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먹고 마시면서 발전하는 문화 아메리카 식민지로부터 온 음식의 혁명 감자, 옥수수, 커피, 초코렛이 아메리카 대륙...

Posted in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  by admin_2017  /  on Jun 24, 2019 01:08
extra_vars1 :  
extra_vars2 :  

먹고 마시면서 발전하는 문화


아메리카 식민지로부터 온 음식의 혁




감자, 옥수수, 커피, 초코렛이 아메리카 대륙에서 유럽의 식탁에 침입한다. 1492년 크로스토퍼 컬럼버스가 쿠바에서 옥수수는 16세기 초반부터 유럽의 식탁으로 퍼져 나갔다. 페루에서 잉카 인들은 감자를 먹고 있었다. 처음에는 영국에서 동물들의 사료로 먹이기 시작하였다. 



컬럼버스가 발견한 강낭콩은 풍부한 단백질로 빠르게 퍼져 나갔다. 검은 바닐라는 멕시코와 과테말라에서 수입한 꽃이다. 



테01.jpg 


바닐라 꽃



  바닐라 꽃은 일종의 서양 란과 같다. 바닐라 향을 만들기 위해서 열매를 몇 달에 걸려 삶고 그늘에 말리는 긴 과정이 필요하다. 


프랑스 왕국에는 루이 13세와 루이14세의 결혼으로 합스부르 왕비들을 통하여 들어왔다. 


커피와 초코렛이 유럽의 식탁에 등장한 이 후 모든 유럽인들은 이 두 가지 검은 사탄의 음료에 중독이 되고 영혼이 팔려서 헤어나지 못하게 되었다. 지배 계급이 피 지배 계급의 음료에 지배 당하는 역설이 현실이 되었다.



에티오피아와 예멘에서 온 커피는 원주민들의 포도주였다. 그들은 자신들의 포도주를 카파qahwah로 부른다. 커리는 12세기부터 예멘의 모카Moka 항구에서 카이로나 바그다드로 수출하던 상품이었다. 



테02.jpg

커피 나무 가지와 열매



1570년에 베니스 항구에 도착한 커피가 프랑스 마르쎄이 항구에 도착한 것은 1644년이었다. 곧 빠리로 올라가 고급 사교계를 지배하게 되었다. 1686년 나폴리 상인이 처음으로 빠리에 카페를 열었다. 음료수를 놓고 그 앞에서 대화가 시작된다. 



철학적이든 정치적이든 대화는 음식이나 음료가 있어야 가능해진다. 




프랑스 요리가 모든 유럽의 요리 규범을 정한다.



왕의 식탁



17세기 중엽 세계 인구는 오억 오천 만 명에 달한다.  프랑스를 중심으로 전 유럽에 요리의 규범을 정해주어야 한다. 아랍인들을 통하여 풍요로운 음식의 재료에 맛을 가미하게 되었고 이탈리아 출신의 왕비들을 통하여 요리와 식탁 예절을 받아들인 프랑스는 이제 주인공이 될 차례가 되었다.


그 규범과 규칙을 전하는 것은 왕의 역할이다.


태양왕 루이 14세는 음식을 의식화 시키며 하나의 예배 형식으로 만들었다. 



Jean-Léon_Gérôme_-_Louis_XIV_and_Moliere.jpg

 루이 14세 왕의 식탁



식탁에서의 신하들과 종교적이나 정치적인 대화는 없다. 식탁이 하나의 무대로 꾸며지고 신하들의 "복종과  충성심"을 보여 주는 의식의 동반자들이다. 신하들은 왕의 식탁에 함께 하지 않는다. 왕은 식탁 가운데 자리에 앉고 신하들은 몇 미터 떨어진 곳에서 왕의 식사를 고개를 조아리고 감상하고 감사하는 표정만 지으면 된다. 가끔 왕의 동생이 함께 자리를 하는 경우가 있다. 



아침 아홉 시 가벼운 야채 스프로 밤의 허기를 달랜다. 13시에 점심은 홀로 받는다. 가끔 왕의 동생이 함께 하기도 한다. 16시에 참을 들고 밤 10시 저녁 식사를 조금 거하게 한다. 


왕의 음식이 담긴 그릇이 지나갈  때 신하들은 경의를 표해야 한다. 왕의 식기나 가구 모드 경배의 대상이다. 왕의 부재 시에도 왕실 귀족들이 왕의 식탁을 지날 때 모자를 벗어야 하고 부인들은 가볍게 절을 하며 지나가야 한다. 


왕의 식탁에는 왕자들과 공주들 그리고 손자들만이 함께 할 수 있다. 세자들은 의자가 있다. 세손들은 보조 의자에 앉는다. 


왕은 접시 왼쪽에 포크가 있어도 손으로 먹는다. 공작이나 왕자들은 왕의 식탁 수건 걸이가 되고 칼이나 포크 받침으로 존재한다. 



침묵 가운데 왕의 식사에는 300명까지 참여할 수 있다. 귀족들은 서서 참회하며 자신의 죄를 고백하는 연옥에 간 모습이다. 저녁 만찬은 아이스크림과 잼과 과일주로 시작한다. 단 것이 식욕을 줄여 준다고 만든 관습이다. 제철 과일이 아닌 과일들이 등장한다. 홀란드 전쟁에서 들어온 홀란드 소스가 생선 요리와 함께한다. 그리고 유행의 첨단을 걷던 향신료가 왕의 식탁에서 거의 사라졌다. 


신은 음식의 재료를 주었고 사탄은 소스를 뿌렸다는 소문이 거짓이 아니고


향신료는 "요리의 거짓"이라는 것이 밝혀졌다.  



(다음에 계속)


유로저널 칼럼니스트 테오


bonjourbible@gmail.com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조성희의 마인드 파워 칼럼 조성희 칼럼니스트 소개 image admin_2017 2019-01-29 5359
공지 하재성의 시사 칼럼 하재성 칼럼니스트 소개 admin_2017 2019-01-29 4072
1692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영원한 영웅들이 잠든 노르망디 imagefile admin_2017 19/07/02 01:44 394
1691 최지혜 예술칼럼 ‘A Bigger Splash’ imagefile admin_2017 19/07/01 00:05 385
1690 유로저널 와인칼럼 서연우와 함께하는 와인여행(17)-봉(BONG)감독의 기생충과 봉뱅(BON VIN :좋은 와인) imagefile admin_2017 19/06/25 21:42 385
1689 영국 이민과 생활 영국계 외국인과 결혼후 비자문제 imagefile admin_2017 19/06/25 18:15 283
1688 아멘선교교회 칼럼 너희 중에 병든 자가 있느냐, 유다의 아사왕이 병들었을 때에, admin_2017 19/06/24 23:42 270
1687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7월 파리 즐기기 imagefile admin_2017 19/06/24 21:56 388
1686 박심원의 사회칼럼 박심원의 영화로 세상 읽기: (46) 극한직업 (Extreme Job) imagefile admin_2017 19/06/24 21:07 422
1685 제임스강의 행복나침반 63. 안전과 행복의 문지기 admin_2017 19/06/24 21:03 250
»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먹고 마시면서 발전하는 문화-아메리카 식민지로부터 온 음식의 혁명 imagefile admin_2017 19/06/24 01:08 370
1683 최지혜 예술칼럼 선과 색을 통한 사유 imagefile admin_2017 19/06/24 00:10 329
1682 아멘선교교회 칼럼 너희 중에 병든 자가 있느냐, 그런데, 믿는다는 어떤 사람들은 admin_2017 19/06/18 21:55 300
1681 제임스강의 행복나침반 62. 의와 행복의 대표 admin_2017 19/06/18 01:28 296
1680 박심원의 사회칼럼 박심원의 영화로 세상 읽기: (45) A I (Artificial Intelligence) imagefile admin_2017 19/06/17 23:53 314
1679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먹고 마시면서 발전하는 문화-유럽으로 전해지는 동양의 먹거리 imagefile admin_2017 19/06/17 23:48 291
1678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7월의 투어 뚜르 드 프랑스 (Tour de France) imagefile admin_2017 19/06/17 23:41 574
1677 영국 이민과 생활 취업비자 영국신청과 해외신청 차이점 imagefile admin_2017 19/06/17 19:48 284
1676 최지혜 예술칼럼 생의 의욕과 충만감을 북돋운다 imagefile admin_2017 19/06/17 00:06 304
1675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용기가 이끈 역사 imagefile admin_2017 19/06/12 05:01 507
1674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먹고 마시면서 발전하는 문화-문명의 출발은 음식에서 시작하였다. imagefile admin_2017 19/06/12 04:52 367
1673 유로저널 와인칼럼 서연우와 함께하는 와인여행(16)-'빈엑스포(VINEXPO )2019 보르도(Bordeaux)' imagefile admin_2017 19/06/12 01:07 638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