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독일, 외국인 돌봄인력 수치 거의 두배 증가 최근 독일의 양로원들은 일자리 공석을 채우는데 큰 어려움들을 겪고...

by eknews21  /  on May 16, 2018 00:49

독일, 외국인 돌봄인력 수치 거의 두배 증가


최근 독일의 양로원들은 일자리 공석을 채우는데 어려움들을 겪고있다. 지난 9일자 슈피겔 온라인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4 예를들어 니더작센주에서 거의 2000개의 일자리 공석이 등록된 반면, 일자리를 찾고 있는 전문 노인돌봄사들의 수치는 300명에 불과한 모습이다.   


1.jpg

(사진출처: spiegel online)


수년전부터 독일에서 보이기 시작한 이러한 전문 노인돌봄사 부족현상은 결과적으로 분야에서 일하는 외국인 전문인력의 수치를 크게 높인 것으로 보여진다. 연방 노동청의 자료발표에 따르면, 분야에서 작년에 사회보험가입 의무직으로 일하는 사람들의 수치가 17 4000명이 증가해 160만명을 기록하는 동안, 외국인 전문 돌봄사들의 수치는 10만명에서 17만명 이상으로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독일 노인돌봄 분야에서 일하는 전체 직장인들 외국 인력이 차지하는 비율이 7%에서 11% 증가한 모습이다. 이들중 많은 사람들은 유럽연합 회원국인 폴란드와 루마니아, 그리고 크로아티아 출신이다.    


 독일에서 능력있는 전문 돌봄인력에 대한 수요는 점점 커지고 있다 말한 연방 노동청 대표 라이문트 베커 (Raimund Becker) 젊은이들과 실업자들이 노인돌봄 분야에서 교육을 받아 직업을 갖도록 정책을 펴고 있지만, 이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우리는 외국 인력이 필요한 상황으로, 분야에서 일하기 원하는 외국인들에게 독일에 장기간 머물수 있도록 좋은 조건을 마련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독일은 현재 외국 돌봄인력들을 독일로 부르기 위해 세르비아와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튀니지아, 그리고 필리핀과 국제적 협력 프로그램을 진행중으로, 국가들에서는 독일과 반대로, 노인돌봄 인력 과잉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프로그램을 통해 독일로 이주해온 외국인 전문 돌봄인력은 1300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 유로저널 박지은 기자

eurojournal09@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19218
Date (Last Update)
2018/05/16 00:49:10
Read / Vote
335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19218/e64/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682 독일, 실업자수 또 다시 최저치 기록 imagefile 2018 / 06 / 04 154
8681 독일 노동부 장관, 피고용자 보호정책 확대해야 imagefile 2018 / 06 / 04 117
8680 문화와 예술, 이주사회에서 중요한 중재 역할 imagefile 2018 / 05 / 29 149
8679 독일 세입자, 빈곤 위험 더 높아져 imagefile 2018 / 05 / 29 241
8678 독일 도시들, 사회계층간 게토 형성 뚜렷 imagefile 2018 / 05 / 29 234
8677 독일 유치원비, 지역별 차이 커 imagefile 2018 / 05 / 29 221
8676 도이체반, 경쟁자 타깃한 새로운 티켓 imagefile 2018 / 05 / 29 188
8675 독일, 삶의 질 높은 도시에 뮌헨 꼽혀 imagefile 2018 / 05 / 22 291
8674 독일국민 절반, 이주민 사회통합 문제는 국가책임(1면) imagefile 2018 / 05 / 22 240
8673 독일 보육원 의무화, 소외계층 아이들에게 별 의미 없어 imagefile 2018 / 05 / 22 171
8672 독일 우체국, 소포비 인상 imagefile 2018 / 05 / 22 213
8671 독일, 간병 공보험비 또 오를 듯 imagefile 2018 / 05 / 22 129
8670 독일, 직업 활동자 수치 크게 증가 imagefile 2018 / 05 / 22 109
» 독일, 외국인 돌봄인력 수치 거의 두배 증가 imagefile 2018 / 05 / 16 335
8668 독일, 앞으로 온라인 의사 상담 및 치료 활발해질 듯 imagefile 2018 / 05 / 16 268
8667 독일, 식수값 지난 10년간 연평균 18% 상승 imagefile 2018 / 05 / 16 316
8666 베를린 국제공항, 2020년 진짜 개항할 것 imagefile 2018 / 05 / 16 321
8665 유럽내 외국에서 거주하는 독일인, 오스트리아에 가장 많아 imagefile 2018 / 05 / 16 269
8664 독일, '개인의 자유보다 사회 정의가 더 중요하다'고 보는 비율 높아 imagefile 2018 / 05 / 07 305
8663 독일 일인가정, 소득세금 및 사회 분담금 유난히 높아(1면) imagefile 2018 / 04 / 30 564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