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유로저널 정치 단신


       '요지경' 홍준표-최재형 설전,
    '대선 다시 생각하라vs 너나 잘해라'

대선 출마를 선언한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8월 21일 자신들의 페이스북을 통해 설전을 벌였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같은 당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향해 “한 분은‘1일 1 망언(亡言)’으로 시끄럽다가 잠행하며 국민 앞에 나서는 것을 회피한다”고 잇따른 실언 논란 이후 공개 행보를 줄인 윤 전 총장을 실날하게 비난했다.

이어 홍의원은 두 차례에 걸쳐 선거법 위반 논란에 휩싸인 최 전 원장을 겨냥해서는 정치 경험이 비교적 짧은 것을 지적하며 “계속되는 선거법 위반 시비로 국민들을 피곤하게 하고 있다. 참 딱하고 안타깝다”고 일갈했다. 

홍 의원은 두 사람을 향해 “벼락치기로 (대선에) 출마한다”고 고 비판하면서 “대통령이라는 자리는 오랫동안 준비하고 경험하고 공부해야만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책임질 수 있는 국가의 운명이 걸린 중차대한 자리”라면서 “대통령이라는 자리를 그렇게 만만한 자리로 보셨다면 그건 크나큰 착각”이라고 지적했다.

홍의원은 이어 “대통령을 하겠다는 건지 대통령 시보(試補)를 하겠다는 건지 벼락치기로 출마한다”며 “다시 한번 잘 생각해 보시고 대통령 시보가 아닌 대통령에 도전하라”고 했다. 

홍 의원의 이와같은 비판에 최 전 원장은 이날 “당 대표를 했었고 지방선거 대패에 책임이 있는 분이 정치 경험이나 공부를 입에 올릴 처지는 아니라고 본다”고 비꼬았다.

최 전 원장은 “그동안 건강한 보수의 큰 걸림돌이었던 분 아닌가. 물론 공도 있었겠지만 당장 생각은 안 난다”며 “그동안 정치를 잘해주셨으면 제가 이렇게 나설 일도 없었을 것”이라고 받아쳤다. 


    경선 버스 기다렸던 이준석,
사람들이 운전대 뽑아가고 의자 부수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MBC 라디오 ‘정치인싸’에 출연해 최근 대선후보 경선 과정에서 당내 갈등이 불거진 것에 대해 “대선 경선 버스를 8월 말에 출발시키려고 기다렸더니 사람들이 운전대를 뽑아가고, 페인트로 낙서하고, 의자 부수는 상황”이라고 애둘러 표현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대선 예비후보)를 비롯해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등 당내 일부 인사들이 이 대표를 흔들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특히 이 대표는 윤 전 총장을 비롯한 일부 캠프의 반발로 토론회가 ‘비전발표회’로 바뀐 것에 대해서도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토론회는 박진 의원 등 주목을 받지 못한 후보들이 경선준비위원회에 요청해 추진된 것”이라면서 “토론회가 비전발표회로 바뀌면 누구에게 유리하고 누구에게 불리한가”라고 반문했다.

이 대표는 “저는 토론회에 관심도 없었다”며 선을 그었다. 그는 “특정 캠프가 비전발표회에 반발하니 경선준비위원회가 열 받았고, 캠프는 ‘이준석이 한 게 아니구나’ 하면서도 ‘이준석이나 때리자’ 해서 제게 뭐라고 한 것”이라고 했다.

서병수 의원이 중립성 논란으로 경선준비위원장에서 물러난 것을 두고도 “저를 ‘유승민계’라고 공격하는데 서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을 주장해 유승민계가 될 수 없는 분”이라며 “어느 분을 모셔야 불공정 논란을 피하나”라고 토로했다. 

유로저널 김세호 기자
  eurojournal01@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사회 해외 병역기피자 입국금지 및 국적 회복 불허법 발의 2020.12.20 195805
공지 사회 선천적 복수국적자 국적선택신고 안내 -외국국적불행사 서약 방식- file 2019.01.08 308654
공지 사회 5월부터 41세 미만 병역미필자는 재외동포 비자 발급제한 file 2018.02.19 319568
공지 사회 병역 미필자는 국적 회복 불허, 해외 병역대상자 40세로 !!! file 2017.06.20 360181
공지 정치 10억 넘는 해외금융계좌 내국인과 일부 외국인 신고 안 하면 과태료율 40% 2016.05.31 394194
공지 사회 재외국민 국내거소신고제도 폐지에 따른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발급 안내 2016.05.23 407003
공지 사회 병역 의무 회피나 감면 목적 외국 여행이나 유학 후 미귀국시 강력 처벌 file 2016.02.22 391173
공지 사회 재외동포, 입국시 자동출입국심사 가능한 반면 지문정보 제공 필수 file 2015.11.23 389316
공지 사회 재외국민 선거, 법 위반하면 국적에 관계없이 처벌 받는다. file 2015.11.17 395932
공지 사회 재외동포 등 외국인 입국 즉시 공항에서 휴대폰 개통 가능 file 2015.10.01 392822
공지 기업 한국 국적 포기자, '최근 3년간 5만명 육박,병역기피자도 증가세, (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file 2015.09.24 404991
공지 건강 국내 주민등록자, 해외 재산·소득 자진 신고하면 처벌 면제,10월1일부터 6개월간 file 2015.09.22 385636
공지 기업 2004년 출생 선천적 복수국적자,2022년 3월31일까지 국적이탈 신고해야 (18세 이전 이탈 가능) 2015.07.20 407797
42943 기업 한국조선해양,1조 6,500억원 규모 초대형 컨-선 8척 2021.08.31 468
42942 기업 현대엔지니어링, 3천억원 규모 태국 라용 IRPC 정유공장 수주 2021.08.31 442
42941 기업 현대자동차그룹, ‘2021 레드 닷 어워드’에서 17개 수상 2021.08.31 464
42940 기업 LG전자 생활가전이 호주에서도 최고 제품 선정 2021.08.31 356
42939 기업 LG전자, 美 뉴욕-英 런던서 Life's Good 영화 소개 2021.08.31 332
42938 정치 국민의힘, 역대 최대인 14명 대선 출마자의 '합종연횡' 뜨거워 file 2021.08.25 704
42937 정치 김동연, 독자 대선 '출마선언'에 안철수도 독자 출마 '고민고민' 2021.08.25 547
» 정치 유로저널 정치 단신: '요지경' 홍준표-최재형 설전, '대선 다시 생각하라vs 너나 잘해라' 2021.08.25 568
42935 정치 이재용 가석방,“문정부의 공정과 평등” 유실에 논란 (8월 18일자) 2021.08.25 528
42934 정치 품격있는 나라, 존경받는 선진국으로 (8월 18일자) 2021.08.25 497
42933 연예 '펜트하우스3' ,악인들을 향한 파멸 이끈 복수 4단계 총정리 2021.08.24 497
42932 연예 레드벨벳 새 미니앨범 ‘Queendom’ 음원 이어 음반 차트도 1위! 2021.08.24 491
42931 연예 정은궐 원작 소설 ‘홍천기’, 드라마로 재탄생! 2021.08.24 395
42930 연예 '경찰수업' 진영-정수정 케미스트리 돋보여 2021.08.24 391
42929 연예 트와이스(TWICE)의 'Taste of Love' 매혹의 노래로 기대 2021.08.24 388
42928 내고장 경기도, 배달노동자 안전망‘산재보험'도 지원’ 2021.08.24 467
42927 내고장 충남경제,코로나 극복하고 뚜렷한 확장세 보여 2021.08.24 463
42926 내고장 생태문명의 삶터 전라북도,생태관광지 해외홍보 2021.08.24 474
42925 내고장 전남도, 굵직한 현안 잇단 해결'미래 성장 기틀' 2021.08.24 450
42924 내고장 경북도, 공공배달앱 소비자 홍보 본격 돌입 2021.08.24 467
Board Pagination ‹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2157 Next ›
/ 215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