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이재명-이낙연,상대 아킬레스건 공격 등 '네거티브 전쟁'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간 ...

Posted in 정치  /  by admin_2017  /  on Jul 28, 2021 10:36


이재명-이낙연,상대 아킬레스건 공격 등 '네거티브 전쟁'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간 네거티브 전쟁이 발발하면서,여당 대선후보 본 경선을 앞두고 사실상 퇴로 없는 전장처를 방불케 하는 등 사사건건 충돌하고 있어 양측의 갈등이 '점입가경'이다.

‘수성’하려는 이재명 지사와‘뒤집으려는’이낙연 전 대표가 직접 나셨고,양측 핵심 관계자와 지지자들이 곳곳에서 충돌하며 선을 넘고 있어 2007년 대선 때 친박(친박근혜)과 친이(친이명박)가 맞붙었던 장면을 떠올린다.

민주당 대선주자들의 본 경선이 궤도에 오른 뒤,  두 캠프는 이 지사를 겨냥한 '형수욕설 파문'과 'SNS 작전방' 의혹과 이 전 대표를 향한 '옵티머스 의혹'과 '노무현 탄핵 참여' 등으로 국지전을 치른데 이어 이 지사의 '백제발언'을 두고 전면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양측의 네거티브 공방이 거세지고 있는 것은 이 지사와 이 전 대표 간 최근 지지율 추세와 무관하지 않다.

대세론을 형성하며 큰 차이로 앞서가던 이 지사 지지율이 하락하고, 대신 이 전 대표 지지율이 올라가자 1위를 놓고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는 얘기다. 

그동안 내부 경선보다는 야권 후보와의 대결에 초점을 맞췄던 이재명 캠프 선거에서도 전략을 수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송영길 대표는 “다시 못 볼 사람처럼 공격하지 말고 금도 있는 논쟁, 상대를 배려하고 존중하면서 정책질의와 상호공방이 벌어지는 수준 높은 경선이 되기를 바란다”며 양측을 향해 자제를 당부했다.

먼저,이낙연 캠프 관계자들이 SNS와 언론 접촉 등을 통해 이재명 지사의 ‘김부선 스캔들’을 비판하고 나서자, 예비경선 때 다른 후보들 공격에 수비로만 일관해 ‘김빠진 사이다’로 불렸던 이 지사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7월 14일 출연, “본인 주변을 먼저 돌아보셔야 한다”면서 ‘옵티머스 환매 사기 사건’에 연루돼 조사를 받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이 전 대표의 한 측근을 언급했다.

이어 이 지사는 “(숨진) 그분이 그냥 개인적인 사람이 아니고 (이 전 대표의) 전남지사 경선 때 당원명부, 가짜당원을 만들고 해서 시정을 받은 분이지 않느냐”며 “그런 부분에 대해 먼저 소명하셔야 될 입장인데 뜬금없이 저희 가족을 걸고넘어지니까 좀 당황스럽다”며 이재명 스타일의 '시원한 사이다' 발언을 날렸다.

이 지사의 직격탄을 맞은 이 전 대표는 경기도 유관 기관의 한 임원이 만든 단체 SNS 방에서 이 전 대표를 비방하는 글이 공유됐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7월 18일 “고위공직자가 단톡방(단체채팅방)을 열어 특정 후보에 대한 가짜 뉴스를 만들어 배포하는 것은 불법선거운동”이라고 했다. 

이낙연 캠프 박광온 총괄본부장도 “경기도 산하기관 임원이 경선에 개입해 이낙연 후보를 비방하고 선동하는 것은 중대한 불법 행위”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 측은 이재명 캠프의 조직적인 여론조작 의혹 가능성도 제기했다.

이에 이 지사는 다시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당시 표결이 이뤄지던 장면이 담긴 사진을 공개하며 이 전 대표가 찬성표를 던졌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열린우리당 의원들이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의 투표를 강하게 막는 동안 이 전 대표가 멀찌감치 떨어져 바라만 보고 있는 모습이었다. 

이재명 지사는 “과거 자료를 보니까 (이 전 대표가) 스크럼까지 짜가면서 탄핵 표결을 강행하려고 물리적 행동까지 나서서 한 것 같은 게 사진에도 나오더라”며 “정치인의 최고 덕목은 국민에게 거짓말하지 않는 것”이라고 했다.

이 지사의 이와같은 의혹 제기에 탄핵에 대해 말을 아꼈던 이 전 대표는 7월 21일 “반대한 게 맞다”고 확인해줬다. 

하지만 다음 날 이 지사는 “제가 봤을 땐 탄핵표를 던진 것 같다”고 맞받아쳤다. 

이 전 대표의 말을 거짓말로 규정한 셈이다. 

이 지사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도 “탄핵에 반대하면서 왜 탄핵에 찬성하는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 의원들과 함께했는지 국민과 당원들에게 솔직하게 설명해야 한다”며 사과를 촉구했다.

이는 이 지사가 노 전 대통령을 다시 ‘소환’한 것은 그동안 이 전 대표 측이 이 지사를 향해 “민주당 적통성을 갖고 있지 않다”고 공격해온 것에 대해 정공법으로 맞받아친 것이다. 

또한 컷오프 이후 친문계가 상승세를 타고 있는 이낙연 캠프로 몰려들 조짐을 보이자 이를 막으려는 포석도 담겼다.

노무현 탄핵 표결은 무기명 투표로 이뤄졌기 때문에 이 전 대표의 반대표결 여부는 확인하기 어려워 논란과 난타전만 벌어질 수 밖에 없다.

이 지사의 장군에 이 전 대표측에서 이 전 지사가 형수에게 욕설 한 부분을 부각시키며 다시 이 전 지사의 아픈 부분을 들고 나와 멍군으로 응답했다.

7월 20일 이 전 대표 지지자로 알려진 한 유튜버가 이 지사의 새로운 ‘형수 욕설’ 파일을 공개하자 이재명 캠프는 격앙된 분위기였는 데, 이 전 대표 측 설훈 의원은 “도를 한참 넘은 욕설을 듣고도 (이재명 지사가) 지도자의 품격과 자질을 갖췄다고 믿는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불을 질렀다.

이 전대표측은 “될 수 있으면 형수 문제와 같은 사생활은 건드리지 않으려 했다. 

그게 또 후보의 뜻이기도 하고”라면서도 “하지만 노 전 대통령 탄핵 문제로 허위 공격을 했다. 도를 넘었다. (형수 욕설 공세는) 그런 차원의 대응이라고 보면 된다”고 했다. 

이 지사는 최근 한 언론과 인터뷰 과정에서 "한반도 5000년 역사에서 소위 백제, 호남이 주체가 돼 한반도 전체를 통합한 예가 단 한 번도 없다"며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이 처음으로 성공했는데, 충청과 손을 잡아 절반의 성공이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어 "이낙연 전 대표가 전당대회 당 대표 경선에 출마했을 당시 전국에서 매우 골고루 지지를 받고 있어서, 내가 이기는 것보다는 이 분이 이기는 게 더 낫다고 판단했다"며 "그런데 그 후로 지지율이 많이 바뀌어 지금은 민주당이 이기는 게 더 중요한 상황이 됐고, 진짜 현실적으로 이길 카드가 무엇인지 봤을 때 제일 중요한 게 확장력이며, 전국에서 골고루 득표받을 수 있는 후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 지사의 이같은 인터뷰 발언을 '실언'이라며 반발했다. 

이 전 대표는 지난 24일 "민주당의 후보가 한반도 5000년 역사를 거론하며, 호남 출신 후보의 확장성을 문제삼은 것은 '영남 역차별' 발언을 잇는 중대한 실언"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앞서 지난 1일 고향 경북 안동을 방문해 "과거 한때 군사 독재정권이 지배 전략으로 영·호남을 분할해 차별했을 때 어쩌면 상대적으로 영남이 혜택을 받았는지 모르겠지만 이젠 세상도, 정치구조도 바뀌었다"며 "오히려 영남 지역이 역차별받는 상황이 됐다"고 말해 '영남 역차별'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이 전 대표가 이 지사의 인터뷰와 안동발언을 싸잡아 비판한 것이다.

이와같은 양측의 난타전은 최근들어 이 지사의 지지율은 하락세인 반면, 이 전 대표의지지율이 상승세를 타고 있는 데다가, 일부 여론 조사에서 민주당 텃밭이자 경선 승부처로 꼽히는 호남 지지율과 윤 전 총장과의 가상대결에서 이 지사를 앞서는 결과가 나오자 이 전 대표측이 뒤집기를 자신하면서 적극 공세에 나선것으로 분석되어 향후에도 난타전이 반복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전통적으로 호남은 이길 수 있는 사람에게 전략적 투표를 한다는 점에서, 호남 지지세가 오르고 있다는 건 정권을 재창출할 수 있는 인물은 이낙연밖에 없다는 민심이 반영된 것이라는 자신감에 충분히 역전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이 들었음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양측의 경쟁 대상은 야권 후보임에도 불구하고 같은 당 내에서 치열한 나나타전은 결국 상처뿐인 영광이 될 수 밖에 없어 선거 후 당이 분열되는 요인으로 남을 것이라는 우려가 깊어지고 있다. 

유로저널 김세호 기자
  eurojournal01@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72218
Date (Last Update)
2021/07/28 10:36:34
Category
정치
Read / Vote
487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72218/f89/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기업 2004년 출생 선천적 복수국적자,2022년 3월31일까지 국적이탈 신고해야 (18세 이전 이탈 가능) 2015-07-19 407561
공지 건강 국내 주민등록자, 해외 재산·소득 자진 신고하면 처벌 면제,10월1일부터 6개월간 imagefile 2015-09-22 385393
공지 기업 한국 국적 포기자, '최근 3년간 5만명 육박,병역기피자도 증가세, (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9-23 404742
공지 사회 재외동포 등 외국인 입국 즉시 공항에서 휴대폰 개통 가능 imagefile 2015-10-01 392574
공지 사회 재외국민 선거, 법 위반하면 국적에 관계없이 처벌 받는다. imagefile 2015-11-17 395663
공지 사회 재외동포, 입국시 자동출입국심사 가능한 반면 지문정보 제공 필수 imagefile 2015-11-23 389070
공지 사회 병역 의무 회피나 감면 목적 외국 여행이나 유학 후 미귀국시 강력 처벌 imagefile 2016-02-22 390920
공지 사회 재외국민 국내거소신고제도 폐지에 따른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발급 안내 2016-05-22 406743
공지 정치 10억 넘는 해외금융계좌 내국인과 일부 외국인 신고 안 하면 과태료율 40% 2016-05-31 393931
공지 사회 병역 미필자는 국적 회복 불허, 해외 병역대상자 40세로 !!! imagefile 2017-06-20 359960
공지 사회 5월부터 41세 미만 병역미필자는 재외동포 비자 발급제한 imagefile 2018-02-19 319324
공지 사회 선천적 복수국적자 국적선택신고 안내 -외국국적불행사 서약 방식- imagefile 2019-01-07 308434
공지 사회 해외 병역기피자 입국금지 및 국적 회복 불허법 발의 2020-12-19 195610
42823 사회 6월 취업자 58.2만명↑,청년층 21년만에 최대 증가폭 (7월 21일자) imagefile 2021 / 07 / 28 622
42822 사회 한국 도시지역,국토면적의 16.7%로 인구 91.78% 거주 imagefile 2021 / 07 / 28 549
42821 정치 문재인 대통령 임기말 지지율, 역대 대통령중 가장 높아 (7월 28일자) imagefile 2021 / 07 / 28 457
42820 정치 정치 초보 윤석열, '반복된 '오발탄'에 국정 운영 능력 의심 (7월 28일자) 2021 / 07 / 28 510
» 정치 이재명-이낙연,상대 아킬레스건 공격 등 '네거티브 전쟁' (7월 28일자) 2021 / 07 / 28 487
42818 정치 ‘2인자’로 통하는 과거 국무총리들,'대권도전 백전백패' (7월 21일자) 2021 / 07 / 28 607
42817 정치 국회의원'0선’이준석 당 대표,컨밴션 효과 끝나고 '불안불안' (7월 21일자) 2021 / 07 / 28 504
42816 국제 올해 세계 경제 6%, 아시아 발전도상국 7.2% 성장 전망 imagefile 2021 / 07 / 26 680
42815 국제 베트남 내 코로나 확산으로 글로벌 대기업 공급망 차질 2021 / 07 / 26 656
42814 국제 中, 올해 상반기 GDP 전년 동기대비 12.7% 상승 2021 / 07 / 26 418
42813 경제 세계 3 대 신용평가사, 한국 경제 역대 최고 수준 평가 유지 imagefile 2021 / 07 / 26 834
42812 경제 유니콘기업 올해 3개 늘어 15개사 ‘역대 최대’ 2021 / 07 / 26 514
42811 경제 올 상반기 중소기업 수출 21.5% 늘며 역대 최대 2021 / 07 / 26 446
42810 경제 상반기 농식품 수출액,15.4%증가로 '역대 최고' 2021 / 07 / 26 376
42809 국제 베트남의 올 상반기 수출 28.4% 증가에도 무역 수지는 적자(단신) 2021 / 07 / 25 477
42808 국제 中,올 상반기 수출입 총액 2조 7900억 달러 달해(단신) 2021 / 07 / 25 498
42807 국제 중국-유럽 화물열차, 코로나19로 인해 수요 폭발 imagefile 2021 / 07 / 25 629
42806 국제 브라질 올 하반기 경제 회복세,15%내외 실업률은 여전 2021 / 07 / 25 467
42805 경제 2021년 상반기 외국인직접투자,'역대 2위' 기록 2021 / 07 / 25 490
42804 경제 국내 조선업계, 올 상반기 13년만에 최대인 267억 달러 수주해 2021 / 07 / 25 469
Board Search

www.eknews.net는 최대발행부수와 최대발행면을 통해 전유럽 19 개국 한인사회로 유일하게 배포되고 있는 주간신문 유로저널의 홈페이지입니다.
기사 제보를 비롯한 광고 문의 등은 아래 연락처를 이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44 (0)208 949 1100, +44 (0)786 8755 848
eurojournal@eknews.net 혹은 eurojournals@hotmail.com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