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고위직 인사 검증 및 임명도 '촛불민심'반영해야 지금까지 장관 등 고위급 인사 청문회를 수 십차례 지켜보면서, ...

by admin_2017  /  on Apr 03, 2019 03:36
고위직 인사 검증 및 임명도 '촛불민심'반영해야

지금까지 장관 등 고위급 인사 청문회를 수 십차례 지켜보면서, 청와대의 인사 검증 한계에 대한 실망과 함께 한국 지도층이 총체적인 부정부패로 썩어 있음을 실제로 확인하게 됨에 따라 그 비참함이 말로 형언할 수가 없다.

이명박 정권, 박근혜 정권은 그렇다 치더라도 문재인 정권에서마저도 우리 국민들은 극소수의 존경받을 수 있는 지도층만을 만났을 때, 그외 대부분이 비리와 부정부패의 대형 백화점 경영자들 뿐임을 실감하고 있다.

위장 전입, 부동산 투기, 논문 무단 전재, 탈세의혹 등을 비롯한 일반 국민들이라면 감히 꿈도 못꿔보던 각종 비리를 서슴없이 저질러온 사람들이 장관 등 고위직을 맡겠다고 뻔뻔하게 얼굴을 들이 내밀며 국민들을 기만해왔다.  

'촛불 민심'은 국민의 주권과 헌법을 유린하고 각종 불법을 저질러 온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과 '정권 교체'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사회 정의를 올바로 세워 주기를 기대했다.

그래서 국민들은 국민들의 참뜻을 이해하고 이를 실천해줄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 속에 문재인 대통령을 선택했고 그 정부에 대한 기대가 매우 큰 것이 사실이다.

그런데 굳게 믿어온 문재인 정부를 이끌어 갈 마차에 해당하는 장관 등 고위직에 임명될 사회 지도층마저도 극히 몇 사람만을 제외하고, 비리와 부정부패의 백화점들만 모여 국민들의 지탄을 받고 있을 뿐만 아니라 몸과 마음을 다해 정상적이고 열심히 살아온 국민들에게 실망감과 허탈감을 갖게 한다.

먼저, 우리 사회 지도층이 그만큼 썪어 있어 장관 등 고위 공직자감을 찾기가 어렵다는 것을 반증하기도 하겠지만, 청와대 인사 검증 시스템에 심각한 결함이 있다는 방증이어서 꾸짖고 지탄하지 않을 수 없다.

다주택 보유로 부동산 투기 의혹이 필부필부들에게도 느껴질 정도의 후보를 국토교통부 장관에, 그리고 정교한 기술력이 필요한 과학의 심장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로는 부인과 동반해 ‘해적 학회’ 등에 국비를 지원받아 참석한 사람을 지명하고서도, 인사 검증에 문제가 없다는 식의 변명을 내놓고 있으니 국민들은 누구를 탓해야할 지 판단조차 서질 않는다.

게다가, 한 술 더떠서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브리핑을 통해 인사검증 부실을 둘러싼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 책임론이 불거지자  “특별한 문제가 파악된 게 없고, 문제가 없으니 특별한 조치도 없다”고 밝히면서  ‘언론 보도’나 ‘국민 정서’ 탓에 낙마했다는 투의 어이없는 주장을 펼쳐 대통령의 지명 철회 결단조차 희화화하고 있는 꼴이어서 청와대 참모도 개진도진격이다.

누가 뭐라고 해도 문 정부 출범후 지금까지 8명의 장관급 후보자가 청문 보고서 채택없이 임명되었다는 것은 자유한국당의 무조건 반대도 문제가 있지만, 국민의 눈높이를 맞추지 못한 청와대 인사검증 시스템의 문제점을 인정해야 한다. 

비록 만시지탄이지만, 청와대는 “이번 장관 후보자 인선에도 7대 배제기준을 적용하고 준수했지만, 국민 눈높이를 맞추는데 미흡했다”며 “한층 높아진 국민의 기준과 기대에 부합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 다짐이 헛된 구호가 되지 않도록 인사 추천ㆍ검증 시스템의 철저한 점검과 보완이 뒤따라야 한다. 

자유한국당도 몽니부리듯이 이번처럼 장관 후보자 7명 모두의 자진사퇴를 요구하며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자체를 거부하는 것은 지나친 정치 공세이자 정략적인 발목 잡기로 바람직하지 않다.

촛불 민심이 바로 국민의 눈높이라는 점을 잊지 말고 청와대는 초심으로 돌아가, 대통령의 인사권만을 앞세워 부적격 후보자의 임명을 서두르기보다 다소 늦춰지더라도 인재풀을 확장해 국정철학을 공유하면서도  전문성과 도덕성을 갖춘 인재들을 찾는 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

1176-사설 사진.png














 

 

URL
http://eknews.net/xe/536107
Date (Last Update)
2019/04/03 03:36:30
Read / Vote
292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36107/01d/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140 청와대와 여야 5 당 대표의 초당적 협력으로 일본에 본 때를 보여야 imagefile 2019 / 07 / 17 94
2139 여야는 정쟁을 중단하고 초당적으로 대응하고, 정부는 이번 기회를 산업경쟁력 강화 계기로 삼아야 imagefile 2019 / 07 / 10 162
2138 역사적인 남북미 정상 판문점 회동은 사실상의 ‘종전선언’ 평가 imagefile 2019 / 07 / 03 191
2137 민주노총, 노조활동보다 민주 사회와 법질서 유지가 우선함을 알아야 imagefile 2019 / 06 / 26 201
2136 윤석열 내정자, 국민 기대에 부응하는 적절한 인사로 평가한다 imagefile 2019 / 06 / 19 181
2135 전광훈 목사의 내란선동 수준 망발, '목회보다 회개가 더 시급' imagefile 2019 / 06 / 12 357
2134 최고 세비받고 정치대신 망언일삼는 국회의원들이 '헬조선'만들어 imagefile 2019 / 06 / 05 268
2133 5ㆍ18 진실 규명, 미개민족이 아니라면 더이상 늦추지 말라 2019 / 05 / 22 128
2132 북한은 군사 도발 중단하고, 남북∙북미 대화 재개에 나서라 imagefile 2019 / 05 / 15 242
2131 '정당 해산' 민심 제대로 읽고 민생 국회에 나서라 imagefile 2019 / 05 / 08 265
2130 국회는 국민의 대표답게 '식물,동물'이 아닌 인간다운 수준을 보여라 imagefile 2019 / 05 / 01 319
2129 한국당 의원들, '5.18 민주화'에 이어 ‘세월호 참사’까지 망언 쏟아내 imagefile 2019 / 04 / 17 203
2128 자유한국당의 민생고 포기하는 정쟁팔이, 도가 지나치다 imagefile 2019 / 04 / 10 324
» 고위직 인사 검증 및 임명도 '촛불민심'반영해야 imagefile 2019 / 04 / 03 292
2126 검찰은 '김학의 사건' 철저한 재수사로 과거 치부와 단절해야 imagefile 2019 / 03 / 27 314
2125 특권층 권력형 비리 은폐의 상징 '김학의·장자연 성폭력 의혹', 공수처 신설이 절실함을 강조한다 2019 / 03 / 20 361
2124 한국당 원내대표 연설, 색깔론과 망언으로 뒤덮인 극우정당 수준에 개탄 imagefile 2019 / 03 / 13 461
2123 3·1운동 정신 계승, 친일잔재 청산 더 미뤄선 안돼 imagefile 2019 / 03 / 06 446
2122 헌정질서 흔드는 황교안의 ‘한국당', ‘수구회귀’ 를 경계한다 imagefile 2019 / 02 / 27 485
2121 한국당, 극우정당 보다는 건전 보수 정당으로 거듭나야 imagefile 2019 / 02 / 20 448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