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통합당 김종인 비대위, '쓸모있는 정당'으로 거듭나길 기대한다. 미래통합당이 4.15 총선 참패 후 45여 일 가까이...

by admin_2017  /  on Jun 03, 2020 02:22

통합당 김종인 비대위, '쓸모있는 정당'으로 거듭나길 기대한다.



미래통합당이 4.15 총선 참패 후 45여 일 가까이 당의 진로를 놓고 표류하다가 우여곡절 끝에 내년 4월 재·보선까지를 임기로 하는 ‘김종인호(號)’로 체제를 정비하게 된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다.



그리고 김위원장이 취임사에서 "당을 진취적인 정당으로 만들어 정책 측면에서도 선도적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고, 조직위원장 회의에서도 “시대가 바뀌었고 세대가 바뀌었으니 보수니, 우파니 하는 말도 꺼내지 말라. 더 이상 이념만 내세워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면서 “경제민주화처럼 새로운 것을 내놓더라도 너

무 놀라지 말라”며 고강도의 쇄신과 변화를 예고한 것을 환영한다.



김위원장의 이와같은 발표는 이념과 노선, 정책과 인사에서 이전의 보수정당과는 확실히 다른 획기적 변화를 이루겠다는 의지를 내보인 것이어서, 필부필부들에게는 그 결과의 하나로 경제난 극복과 민생 해결을 최우선으로 하는 정당을 기대하게 된다.



통합당이 4월 총선에서 참패한 것은 정부와 여당 정책에 대안은 제시치도 못하면서 '무조건 반대와 비난'만을 일삼는 '무능력한 수구세력', '사회적 약자의 아픔'에 공감하지 못하는 '꼰대 야당', 그리고 산업화 시대의 성공 신화와 극우세력들과 함께 '반공 이념'에 집착해 시대 변화를 체감하지 못한 것에 대해 민심

이 등을 돌렸고, 그 결과 전체 의원 수의 1/3에 해당하는 겨우 103석으로 자신들의 깃발지역 ‘영남당’ 으로 쪼그라들었다.



그동안 통합당과 그 전신은 선거에서 패배할 때마다 비대위를 구성했지만, 내노라는 정책 하나 없이 구호뿐인 혁신안만 무성했고 그나마 당내 기득권 세력의 반발에 부닥쳐 근본 체질을 바꾸는 데 실패하면서 총 7번의 비대위가 모두 무위로 끝나는 기록도 가지고 있다.



이런 점에서 김종인 비대위가 ‘수구 보수’로 낙인찍힌 통합당의 체질을 근본적으로 바꾸기 위한 고육지책으로 포용적 경제, 분배, 여성, 청년 등의 키워드를 전면에 앞세우며 혁신 드라이브를 걸고 나선 건 바람직한 방향이다.



김 위원장은 “진보보다 더 진취적인 정당”을 실천하겠다고 호언했는 데 우리 민주 시민들은  '정당다운 정책 정당, 쓸모있는 진짜 정당' 그리고 한 가지만 더 부탁한다면 제발 '국가와 국민을 단 한 번이라도 생각하는 정당'으로 거듭나길 기대한다. 



‘진취적 정당’ 표현은 김 위원장이 평소 밝힌 대로 이념에 얽매이지 않는 실용 정당, 즉 정부와 여당에 반대하더라도 대안을 제시할 줄 아는 정책 정당을 지향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번 비대위가 내걸은 슬로건  ‘약자와의 동행’이 ‘증세 없는 복지’처럼 눈길을 끌기 위한 슬로건인지, 당이 추구하는 가치를 표명한 것인지를 확실히 보여주고, 안보를 중시하면서 대북 관계는 어떻게 진전시킬 것인지, 대기업 친화적 정책을 넘어 성장과 분배를 어떻게 두루 달성할 것인지 등 풀기 어려운 난제들에 국가와 국민들에게 '쓸모있는 정당'이 되어 깊이 고민해주길 바란다.



김 위원장이 표류하고 있던 통합당의 지프라기가 된 것은 촛불혁명 이후 세 차례 연이은 전국선거에서 드러난 민심의 힘으로 과거와 같은 거친 비난과 발목잡기 등의 정치행태로는 통합당은 더 이상 국민 지지를 받을 수 없어 혁신과 쇄신이 간절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아직도 통합당의 기반이나 주요 구성원들의 생각은 지금은 그야말로 ‘비상’이니  ‘여의도 차르’라는 별칭을 지닌 김 위원장의 강한 추진력을 빌려서라도 당을 전면 쇄신하지 못하면 통합당에 더이상 미래는 없다는 위기감에 지프라기라도 잡았지만 정세가 바뀌면 예전처럼 돌아갈 가능성이 훨씬 큰 집단이다.




김 위원장의 말처럼 보수의 가치를 표명하기 이전에 전적으로 수구·퇴행적 관성과 결별하고 당의 정체성과 노선을 재정립을 단호히 실행함으로써 통합당의 전면 쇄신에 성공하면서 부디 '국민에의한, 국민의, 국민을 위한' 정당으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





1223-사설 사진.png



 

 

URL
http://eknews.net/xe/557309
Date (Last Update)
2020/06/03 02:22:20
Read / Vote
414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57309/d13/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183 신뢰성,객관성과 공정성을 잃은 검찰에 수사지휘권 발동은 당연 imagefile 2020 / 10 / 21 60
2182 더이상 미룰 수 없는 공수처 설치,국회는 결단을 내려야 imagefile 2020 / 10 / 07 156
2181 한반도의 종전선언이 남북 평화 체제의 지름길이다. imagefile 2020 / 09 / 30 183
2180 국회의원 재산 축소 신고, 단호하게 법적 책임 물어야 imagefile 2020 / 09 / 16 229
2179 ‘이재용 불법승계’ 기소, 엄정한 재판 통해 실체적 진실 밝혀야 image 2020 / 09 / 02 282
2178 광복회장의 친일반민족 세력 청산 주장은 당연하다 imagefile 2020 / 08 / 19 484
2177 공무집행 거부 검사장 '난장판'에 검찰총장은 정치 발언보다 사과부터 해야 imagefile 2020 / 08 / 05 353
2176 북·미 회담 동력 살리고 코로나 감염 방지위해 한·미 연합훈련 연기해 야 imagefile 2020 / 07 / 22 372
2175 여당의 상임위원장 독점, 국민이 일하는 국회를 위해 준 힘이다. imagefile 2020 / 07 / 01 508
2174 한반도의 재긴장, 미국 의존보다는 국민들이 이제 나서야 한다. imagefile 2020 / 06 / 17 2242
» 통합당 김종인 비대위, '쓸모있는 정당'으로 거듭나길 기대한다. imagefile 2020 / 06 / 03 414
2172 5·18민주화운동 40년, 왜곡과 폄훼 못하게 진실 규명 확실히 매듭지어야 imagefile 2020 / 05 / 20 911
2171 ‘김정은 이상설’에 민낯 드러난 언론과 보수 정치권이 더 한심 imagefile 2020 / 05 / 06 877
2170 민주당은 오만과 독주를 경계하고 통합당은 진정한 보수정당으로 환골쇄신해야 file 2020 / 04 / 22 492
2169 재외국민 선거 중지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imagefile 2020 / 04 / 02 1094
2168 '코로나 19'확진자 유발하는 현장 예배 강행 교회에 '책임 묻고 구상권 청구'해야 imagefile 2020 / 03 / 18 2107
2167 ‘국정농단’ 참회 없는 박근혜의 ‘옥중정치’에 놀아나는 한국정치 '정말 한심하다 ' imagefile 2020 / 03 / 11 897
2166 민주당은 명분없는 위성정당보다는 개혁정당답게 국민을 믿어라 imagefile 2020 / 03 / 04 717
2165 '코로나 19'위기 극복은 절실한 시민의식과 의료진및 방역요원에 달려있다. imagefile 2020 / 02 / 26 799
2164 ‘사법농단’ 판사들 재판 복귀, 사법 개혁만이 답이다 imagefile 2020 / 02 / 19 1985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