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열한 번째 이야기 가을바람, 가을향기 ((사진 = Pixabay 제공) 숲과 바다를 흔들다가 / ...

Posted in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  by admin_2017  /  on Sep 15, 2020 23:53
extra_vars1 :  
extra_vars2 :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열한 번째 이야기
가을바람, 가을향기


1bench-560435_1920.jpg
((사진 = Pixabay 제공) 

숲과 바다를 흔들다가 / 이제는 내 안에 들어와
나를 깨우는 바람 / 꽃이 진 자리마다
열매를 키워놓고 / 햇빛과 손잡은
눈부신 바람이 있어 / 가을을 사네

바람이 싣고 오는 / 쓸쓸함으로
나를 길들이면 / 가까운 이들과의
눈물겨운 이별도 / 견뎌낼 수 있으리

세상에서 할 수 있는 / 사랑과 기도의
아름다운 말 / 향기로운 모든 말
깊이 접어두고 / 침묵으로 침묵으로
나를 내려가게 하는 / 가을 바람이여

하늘 길에 떠가는 / 한 조각 구름처럼
아무 매인 곳 없이 / 내가 님을 뵈옵도록
끝까지 / 나를 밀어내는 / 바람이 있어

나는 / 홀로 가도 / 외롭지 않네

- 이해인 <가을 바람>



안토니오 비발디의 <사계> 중 '가을'
Antonio Vivaldi 'L'autunno' from <Le quattro stagioni>

Violin Concerto in F major, op.8 RV 293 
가톨릭 사제이자 이탈리아 작곡가인 안토니오 비발디의 <사계>는 1725년에 작곡된 바이올린 협주곡이다. <화성과 창의의 시도> (Il cimento dell'armonia e dell'inventione) 라는 이름으로 발표된 12곡 중 첫 네 곡으로, 후에 사계절을 묘사한 이 네 곡만 분리해 '사계'로 불리게 되었다.
'봄', '여름', '가을', '겨울' 각각 3악장씩으로 구성되어 있고, 비발디가 직접 썼을 것이라 추정되는 짧은 시 소네트가 곡마다 쓰여 있다.

2_1Antonio_Vivaldi.jpg 
안토니오 비발디


2_2Cimento_dell'_Armonia_e_dell'_Inventione-v2-title_page.jpg
<화성과 창의의 시도> 표지


제1악장 - 농부들이 풍성한 수확의 기쁨을 나누며 술과 춤 잔치를 벌인다.
제2악장 - 노래와 춤이 끝난 뒤 시원한 가을밤이 찾아들어 마을사람은 느긋한 마음으로 잠자리에 든다.
제3악장 - 이윽고 동이 트면 사냥꾼들이 엽총과 뿔피리를 들고 개를 거느린 채 사냥을 떠나 짐승을 뒤쫓는다.

곡의 분위기를 설명하는 소네트 이외에도 2악장에 '잠에 빠진 술고래' 같은 설명을 넣어 곡을 직접적으로 표현했다.  



프란츠 요제프 하이든의 <사계> 중 '가을'
Franz Joseph Haydn <Die Jahreszeiten>

안토니오 비발디의 <사계>처럼 사계절을 노래한 작곡가들이 많다. 차이콥스키의 피아노곡 '사계', 피아졸라의 '사계', 그리고 프란츠 요제프 하이든의 오라토리오 <사계>.
하이든의 <사계>는 총 39곡으로 봄, 여름, 가을, 겨울 4부로 나뉘어있다. 영국 시인 제임스 톰슨의 시 '사계' 독일어 버전을 대본으로 했다. 

계절이 변하며 자연의 풍경도 바뀌고, 일상의 모습도 자연스레 변한다. 하이든의 <사계>에는 계절에 따라 변하는 농부들의 삶, 젊은 농부의 사랑, 그리고 하느님에 대한 감사가 담겨 있다. 인간의 일대기 역시 사계절에 대비 시켜, 춥고 두려운 겨울을 지나 따스한 봄에 이르는 그 길을 음악으로 그렸다. 역경과 고난 속에서 성실히 일상을 살고 그 안에서 보호와 축복을 누리는 인생이 하이든이 그려낸 사계절인 것이다.

천사, 예언자 등이 등장하는 일반적인 오라토리오와는 달리 농부 시몬, 시골 청년 루카스, 그리고 시골 아가씨 한네가 주인공이다. 하이든의 <사계> 중 가을은 농부의 춤, 사냥의 기쁨, 새로 담근 와인을 마시며 벌이는 잔치, 젊은 연인의 사랑 이야기들이 담겨 있다.
'나뭇잎이 떨어지고, 열매가 시들고, 세월이 흘러도, 나의 사랑만은 영원하다'는 루카스의 노래가 가을의 정취를 더욱 아름답게 만든다.

3Joseph-Haydn-string-quartet.jpg

프란츠 슈베르트의 <가을>
Franz Schubert <Herbst> D.945

높고 푸른 하늘, 따듯한 햇살, 기분 좋은 바람.
누군가에게 '가을'은 풍요로움으로 기억되겠지만, 누군가에게는 쓸쓸함과 고독으로 기억될 수 있다. <그리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의 전혜린 작가는 '하늘은 회색이었고 불투명하게 두꺼웠다. 공기는 앞으로 몇 년 동안이나 나를 괴롭힐 물기에 가득 차 있었고 무겁고 칙칙했다.' 라고 본인이 겪은 독일의 '깊은 가을'을 묘사했다. 회색 안개로 가득 차 울고 싶게 막막한 어두운 가을... 슈베르트가 살아간 가을날도 그러했나보다. 그가 세상을 떠난 해인 1828년에 쓴 가곡인 '가을'은 지독히 서글프고 고독하다.

싸늘한 바람 불어오고 / 그렇게 가을은 차갑구나 / 초원은 황량하고 / 숲은 벌거벗었네
그대 화려했던 들판! / 푸르름을 벗어던졌네! / 그렇게 시들었으니 / 더불어 인생도 시드는구나
구름은 떠돌고 / 그렇게 쓸쓸하고 정처 없이 / 별들이 사라져가네 / 푸른 하늘에서!
아, 별들이 / 하늘에서 멀어질 때 / 그렇게 사라지리 / 삶의 희망도!
봄의 나날들아 / 장미로 장식한 / 내 사랑하는 이에게 / 사랑한다 말했을 때!
언덕 너머로 / 차갑게 바람은 불었지! / 그렇게 시드는구나 / 사랑의 장미도

4SchubertD945_Herbst-1.jpg

시인 루트비히 렐슈타프의 시를 가사로 해 쓴 곡 <가을>에는 Mässig (절제하며) 라는 빠르기 말이 붙어있다. 고독하고 쓸쓸한 마음이 가을바람에 동요하듯 오른손은 곡의 시작부터 끝까지 트레몰로를 연주한다. 불안한 마음처럼 일렁이는 트레몰로 아래, 왼손 베이스는 한음 한음 차례로 올라갔다 내려갔다 반복하며 걸음을 서성댄다. 

스치는 바람 향기에 생각이 깊어지는 가을이다.
가을은 열매를 맺고, 결실을 보는 계절이라 하건만, 왜 자꾸만 마음 한켠이 헛헛하고 공허해지는 것인지... 코로나 사태와 태풍 등으로 유난히도 힘겨운 시간을 살아내고 가을을 맞이했다. 비발디가 연주한 반짝이는 가을 햇살, 하이든이 노래한 감사한 가을의 삶, 슈베르트가 가슴에 품은 지독한 가을의 쓸쓸함.

수천수만 가지의 사연과 감정을 담고 살아가는 각자의 가을.
때로 그 가을날의 한가운데 서 있는 내 모습이 빛바래 나뒹구는 낙엽 같아 보여도, 그 낙엽은 어느 날 싱그러움 가득한 푸르름이었고, 어느 날 잔뜩 움츠린 채 한겨울 눈보라를 견뎌낸 강인함이었다. 


가을바람과 가을향기로 기억될
9월의 한 가운데에서

음악 칼럼니스트 여명진 크리스티나
mchristinayeo@gmail.com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조성희의 마인드 파워 칼럼 조성희 칼럼니스트 소개 image admin_2017 2019-01-29 15826
공지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크리스트나 칼럼니스트 소개 imagefile admin_2017 2019-01-29 16642
공지 이윤경의 예술칼럼 이윤경 칼럼니스트 소개 imagefile admin_2017 2021-05-03 1846
1978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방황의 나날 imagefile admin_2017 20/10/20 02:07 1000
1977 아멘선교교회 칼럼 아멘선교교회 10월 21일자 말씀 imagefile admin_2017 20/10/20 01:30 392
1976 아멘선교교회 칼럼 아멘선교교회 10월 14일자 말씀 imagefile admin_2017 20/10/20 01:28 572
1975 최지혜 예술칼럼 모나드에는 창이 없다 imagefile admin_2017 20/10/19 20:59 730
1974 아멘선교교회 칼럼 아멘선교교회 10월 7일자 말씀 imagefile admin_2017 20/10/06 01:08 517
1973 최지혜 예술칼럼 추파 던지기! - 헬런 프랑켄탈러 (Helen Frankenthaler) imagefile admin_2017 20/10/05 20:12 1086
1972 영국 이민과 생활 영주권 신청 영어증명 방법과 면제 imagefile admin_2017 20/09/30 01:03 695
1971 유로저널 와인칼럼 서연우와 함께하는 와인여행 (40) - 와인의 품질(qualité)과 등급체계에 관한 생각들 (1) imagefile admin_2017 20/09/30 00:03 593
1970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달빛에 취해 imagefile admin_2017 20/09/29 19:35 1577
1969 최지혜 예술칼럼 한 발자국 뒤에서 나를 바라보게 하는 예술가 - 마리나 아브라모비치 imagefile admin_2017 20/09/28 22:58 834
1968 영국 이민과 생활 외국인과 결혼으로 이름변경과 방법 imagefile admin_2017 20/09/28 19:59 1117
1967 아멘선교교회 칼럼 아멘선교교회 9월 30일자 말씀 imagefile admin_2017 20/09/28 19:51 3755
1966 아멘선교교회 칼럼 아멘선교교회 9월 23일자 말씀 imagefile admin_2017 20/09/28 19:50 1911
»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가을바람, 가을향기 imagefile admin_2017 20/09/15 23:53 1467
1964 유로저널 와인칼럼 서연우와 함께하는 와인여행 (39) - 좋은 균, 나쁜 균 ,이상한 균 imagefile admin_2017 20/09/15 20:15 971
1963 영국 이민과 생활 학생비자 8년 타임캡과 10년영주권 imagefile admin_2017 20/09/15 18:17 594
1962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인생 순례의 길은 계속되어야 한다 (2) imagefile admin_2017 20/09/15 01:19 830
1961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파리의 또 다른 작은섬 imagefile admin_2017 20/09/15 01:00 1148
1960 최지혜 예술칼럼 한 번쯤 이런 상상을 해 본다면? imagefile admin_2017 20/09/14 23:59 680
1959 영국 이민과 생활 요즘 시민권신청부터 여권받기까지 imagefile admin_2017 20/09/14 23:32 598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