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EU, 작년 유럽연합 국가 내 난민 지위 신청 수 1/3이 줄어 코로나 위기로 시행된 이동제한령으로 인해 작년 유...

by admin_2017  /  on Feb 22, 2021 04:02
EU, 작년 유럽연합 국가 내 난민 지위 신청 수 1/3이 줄어



코로나 위기로 시행된 이동제한령으로 인해 작년 유럽연합에 난민 지위를 신청한 수가 2013년 이래로 가장 적은 수를 기록했다.

 지난 11일 유럽연합 난민지원기구 EASO가2020년 유럽연합 국가의 난민 신청과 관련된 통계를 발표했다고 독일 일간지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차이퉁(Frankfurter Allgemeine Zeitung)이 보도했다.  

EASO 통계에 따르면 2020년 난민 신청자 수는 예년보다 3분의 1 감소하여 2013년 이래로 가장 적은 신청 수를 기록했고, 난민 신청자들 중 최종 난민 지위를 받은 비율은 약 32%로 이는 예년 수준과 비슷했다.

EASO는 이러한 감소의 원인으로 코로나 위기로 인한 각 나라의 이동 제한령을 지적했다. 작년 1월, 2월만해도 예년과 비슷한 수준의 신청자 수가 유지되었지만, 3월과 6월 사이 약 5분의 4 정도가 줄어들었다. 

난민 신청자 출신국가 중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국가는 여전히 시리아였고, 그 뒤를 이어 아프가니스탄, 베네수엘라, 콜롬비아가 뒤따랐다. 허가 비율 또한 시리아 출신 난민들이 가장 높았고, 반대로 남미 국가 출신들의 난민 인정 비율은 가장 낮았다.  

 2020년 총 난민 신청자 수는 461,300명이었고, 이들 중 64,500명이 시리아 출신이었다. 이들 중 84% 가량은 난민 지위를 획득했다. 아프가니스탄에선 48,600명이 신청했고, 53%가 난민 지위를 허가 받았다. 

난민 지위를 인정받는 비율은 나라별로 매우 상이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EASO 측은 정확한 나라 별 수치는 발표하지 않았다. 

EASO 대변인에 따르면 이 비율과 관련된 데이터는 아직까지 잠정 수치이고 계속 데이터가 업데이트 되기 때문에 밝힐 수 없다고 전해졌다. 

2019년 발표된 수치에 따르면 아프가니스탄 출신의 난민 신청자들은 스위스에서 약 97% 난민 체류 허가를 받았지만 벨기에에선 32% 정도만이 허가 받았다.

 약 3만명의 신청자들은 베네수엘라와 콜롬비아 출신들이었는데 이들은 유럽연합 국가에 비자 없이 입국이 가능하고 보통 스페인으로 이주하려는 목적을 갖고 있다. 

하지만 이들 중 2-3% 가량 만이 난민 지위를 허가 받는데, 이 비율은 모든 국가들 중 가장 적은 허가 비율이다. 하지만 콜롬비아 난민 신청자들과는 다르게 베네수엘라에서 온 신청자들은 인도주의적 이유로 이들의 국가로 추방되진 않는다.

 또한 주목할 만한 점은 북 아프리카 출신들이 난민 신청을 거의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하지만 유럽연합 국경관리기구 Frontex에 따르면 불법으로 유럽연합 국경을 넘은 북 아프리카 난민들의 비율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약 13,000명의 튀니지인들이 유럽연합 국경을 넘어왔지만, 이들 중 고작 2,900명만이 난민 지위를 신청했다. 

이에 대해 북 아프리카 출신들의 낮은 허가 비율이 불법 난민들의 수를 높이는 원인이라고 분석되기도 했다. 

또한 난민 신청자들 중 10분의 1은 예전에 난민 신청을 불허 받고 다시 신청 한 사람들로, 이들 중 많은 수는 세르비아, 북마케도니아, 코소보, 아제르바이젠, 러시아, 아르메니아 출신들이다. 

그리고 보호자가 없는 미성년자의 비율도 조금 높아져 총 신청자들 중 4%를 차지했다. 

이들 중 가장 많은 수는 아프가니스탄 출신들이고, 그 뒤를 이어 시리아, 파키스탄 출신의 미성년자 난민 신청자들이 많았다.  

 팬데믹 상황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유럽연합 국가들이 작년과 비슷한 수의 난민 체류 허가를 처리했다. 

줄어든 신청 숫자로 인해 유럽연합 국가들은 2017년 이래 처음으로 밀려있는 체류 허가 문제를 해결할 수 있었지만, 2020년 말 여전히 855,000개의 개별 사안들이 허가 결정을 받지 못하고 있고 이 사안들 중 절반이 1심에 머물러 있다.


독일 유로저널 김지혜 기자
eurojournal09@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67596
Date (Last Update)
2021/02/22 04:02:59
Read / Vote
79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67596/4d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591 EU 풍력발전 비중,현재 16.4%에서 30년 후 50% 목표 2021 / 03 / 01 40
5590 EU, 역내 로밍 추가요금 폐지 10년 연장 추진 2021 / 03 / 01 37
5589 이탈리아 등 유럽국가, 배달직원은 직접 고용 판단 2021 / 03 / 01 34
5588 EU, 다국적 대형 콘체른들의 조세 정보 공개 의무 추진 2021 / 03 / 01 31
5587 유럽연합 27개국 정상 화상회의,'백신여권'도입 의견차 불발 2021 / 03 / 01 34
5586 봉쇄 완화냐 지속이냐, 진퇴양난에 빠진 유럽 2021 / 03 / 01 36
5585 스페인,멀티미디어 산업 국제허브로 도약 추진 2021 / 02 / 22 80
5584 ECB, 거대 IT 기업 암호화폐의 화폐주권 위협 우려 2021 / 02 / 22 73
» EU, 작년 유럽연합 국가 내 난민 지위 신청 수 1/3이 줄어 2021 / 02 / 22 79
5582 유럽연합, 변이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위한 프로그램 발표 2021 / 02 / 22 82
5581 코로나바이러스가 불러온 또다른 위기, 사회적 불신 2021 / 02 / 22 80
5580 지난 해 EU 전기차 판매율 사상 최대치 기록 2021 / 02 / 15 128
5579 ECB, 거대 IT 기업 암호화폐의 화폐주권 위협 우려 2021 / 02 / 15 122
5578 아일랜드, 영국과 교역 감소한 반면 EU와는 급증해 2021 / 02 / 15 119
5577 EU, 기존 백신정책 실수 인정하고 새로운 전략 수립 2021 / 02 / 15 213
5576 유럽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률 하락 불구,'긴장 유지해야' 2021 / 02 / 15 119
5575 아직은 불안정한 유럽 경제, 그럼에도 빛은 보인다 2021 / 02 / 15 111
5574 유로존의 경제 회복,중국이나 미국보다 느려 2021 / 02 / 15 103
5573 EU, 백신 물량 확보위해 백신 제조사 강력한 압박 조치 시행 imagefile 2021 / 02 / 02 227
5572 유럽 코로나바이러스 1년, 끝이 보이지 않는 싸움 2021 / 02 / 02 226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