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국회 특활비 폐지, 꼼수대신 모든 정부기관 개혁의 거울 삼아야 대한민국 1년 예산중에 정부, 국정원, 국회, 법원...

by admin_2017  /  on Aug 15, 2018 01:50
국회 특활비 폐지, 꼼수대신 모든 정부기관 개혁의 거울 삼아야 

대한민국 1년 예산중에 정부, 국정원, 국회, 법원이 8,000억원을 영수증 없이 특별활동비(특활비)라는 명목으로 마음대로 사용하고 있다.

 1994년 ‘기밀 유지가 요구되는 정보 및 사건 수사, 기타 이에 준하는 국정수행 활동에 직접 소요되는 경비’라는 명목인 이 특활비를 원내교섭단체, 상임(특별)위원회, 의원외교 같은 특수 의정활동을 지원한다는 명목으로 국회가 쓰기 시작하면서부터, 국회는 의원 외유 격려금이나 용돈 등 '쌈짓돈' 으로 사용해왔다. 

이중 매년 약 62억 원을 의장단, 위원장단, 원내대표 몫으로 국민의 혈세를 갈라 먹는 등 국민을 우롱해왔다.

특히, 국회는 그동안 통상적 의정활동을 ‘기밀을 요하는 고도의 정치적 행위’로 포장하며 특활비 내용을 공개하라는 사회적 요구를 줄곧 묵살하면서 자신들의 기득권이자 특권을 내려놓지 않아 국민의 지탄을 받아왔다.

이러한 국회 특활비에 대해 고 노회찬 의원이 목숨을 끊으면서까지 특활비 폐지를 주장하면서 원내대표 몫으로 자신에게 지급된 특활비를 반납하기에 이르자, 국회의 특활비 폐지가 국민들의 관심을 모았다.

이에대해 지난 주까지만 해도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특활비의 순기능 운운하며 폐지보다 양성화 쪽으로 의견을 모으는 등 기득권을 놓지 않으려는 국회의 행태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세지고 아
울러 바른미래당과 정의당 등 소수정당이 폐지에 앞장서면서 정치권이 결국 폐지방향으로 급선회한 것이다.

본래 목적과는 무관하게 아무런 통제와 감시 없이 ‘쌈짓돈’처럼 사용해온 특활비의 달콤한 유혹을 버리지 못하고 끝까지 ‘꼼수’를 부렸다가 심상찮은 여론에 직면해서야 비록 늦었지만 심각성을 깨닫게 된 것은 다
행이다.

하지만, 국회는 다시 꼼수를 부리면서 특활비는 폐지하지만 의장단 및 상임위원장 등의 업무추진비와 의원 외교ㆍ연구모임 등의 필요 경비를 어떻게 보전할지 대안을 마련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어 정말 지탄의 
대상이 되고 있다. 촛불이 필요한 상황이다.

국회 특활비 규모는 전체 국가기관 특활비의 1% 규모에 불과하다. 
규모를 떠나서 국민 대표의 특활비만 개혁하고 정부기관의 특활비는 그대로 둔다는 것은 어불성설이 아닐 수 없다. 
특히 특활비가 집중된 국가정보원·검찰·경찰·국세청 등 권력기관의 특활비는 오랫동안 통제와 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

따라서, 예산심의권을 쥔 국회가 먼저 기득권을 내려놔야 국정원 청와대 검찰 경찰 등 타부처 특활비 수술을 집도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국회는 최종 개선안 마련 과정에서 갖가지 명목으로 특활비를 부활하려는 꼼수를 부리면서 국민들을 기만하려고 하고 있는 것이다.

‘기밀을 요하는 국가안보’ 등 취지에 부합하는 특수영역을 제외한 특활비 예산은 모두 없애야 하며, 국회는 각 국가기관의 특활비의 필요성을 전면적으로 재검토해 조정하고, 특활비가 오용되지 않도록 특활비 예산 
편성과 집행에서 기본적인 투명성을 확보해야 한다. 

특활비를 감독해야할 책무가 예·결산 심의권을 갖는 국회에 있음을 다시한번 확인하며, 국회의 ‘특활비 폐지’로 전 정부기관 특활비 문제를 근원적으로 해소하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는 데 기여해, 국정원으로부터 특활비를 상납받아 사적 용도로 사용한 이명박·박근혜 청와대의 실상이나 홍준표 전 한나라당 대표와 같이 남은 돈을 생활비로 주었다는 오용이 다시는 재현되어서는 안된다.


1146-사설 사진.jpg







 

 

URL
http://eknews.net/xe/523964
Date (Last Update)
2018/08/15 01:50:31
Read / Vote
373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23964/c7b/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109 미국과 북한은 기싸움대신 당당히 대화에 임해야 imagefile 2018 / 11 / 14 70
2108 여야정 협의체의 첫 결실을 환영한다. imagefile 2018 / 11 / 07 133
2107 극에 달한 사법 불신, ‘ 특별재판부’ 도입과 '공수처' 신설 서둘러라 imagefile 2018 / 11 / 01 132
2106 정쟁·구태·코메디에서 벗어난 생산적 민생국감 기대한다 2018 / 10 / 17 241
2105 북미간의 '좋은 약속'에 한국당도 동참해야 imagefile 2018 / 10 / 10 339
2104 '민주주의의 적' 가짜뉴스 생산자와 퍼나르는 사람들 발본색원해 엄벌해야 imagefile 2018 / 10 / 03 381
2103 양승태 사법부 재판거래 의혹 수사에 비협조적 사법부는 적폐다. imagefile 2018 / 09 / 26 373
2102 남북 정상 회담,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에 결실을 기대한다. imagefile 2018 / 09 / 18 351
2101 남북 관계 정상화와 비핵화 실현에 기대가 크다 imagefile 2018 / 09 / 12 356
2100 적폐청산은 촛불 시위의 준엄한 명령, 중단되어서는 안된다 imagefile 2018 / 09 / 05 447
2099 트럼프 외교에 발목잡힌 남북교류, 우리의 길을 가야한다 imagefile 2018 / 08 / 29 613
2098 '역대 최악의 정치특검' 특검 주장자와 특검 관계자에 책임 물어야 imagefile 2018 / 08 / 22 550
» 국회 특활비 폐지, 꼼수대신 모든 정부기관 개혁의 거울 삼아야 imagefile 2018 / 08 / 15 373
2096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관계, 정부의 인내와 역할이 재요구 된다. imagefile 2018 / 08 / 08 503
2095 계엄 실행 의지 명백한 친위 쿠데타 도모에 충격을 금치 못한다. imagefile 2018 / 07 / 25 400
2094 국군기무사, 폐지보다는 전면 개혁을 해야한다. imagefile 2018 / 07 / 18 585
2093 헌재의 ‘양심적 병역기피자’들의 대체 복무 결정을 존중한다. imagefile 2018 / 07 / 04 644
2092 한국당,모든 기득권 내려놓고 완벽한 환골탈태해야 imagefile 2018 / 06 / 27 439
2091 검경 수사권 조정, 국민이 원하는 최우선 과제이다. imagefile 2018 / 06 / 20 473
2090 북미정상회담 성공에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에 기대가 크다 imagefile 2018 / 06 / 13 525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