여성 우유에 어린이 성장 돕는 단백질ㆍ칼슘ㆍIGF-1 풍부해 2021 / 02 / 28 161
42512 연예 블랙핑크‘뚜두뚜두’뮤비, K팝 사상 첫 15억뷰 2021 / 02 / 28 97
42511 연예 NCT 127의 일본 미니앨본‘LOVEHOLIC’, 日 오리콘 위클리과 빌보드 재팬 차트 1위! 2021 / 02 / 28 107
42510 연예 샤이니 컴백쇼,본캐+부캐 넘나든 매력 폭발 선사! 2021 / 02 / 28 109
42509 연예 '빈센조',2021년 상반기 최고작 노려 2021 / 02 / 28 102
42508 연예 ‘펜트하우스2’,'시청률,화제성,조회수' 삼관왕 기록! 2021 / 02 / 28 107
42507 문화 국내 첫‘해양치유센터’,명사십리 해수욕장에 조성 2021 / 02 / 28 128
» 문화 위안부 비하 논문, 일본의 추한 모습 다시 고개 드는 것 2021 / 02 / 28 154
42505 정치 이명박(MB) 정권 시절 국정원의 정치인 불법사찰 사실로 밝혀져 imagefile 2021 / 02 / 22 180
42504 정치 국민의힘의 '3대 아킬레스건',수도권 중진 통해 극복해야 imagefile 2021 / 02 / 22 171
42503 사회 타인 시선 의식하면서도 타인에 대한 관심 점점 감소해 imagefile 2021 / 02 / 22 202
42502 사회 한국인 10명중에 7명,학교폭력은 일벌백계해야 imagefile 2021 / 02 / 22 177
42501 사회 언론사 대상 징벌적 손해배상제,'찬성 61.8%' imagefile 2021 / 02 / 22 177
42500 사회 코로나19에도 혁신 벤처,창업기업은 고용 크게 늘려 2021 / 02 / 22 166
42499 여성 우유 안 마시는 초등생, 칼슘 부족 위험 16배 2021 / 02 / 22 171
42498 여성 경기도, 취업지원금 올해 3,400여명 지급해 지원 2021 / 02 / 22 180
42497 연예 '펜트하우스2', 드디어 시작되는 헤라팰리스 두 번째 전쟁 imagefile 2021 / 02 / 22 145
42496 연예 '삼광빌라' 동하, 안방극장 사로잡은 '장준아'완벽 변신 imagefile 2021 / 02 / 22 136
Board Search
3 4 5 6 7 8 9 10 11 12

www.eknews.net는 최대발행부수와 최대발행면을 통해 전유럽 19 개국 한인사회로 유일하게 배포되고 있는 주간신문 유로저널의 홈페이지입니다.
기사 제보를 비롯한 광고 문의 등은 아래 연락처를 이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44 (0)208 949 1100, +44 (0)786 8755 848
eurojournal@eknews.net 혹은 eurojournals@hotmail.com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