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조회 수 4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이태원 참사, 안전대책 부실의 '예고된 100% 인재'

 

핼러윈데이를 앞두고 29일 저녁 서울 이태원동 일대에 한꺼번에 몰려든 인파로 대형 압사 참사가 발생해 154명이 숨지고 130명 넘게 다치는, 있어서는 안되는 황망한 참변이 발생해 비통하고 기막힐 따름이다. 

2014년 304명의 목숨을 앗아가며 역대 최대 참사로 기록된 세월호 사태 이후 8년만에 다시 한국의 ‘안전 불감증’이 재현된 것으로 또하나의 대한민국 치욕의 날로 기록될 것이다.

주관하는 곳도 없어 질서나 안전을 담당하는 단체나 업체도 없는 곳에 10만 명이상이 몰리는 좁은 장소였기에, 정부당국이 지난 수 십년동안과 같이 조금만 관심을 기울이고 예방적 조치를 했다면 발생치 않았을 사고였다.

코로나19으로 3년 만의 노 마스크 핼러윈 축제를 맞아 이미 며칠 전부터 10만여명이 몰릴 것으로 예측이 있었고, 사고 하루 전날에도 몰려든 인파로 서서 걸을 수가 없을 정도로 떠밀려 다닐 정도였다고 한다.

 이러함에도 경찰과 정부 당국에서는 턱없이 부족한 경찰 137명만을 배치했고, 그것도 58명만 정복 경찰이었고 나머지 79명은 사복 경찰이어서 안전이나 질서 유지보다는 마약 단속 등에 투입되었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그래서 그 일대의 혼란을 막기 위해 필요한 안전조치가 크게 미흡한 데다가 사전 대비와 현장 통제는 안이하고 소홀했다는 비판과 그 책임을 면할 수가 없게 되었다.   

이태원 같은 지역 내에서 불과 2 주전에 개최된 축제는 주최측의 홍보로 100여만명이 참석했지만, 안전 사고 방지를 위해 민간인 안전 요원을 1300명을 배치해 전혀 사고없이 행사가 잘 마친 것과는 너무나 크게 대조되고 있다. 

이미 1959년 부산공설운동장에서 시민위안잔치 관중들이 소나기를 피해 출입구로 몰리면서 67명이 숨졌고, 1960년 설날을 앞두곤 귀성객들이 서울역 승강장에 몰려 31명이 숨졌다.

2014년에도 판교테크노밸리 축제 공연 도중 환풍구가 붕괴되면서 그 위에 올라갔던 관객 16명이 추락해 숨졌다. 

이러한 군중 압사의 사고는 치욕적이고 전형적인 후진국형으로 충분히 예방이 가능한 100% 인재이다.

이날도 참사가 발생한 골목 앞 이태원로의 차량 통행을 막고 보행자 전용도로로 만들어 공간에 여유를 두었더라면 미연에 사고를충분히 막았을 것이다. 

사고 시점과 비슷한 시각, 인파가 몰린 이태원역에서는 역무원들이 적극적으로 승하차를 안내하고 시민들도 잘 따르면서 안전사고가 한 건도 없었다. 

그러함에도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경찰과 소방을 미리 배치함으로써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었다”고 책임회피성 발언을 했다. 

일부 축제 참가자들의 무질서 탓으로 사고 원인을 돌리는 것은 국민 안전과 재난 대책을 총괄하는 장관으로서 할 말도 아니고 책임을 피하기 위한 비겁한 언행이다.

검찰통치를 통해 매일 같이 정쟁만 일삼고 고물가,고금리, 환율추락 등으로 고통받고 있는 민생과 경제위기에 무대책,무대응으로 일관해온 데이어 안전불감증에 마저 빠져있는 현 정부를 꾸짖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대한민국의 미래를 걸머지고 나갈 10대와 20대들의 귀한 목숨을 잃게 한 무능한 정부의 수장인 국무총리, 국가 안전을 책임지고 있는 행정안전부 장관, 그리고 치안과 안전을 담당하는 경찰청장은 즉각 사임하고, 검찰은 이들을 직무유기로 구속 수사해야 한다. 

안타깝고 참담하기 그지없다.

희생자들의 명복과 부상자들의 쾌유를 빌며, 유가족들에게 깊은 위로를 전한다.

 

1306-사설 사진.pn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253 이태원 참사의 국정조사,국회와 정치의 필요성을 보여줄 기회다 2022.12.01 19
2252 대통령機 MBC취재진 탑승 ‘불허’, 언론 자유에 대한 도전이자 언론 길들이기다. file 2022.11.16 38
» 이태원 참사, 안전대책 부실의 '예고된 100% 인재' file 2022.10.31 41
2250 김일성 사망 28년, 한국 정치는 여전히 그 귀신의 지배 받아 2022.10.27 38
2249 한미일 연합훈련은 일본의 군사적 역할 인정하는 것임을 명심해야 2022.10.12 16
2248 검찰 통치 중단하고 민생 경제 챙겨라 file 2022.10.03 21
2247 연이은 외교 참사, 막말 해명하고, 외교안보실·외교부 문책해야 file 2022.09.26 64
2246 대통령실 이전, 총비용 명확히 밝히고 국회 동의 얻어라 file 2022.09.19 41
2245 론스타 ISDS 패소, 당시 관료들 민·형사 책임 물어야 file 2022.09.07 45
2244 윤대통령의 경축사와 취임 100일 기자회견은 '양두구육' 2022.08.25 37
2243 날개없이 추락하는 대통령 지지율,당.정.대 전면 쇄신만이 답. file 2022.08.10 60
2242 지지율 20%대인 윤 대통령, 유럽 등 서구라면 자진 사임 수준 file 2022.08.01 247
2241 행안부 장관 탄핵하고 경찰청장 후보자는 사퇴해야 file 2022.07.25 222
2240 '데드크로스'가볍게 생각하는 대통령, '국민의 무거운 경고다 !' file 2022.07.11 183
2239 과거 보수 정권에서 이미 실패한 '대기업·부자 감세 정책' 복사판,'재검토해야' file 2022.07.07 61
2238 김건희씨의 '광폭행보', 공적인 관리 체계가 필요하다 file 2022.06.20 217
2237 전 공무원 및 국민 감시 권한 갖는 '무소불위' 법무부에 우려한다. 2022.06.13 97
2236 추상적 내용 가득한 윤 대통령 취임사, 구체적 국정철학 밝혀야 file 2022.05.17 99
2235 윤석열 대선 공약 주요 쟁점들 파기,향후 5년이 우려된다. file 2022.05.09 113
2234 '검수완박' 국회통과에 국민투표 원하면, '정권 신임투표 포함해야' file 2022.05.02 18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3 Next ›
/ 11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