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조회 수 17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Extra Form

유로저널 343 

한국화의 거장소정 변관식 1 : 자유로운 나그네

 

4)미점법

 

 

미법산수(米法山水) 북송대(北宋代) 사대부 화가인 미불(, 1051~1107) 창시하고 그의 아들 미우인(米友仁, 1086-1165) 계승한 산수화법으로 그들의 성을 따서 미법산수화, 그리고 거기에서 사용된 점을 미점이라고 한다.

미우인,  云山墨戏图卷.jpg

미우인,  云山墨戏图卷 (고궁박물관 소장)

미점(米點)법은 명의 문인화가가 이룩한 미법산수의 기법으로 먹의 중요성이 두드러진 발묵법(潑墨法)이다. 

청전 이상범은사실 미점법은 나의 창안물이 아니다. 이것은 송대의 미모 부자가 창안한 것이었다. 어느 그들의 그림을 보고 기법을 사용해 보았는데 나타나는 놀라운 효과를 보고 이후로 내가 우리나라의 언덕과 같이 느린 경사의 산과 초가집과 초우들에 가장 어울리는 화법으로 미점법을 애용했다라고 말한 적이 있다.  

 

5) 절대준법

절대(折帶) 띠를 꺾었다는 뜻이다. 절대준법은 붓을 옆으로 뉘어 그은 끝에 가서 직각으로 짧게 그어 마무리함으로서 붓자국이 ㄱ자처럼 보이도록 필법이다. 

, 붓에 먹을 조금만 찍어 갈필로 처음에는 똑바로 세워 수평으로 긋다가 획을 90도로 전환하여 내려 긋는 준법으로, 원나라 때의 문인화가였던 예찬(倪瓚 1301-1374) 자주 사용했다. 

예찬(倪瓚), 고목석죽도.jpg

예찬(倪瓚), 고목석죽도

옆으로 갈라지기 쉬운 편암으로 이뤄진 산을 그릴 적합한 준법은 조선시대 겸재 정선(鄭敾 1676-1759) 많이 사용했던 방법이기도 하다.  

대부분의 준법이 붓을 세로로 그으면서 그리지만 절대준법은 가로, 옆으로 긋는 준법이어서 독특한 효과를 만들어낸다. 대개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붓을 긋다가 수직으로 내리 꺾으면서 먹색을 짙게 쓰는 것이 특징이다.

청전 이상범은 부벽준과 절대준을 혼용해서 다른 효과를 창출해내는 청전의 준법을 이룩하면서 붓질 하나하나에 경쾌감을 살려냈다.   

 

6) 섬세하고 고요한 진동

이상범은 해방 이듬해에서 만년에 이르기까지 국전 심사위원과 예술원 종신회원, 홍익대 교수 당시의 작가로서는 최고의 명예를 누렸고, 1961 홍익대에서 정년퇴임했다. 

그는 종로구 누하동 182번지 자신의 집에서 주로 그림 작업을 했는데, 집은 청연산방(靑硯山房)이라고 불렸다. 이것은 그가 그림을 팔아 돈을 모아서 셋방살이를 면하고 처음 마련한 집이었다. 그는 타계할 때까지 40 동안 집에서 살면서 그림을 그렸다.

변관식,돈암동 풍경(설경),1960년대.jpg이상범, 설경, 1960년대 (사진출처: http://www.mu-um.com)

붓으로 찍은 점들과 짧게 끊어 날카롭게 그은 붓질로 그려진 덮인 산등성이를 돌아 언덕 너머 위에 기와 집이 하나 있다. 우리가 올려다 보는 아득한 기와 집의 대청마루에 먼저 도착한 그는 거기서 우리를 다시 내려다 보고 있는 하다. 

이렇게 부드럽고 섬세하며 날카로운 진동을 전해주는 청전 이상범의 아름다운 자연은 우리들로 하여금 마음 속에 있는 잔잔한 길을 찾아가게 한다.  

 

2. 소정 변관식 (小亭 卞寬植, 1899~1976)

1) 대담한 구도

변관식, ‘외금강 삼선암 추색’, 1959.jpg

변관식, ‘외금강 삼선암 추색’, 1959 (사진출처: http://www.mu-um.com)

바위가 화면 앞으로 튀어 나올 것만 같은 작품은 소정 변관식이 1970년대한국 회화 유럽 순회전 출품했던외금강 삼선암 추색이다. 이것은 그의 대표적인 그림 하나로 꼽히는 금강산 그림이다. 

소정 변관식은 다른 사람들은 시도하지 않았던 대담한 구도를 많이 시도했다. 보통 풍경화나 산수화를 그릴 작가는 하나의 시선으로 풍경을 바라보며 작품을 그린다. 그런데, 소정 변관식은 바위앞에서 금강산 풍경을 보고 그리지도 않았고, 아주 멀리서 산을 바라보며 그리지도 않았다. 그림에는 가까이서 보는 시선과 멀리서 보는 시선이 화면에 동시에 담겨져 있다. 

그림 바위의 거치고 투박한 질감을 보면 산이 얼마나 깊고 험한 지도 고스란히 느껴진다. 그런데, 이런 험준한 중턱쯤에 희한하게도 주막처럼 보이는 집이 있다. 거기에는 사람들이 앉아서 무언가를 먹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으며 짐을 지고 작대기를 몇몇의 사람들이 거기를 향해 올라가고 있다는 것도 보인다. 

소정 변관식은 어째서 험준하기만 깊고 깊은 골짜기같은 가운데에 이런 주막을 그려 넣은 것일까? 

잠시 북한의 금강산 여행이 일반인에게 가능했을 금강산을 직접 적이 있다. 옆에 있는 줄이나 사람들의 도움을 받아 잡고 올라서야 하는 바위산은 정말 올라가기 쉽지 않았다. 그런데, 작품 사람들은 멋진 경치를 보며 탁주를 걸칠 있다고 생각해서 그런지 힘든 것도 잊고 오히려 신나서 발걸음을 옮기는 것만 같다.  

시원한 막걸리와 따뜻한 국밥 그릇, 부침개 한조각이면 아마 미슐랭 레스토랑의 정갈하고 고급진 어떤 메뉴도 부럽지 않을 것이다. 거기에 멋진 풍경 감상까지, ! 정말 신선놀음이 따로 없을 하다. 

보통 청전 이상범의 서정적이고 섬세한 그림에 비해 소정 변관식의 그림을 남성적인 대범함과 자유로움이 묻어난다고 평가를 한다. 

하지만, 그의 그림을 그저 남성적이거나 대담하다고만 하기에는 뭔가 부족하다. 금강산 그림을 보고 있노라면 소정 변관식은 아마 무엇가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로이 떠도는 투박하고 순박한 그리고 정겨운 나그네와 같은 사람이 아니었을까 싶다.  

 

2) 냉정과 열정 사이 

변관식,돈암동 풍경(설경),1960년대.jpg

변관식,돈암동 풍경(설경),1960년대

수묵 동아시아 회화의 정수이자, 동양화의 역사 자체이다. 이런 서양화의 강렬한 색채와는 달리 다양한 뉘앙스와 시각적 울림으로 강렬한 인상을 전해준다.

변관식, 관폭도,1930년대.jpg

변관식, 관폭도,1930년대 (사진출처: http://www.rhogallery.com)

소정 변관식은 일제 강점기와 해방, 그리고 한국 전쟁으로 이어지는 한국근대의 역사적 굴곡 속에서 세상이 뭐라고 하는 것에 연연해하지 않고 자신만의 감성으로 독자적인 미감을 창조해 우리들에게 짙은 운치를 남겼다.  

 

(다음에 계속…)

 

유로저널칼럼니스트, 아트컨설턴트 최지혜

메일 : choijihye107@gmail.com

 

유로저널광고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윤경의 예술칼럼 이윤경 칼럼니스트 소개 file 편집부 2021.05.03 4780
공지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크리스트나 칼럼니스트 소개 file 편집부 2019.01.29 19817
2172 아멘선교교회 칼럼 아멘선교교회 2023년 4월 5일자 말씀 file 편집부 2023.04.03 55
2171 런던지점 조부장의 에피소드 온정이 머물다 간 거리 file 편집부 2023.04.03 42
2170 런던지점 조부장의 에피소드 조동식 칼럼니스트 소개 편집부 2023.04.03 975
2169 아멘선교교회 칼럼 아멘선교교회 2023년 3월 29일자 말씀 file 편집부 2023.03.29 37
2168 최지혜 예술칼럼 설레는 아트 페어 1 – 아트 바젤 홍콩 file 편집부 2023.03.21 126
2167 아멘선교교회 칼럼 아멘선교교회 2023년 3월 22일자 말씀 file 편집부 2023.03.21 37
2166 아멘선교교회 칼럼 아멘선교교회 2023년 3월 8일자 말씀 file 편집부 2023.03.14 69
2165 이윤경의 예술칼럼 독일 도예가, 키라 슈피커 Kyra Spieker - 2 file 편집부 2023.03.14 68
2164 최지혜 예술칼럼 한국화의 두 거장-소정 변관식 2 : 냉정과 열정 사이 file 편집부 2023.03.13 409
2163 이윤경의 예술칼럼 독일 도예가, 키라 슈피커 Kyra Spieker - 1 file 편집부 2023.03.13 80
2162 CBHI Canada 건강 칼럼 Covid 19 바이러스 감염 후 충격적 뼈 밀도 감소 확인 편집부 2023.03.13 89
2161 아멘선교교회 칼럼 아멘선교교회 2023년 3월 15일자 말씀 file 편집부 2023.03.13 38
» 최지혜 예술칼럼 한국화의 두 거장 – 소정 변관식 1 : 자유로운 나그네 file 편집부 2023.02.27 173
2159 CBHI Canada 건강 칼럼 미토콘드리아를 건강하게 file 편집부 2023.02.27 59
2158 아멘선교교회 칼럼 아멘선교교회 2023년 3월 1일자 말씀 file 편집부 2023.02.26 42
2157 아멘선교교회 칼럼 아멘선교교회 2023년 2월 15일자 말씀 file 편집부 2023.02.22 38
2156 CBHI Canada 건강 칼럼 칼슘과 통풍 file 편집부 2023.02.20 171
2155 CBHI Canada 건강 칼럼 칼슘과 치매( II) 편집부 2023.02.20 110
2154 아멘선교교회 칼럼 아멘선교교회 2023년 2월 22일자 말씀 file 편집부 2023.02.20 48
2153 최지혜 예술칼럼 한국화의 두 거장 – 청전 이상범 2 : 능수능란한 줄타기 file 편집부 2023.02.20 164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2 Next ›
/ 11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연락처 |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 EKNews 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