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국회는 국민의 대표답게 '식물,동물'이 아닌 인간다운 수준을 보여라 국회에서 발의된 법안 처리가 무한 표류하는 ...

by admin_2017  /  on May 01, 2019 00:34
국회는 국민의 대표답게 '식물,동물'이 아닌 인간다운 수준을 보여라 

국회에서 발의된 법안 처리가 무한 표류하는 상태를 막고 신속한 처리를 위한 제도가 바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으로, 2012년 당시 박근혜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비대위원장의 제안으로 만든 국회선진화법에 담긴 절차다.

안건의 패스트트랙 지정은 법안을 날치기 통과시키는 것이 목적이 아니라, 논의를 시작해 충분한 토론과 합의라는 민주적 절차를 통해 타협과 수정을 가능하게 한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이 법을 만드는 국회에서 자신들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선거제· 검찰개혁 법안 접수도 못하게 원천봉쇄하며 패스트트랙 지정을 막는 데 사활을 걸면서 회의장을 점거했고, 국회 곳곳에서 몸싸움을 벌이고 고성과 욕설이 난무하는 '동물 국회'를 다시 부활시켰다.

정치개혁의 핵심인 선거제도 개정은 지난 대선 후보 모두의 공약 사항중에 하나였을 뿐만 아니라, 지난 12월말에 5 당 대표들이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합의한 사항으로 우리 정치가 노출한 한계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시대적 과제이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선거에서 전국 혹은 권역별 정당 득표율에 비례해 정당별 총의석을 할당하고, 이후 정당별 총 의석수에서 지역구 의석수를 뺀 만큼을 비례대표 의석으로 할당하는 방식이다.

유권자의 한 표에 담긴 정치적 의사를 살리기 위해서는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서, 표의 등가성, 비례성을 강화해 국민주권의 행사 결과가 왜곡 없이 의회에서 대표되어야 하는 것으로 당연하다.

공수처와 검경수사권 조정은 무소불위의 검찰 권력을 견제하기 위한 것으로 시민 다수가 원하는 최우선 개혁과제로, 공수처는 시민을 상대로 하질 않고 정치·사법·검찰권력의 비리만을 겨냥하기때문에, 한국당이  ‘대한민국판 게슈타포’ ‘애국우파 말살 기구’ 운운하며 “전 국민을 공포에 빠뜨릴 것”이라는 주장은 명백한 가짜뉴스이자 허위사실 유포다.

게다가 자유한국당은 주말마다 서울 광화문광장에 전국 253개 당협에 당원 총동원령을 내린 대규모 장외집회에서 ‘독재타도, 헌법수호’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김일성 치하” “수령 국가” 등 색깔론을 다시 꺼내 들었고, 행진 대열을 따르는 참가자들은 “문재인 빨갱이” “개XX” 등 욕설을 내뱉었다

그리고, 연이틀간 국회에서 감금과 육탄전, 드러눕기, 집기 파손 등 온갖 폭력적 수단으로 법안 접수를 막고 회의장을 봉쇄하는 등 민주적인 법안 처리 절차를 폭력으로 짓밟고, 민의의 전당인 국회를 난장판으로 만들면서 ‘패스트트랙’ 결사 저지에 모든 당력을 쏟아 부었다. 

한국당은 선거제 개혁엔 줄곧 침묵을 지키다가 여야 4당이 패스트트랙을 추진하자  합의한 연동형 비례대표제와는 정반대적인 ‘비례대표 폐지’라는 반헌법적인 안을 불쑥 내놓았고, 공수처 설치도 이렇다 할 대안 없이 시간끌기로 버텨오다가, 마치 자유와 민주를 위한 투쟁인 양 목청을 높였지만 사실도 아니고 설득력도 없다. 

승자독식의 양당 체제를 완화하는 선거제 개편과 무소불위의 검찰권력을 견제하기 위한 공수처 설치가 어떻게 좌파 독재이고, 헌법 파괴라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는 막가파식 극한 투쟁은 의회주의, 법치주의를 부정하는 반민주적 행태에 불과했다. 

이런 치열한 '동물 국회'의 전투적 상흔 속에서도 다행히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은 29일  자정을 넘겨 국회법을 유린하며 물리력을 동원한 한국당의 막무가내 저지를 헤치고, 국회 사법개혁특위와 정치개혁특위를 열어 정치개혁의 정수인 선거제 개혁을 담은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검경수사권 조정 관련 법안을 패스트트랙에 올렸다.

이에 한국당은 30일 의원총회에서 적반하장으로 ‘의회 쿠데타’ 운운하며 강원도 산불 재해와 포항지진 피해 대책 예산안을 담고 있는 추경 예산 심의를 거부하고 전국 순회 규탄대회 개최 등 전방위 투쟁 결의를 함으로써 시민들을 경악하게 한다.

그래도 의원 뱃지는 달고 싶은 지, 선거제 개혁법안이 패스트트랙에 올려지면 모든 의원들이 사퇴하고 20대 의회를 마감하겠다는 나경원 원내대표의 비장한 각오 발표에는 아직 이렇다할 계획이 없다.

한국당이 선거법 개정에 반대하는 것은 자신들의 지지율보다 의원수를 더 많이 갖겠다는 것이고, 공수처 설치를 반대하는 것은 권력층인 자신들을 보호하겠다는 집단이기주의로 기득권을 놓지 않겠다는 것이라는 점은 웬만한 시민들도 다 알고 있다.

더 늦기전에 한국당은 사생결단식으로 무조건 상대방을 제압하겠다는 의회민주주의 파괴보다는 패스트트랙에 올린 법안도 무려 330일동안에 협상 과정에서 얼마든지 수정과 보완이 가능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을 터이니, 속히 국회로 돌아와  패스트트랙에 올린 법안에 대한 토론과 민생 현안을 놓고 진검 경쟁하는 모습을 보이기 바란다.

우리 시민들은 우리 국회가 대국민 정책을 놓고 반대만을 일삼는 반대가 아닌,'식물 국회, 동물 국회'가 아닌, 선진국 의회처럼 시민들을 위해 진지하게 토론하는 멋있는 모습을 단 한 번만이라도 정말 보고 싶다.

1179-사설 사진.png


 

 

URL
http://eknews.net/xe/537243
Date (Last Update)
2019/05/01 00:34:51
Read / Vote
945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37243/2ca/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국회는 국민의 대표답게 '식물,동물'이 아닌 인간다운 수준을 보여라 imagefile 2019 / 05 / 01 945
2129 한국당 의원들, '5.18 민주화'에 이어 ‘세월호 참사’까지 망언 쏟아내 imagefile 2019 / 04 / 17 554
2128 자유한국당의 민생고 포기하는 정쟁팔이, 도가 지나치다 imagefile 2019 / 04 / 10 552
2127 고위직 인사 검증 및 임명도 '촛불민심'반영해야 imagefile 2019 / 04 / 03 456
2126 검찰은 '김학의 사건' 철저한 재수사로 과거 치부와 단절해야 imagefile 2019 / 03 / 27 468
2125 특권층 권력형 비리 은폐의 상징 '김학의·장자연 성폭력 의혹', 공수처 신설이 절실함을 강조한다 2019 / 03 / 20 485
2124 한국당 원내대표 연설, 색깔론과 망언으로 뒤덮인 극우정당 수준에 개탄 imagefile 2019 / 03 / 13 609
2123 3·1운동 정신 계승, 친일잔재 청산 더 미뤄선 안돼 imagefile 2019 / 03 / 06 556
2122 헌정질서 흔드는 황교안의 ‘한국당', ‘수구회귀’ 를 경계한다 imagefile 2019 / 02 / 27 627
2121 한국당, 극우정당 보다는 건전 보수 정당으로 거듭나야 imagefile 2019 / 02 / 20 557
2120 국민과 헌법 무시하고 민주화 폄훼하는 한국당은 공당이 아니다 imagefile 2019 / 02 / 13 859
2119 ‘‘제조업 위기’ 돌파구 광주형 일자리에 현대차 노조 대승적 자세 보여라 imagefile 2019 / 02 / 06 598
2118 2차 북미 정상회담, 우리 정부의 중재역할 중요하다 imagefile 2019 / 01 / 23 631
2117 우리 국군의 주적은 '대한민국의 안보를 위협하는 모든 세력'이 맞다 2019 / 01 / 16 898
2116 반란 및 내란의 수괴 전두환에 법원의 구인영장 발부 당연해 imagefile 2019 / 01 / 09 617
2115 한반도 평화와 완전한 비핵화 의지 재확인한 김정은 위원장 신년사 환영한다 imagefile 2019 / 01 / 02 669
2114 자정 능력 없는 사법부, 국회가 나서서 탄핵하라 imagefile 2018 / 12 / 19 646
2113 美軍 주둔비 대폭 증액은 미군 철수 요구와 반미 여론 부채질 우려된다. imagefile 2018 / 12 / 12 678
2112 김정은 위원장, 한반도 평화정착 위해 연내 서울 답방을 기대한다. imagefile 2018 / 12 / 05 678
2111 민주노총, 기득권 집착 대신 국가 경제 먼저 생각하라 imagefile 2018 / 11 / 28 615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