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최지혜의 예술 칼럼 (262) 모나드에는 창이 없다 이른 아침 해가 뜨기 전 바다를 바라보며 조깅을 한다고 상상해...

Posted in 최지혜 예술칼럼  /  by admin_2017  /  on Oct 19, 2020 20:59
extra_vars1 :  
extra_vars2 :  

최지혜의 예술 칼럼 (262) 


모나드에는 창이 없다



이른 아침 해가 뜨기 전 바다를 바라보며 조깅을 한다고 상상해 보자. 


몸은 점점 달라올라 땀으로 범벅이 되고, 해는 조금씩 떠오르면서 세상을 밝게 비춘다. 푸르른 바다가 햇살에 눈이 부시다. 숨은 가쁘고, 심장은 더욱 빠르게 뛴다. 상쾌한 공기에 기분이 좋다. 파도는 변함없이 그리고 쉼없이 부서져 내린다. 



여기서 우리에게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은 무엇일까? 



1조깅.jpg



우리의 삶은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으로 둘러싸여 전개된다. 

보이는 세계는 말 그대로 보고 느끼고 만지는 등 우리 신체의 오감으로 할 수 있는 것들로 구성되어 있다. 조깅하는 나에게 있어서는 바다, 파도, 해, 그리고 몸과 땀이 가시적인 것들이다. 이렇게 눈에 보이는 것들은 보이니까 쉽게 이해된다. 




그렇다면, 보이지는 않는 세계에는 무엇이 있을까? 조깅을 하는 내가 느끼는 상쾌하다, 기분이 좋다, 변함이 없다는 것과 같은 감정들은 눈에 보이지 않는 것들이다.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은 추상적이다, 개념적이다라는 이유로 쉽게 받아들여지지가 않는다. 


천재들이 인정했던 천재인 17세기 독일의 철학자 라이프니츠(1646-1716)는 세상 만물을 이루는 것으로 모나드라는 것을 제시했다. 



2Gottfried Wilhelm Leibniz.jpg


Gottfried Wilhelm Leibniz




이것은 세상의 모든 것을 구성하는 원초적인 요소이다. 하지만, 물리학의 원자 개념과는 달리, 이것은 물질이 아니고, 물리학의 '질점(질량을 가지나 크기가 없고 위치만 주어지는 가상의 물체)'과 같은 관념적인 것이다.  

라이프니츠는 모나드는 살아있는 영혼과 같은 것으로 세상의 활력과 움직임은 제 각각의 완전한 존재인 이 모나드에서 나오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3monad.gif


monad




이것은 무수하고 각각 다르면서 서로 독립해 있다. 그리고 서로에게 아무런 영향을 주지 않고 자기 자신 속에 있는 활동 원리에 따라 활동하고 발전한다. 그래서 모나드는 우주 자체를 반영하고 우주의 거울이다. 즉, 우주가 가지고 있는 일체를 지니고 있어서, 소우주라고 할 수 있다. 그리고 이 소우주가 구성하는 세계가 바로 대우주이다. 

모나드는 자신이 지닌 명료성에 따라서 우주를 반영하는 정도가 다르다. 가장 명료한 성질을 가진 단자가 바로 신이라고 그는 말했다. 그 아래로 인간, 동물, 식물, 무생물 등의 단계적 계층들이 있고, 이 계층들은 하나의 지속적인 선을 형성하면서 연결되어 있다고 세계를 설명했다. 

그래서 그는 자연에는 비약이 없고, 모나드에는 창이 없다고 했다. 이것이 바로 그의 완벽주의 이론이다. 그에 따르면, 지금 세상이 이미 가능한 세계의 최상의 버전이므로, 더 이상의 비약은 필요하지도 존재하지도 않는다는 것이다. 


프랑스의 철학자 들뢰즈(Gilles Deleuze, 1925-1995)는 이런 라이프니츠의 모나드를 주름 개념으로 다시 해석했다. 



4Gilles Deleuze.png


Gilles Deleuze




이 때 주름은 그의 얼굴 이마에 눈가에 그리고 손에 보이는 주름을 말하는 것이 아니다. 그는 주름을 입자와 같은 실체가 아니고 끊임없이 분화하는 잠재성으로 이해했다. 거기서 부분들은 부분과 부분으로 분리되는 것이 아니라 어떤 응집력을 유지하는 더욱 더 작은 주름으로 무한히 분할된다고 생각했다. 

들뢰즈는 이 우주는 능동적인 힘에 의해 압축된 것과 같다고 말하면서 우주를 바다에 그리고 각 개인을 물방울에 비유했다. 우주에 있는 유기체와 비유기체는 똑같은 물질인 바다를 구성하지만, 그것에 작용하는 각각 다른 힘에 의해 각각의 개인인 물방울들은 차이를 만들어낸다. 

유기체에 작용하는 힘은 조형력으로, 태어날 때부터 형성되어 있는 규정들을 따라 내재적으로 작용되는 힘이다. 반면, 비유기체에 작용하는 힘은 한번은 탄성력으로, 또 한번은 조형력으로 접힌 것과 같아서 전자에서 후자로 이행할 수 없기 때문에 유기체 것와 다르다고 들뢰즈는 설명했다. 

유기체인 우리의 몸은 늘 움직인다. 이 움직임에 따라 우리 살들의 주름들은 펴지기도 하고 다시 접히기도 한다. 이처럼, 세계에서 시간의 흐름에 따라 들뢰즈의 주름들도 운동을 한다. 



들뢰즈는 세계는 3가지 층위가 있다고 했다. 어떤 질료도 미분화의 상태로 남아 있는 잠재성의 층위와 강도의 차이에 따라 개체로서의 차이들이 분화된 개체성의 층위, 그리고 구체적인 모양과 질을 가지게 되는 현실성의 층위이다. 

살아 있는 알처럼 내재적인 원인에 따라 잠재성 층위로부터 현실성의 층위로 생성되어 나가는 것을 들뢰즈는 주름이 바깥으로 펼쳐지는 운동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반대로 안쪽으로 접히는 운동도 있다. 이것은 깊이를 만들고 밀도를 압축시켜 강도를 높이는 운동이다. 들뢰즈는 철학, 과학, 예술 등의 창조적 행위가 바로 잠재성을 안쪽으로 접어가는 행위라고 했다. 

예를 들어, 예술가는 주위의 일상적인 소재들을 선택해 그 의미의 밀도를 높인다. 



5Paul Cezanne, Montagne Sainte-Victoire, 1904.jpg


Paul Cezanne, Montagne Sainte-Victoire, 1904




근대회화의 아버지라 불리며 모더니즘을 연 폴 세잔은 생트 빅투아르 산을 수 백번을 그렸다. 

들뢰즈는 예술을 재현이 아니라, 감각 존재로 설명했다. 그림을 그리는 주체도 그림의 대상도 관계하면서 그 주체나 대상 어느 하나로도 환원할 수 없는 이 감각의 존재를 스스로 세우는 것이 바로 예술이 하는 일, 즉 예술의 목적이라고 했다. 


그래서 예술가들은 대상을 실제처럼 그리는 기교를 배워야 하는 것이 아니라, 감각의 블록을, 하나의 순수한 감각 존재를 추려내는 방법, 감각 존재를 홀로 서게 하는 방법을 배워야 한다고 했다.


6Montagne Sainte-Victoire.jpg


Montagne Sainte-Victoire



세잔은 똑같은 풍경을 반복적으로 그리면서 그는 그 속에서 변화하는 것과, 그리고 변화하는 것들 사이에서 변화하지 않는 것들을 포착해 했다. 그 때 그는 나는 산과 그림과 하나가 되었다고 말했다. 몰아일체가 된 그는 보이는 세계와 보이지 않는 세계를 동시에 담아내면서 감각의 존재를 세웠다. 


7Paul Cezanne, Mont Sainte-Victoire with Large Pine, 1887.jpg


Paul Cezanne, Mont Sainte-Victoire with Large Pine, 1887



그래서 우리는 그의 그림을 보면서 겹겹히 그리고 깊히 접힌 주름들을 느낀다. 또한 형체도 제대로 갖추고 있지 않는 집들과 들판과 산의 모습에서 완벽한 세상을 보게 된다.



(다음에 계속…)



최지혜


유로저널 칼럼니스트 / 아트컨설턴트


메일 : choijihye107@gmail.com


블로그 : blog.daum.net/sam107


페이스북 : Art Consultant Jihye Choi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조성희의 마인드 파워 칼럼 조성희 칼럼니스트 소개 image admin_2017 2019-01-29 15788
공지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크리스트나 칼럼니스트 소개 imagefile admin_2017 2019-01-29 16600
공지 이윤경의 예술칼럼 이윤경 칼럼니스트 소개 imagefile admin_2017 2021-05-03 1798
1978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방황의 나날 imagefile admin_2017 20/10/20 02:07 996
1977 아멘선교교회 칼럼 아멘선교교회 10월 21일자 말씀 imagefile admin_2017 20/10/20 01:30 390
1976 아멘선교교회 칼럼 아멘선교교회 10월 14일자 말씀 imagefile admin_2017 20/10/20 01:28 566
» 최지혜 예술칼럼 모나드에는 창이 없다 imagefile admin_2017 20/10/19 20:59 726
1974 아멘선교교회 칼럼 아멘선교교회 10월 7일자 말씀 imagefile admin_2017 20/10/06 01:08 514
1973 최지혜 예술칼럼 추파 던지기! - 헬런 프랑켄탈러 (Helen Frankenthaler) imagefile admin_2017 20/10/05 20:12 1078
1972 영국 이민과 생활 영주권 신청 영어증명 방법과 면제 imagefile admin_2017 20/09/30 01:03 693
1971 유로저널 와인칼럼 서연우와 함께하는 와인여행 (40) - 와인의 품질(qualité)과 등급체계에 관한 생각들 (1) imagefile admin_2017 20/09/30 00:03 590
1970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달빛에 취해 imagefile admin_2017 20/09/29 19:35 1573
1969 최지혜 예술칼럼 한 발자국 뒤에서 나를 바라보게 하는 예술가 - 마리나 아브라모비치 imagefile admin_2017 20/09/28 22:58 832
1968 영국 이민과 생활 외국인과 결혼으로 이름변경과 방법 imagefile admin_2017 20/09/28 19:59 1109
1967 아멘선교교회 칼럼 아멘선교교회 9월 30일자 말씀 imagefile admin_2017 20/09/28 19:51 3752
1966 아멘선교교회 칼럼 아멘선교교회 9월 23일자 말씀 imagefile admin_2017 20/09/28 19:50 1905
1965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가을바람, 가을향기 imagefile admin_2017 20/09/15 23:53 1462
1964 유로저널 와인칼럼 서연우와 함께하는 와인여행 (39) - 좋은 균, 나쁜 균 ,이상한 균 imagefile admin_2017 20/09/15 20:15 964
1963 영국 이민과 생활 학생비자 8년 타임캡과 10년영주권 imagefile admin_2017 20/09/15 18:17 591
1962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인생 순례의 길은 계속되어야 한다 (2) imagefile admin_2017 20/09/15 01:19 827
1961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파리의 또 다른 작은섬 imagefile admin_2017 20/09/15 01:00 1144
1960 최지혜 예술칼럼 한 번쯤 이런 상상을 해 본다면? imagefile admin_2017 20/09/14 23:59 676
1959 영국 이민과 생활 요즘 시민권신청부터 여권받기까지 imagefile admin_2017 20/09/14 23:32 592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