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독일 학자들, 대학 졸업한 이주민들 위해 더 많은 프로그램 제공해야 학자들이 대학을 졸업한 이주민들의 직업능력...

by eknews21  /  on Dec 04, 2018 03:38

독일 학자들, 대학 졸업한 이주민들 위해 더 많은 프로그램 제공해야


학자들이 대학을 졸업한 이주민들의 직업능력을 위한 프로그램에 구조적인 문제가 있음을 지적하고 나섰다. 특히, 이주민들이 독일에서 대학졸업이후 받게되는 직업능력향상을 위한 교육기간동안 생활비를 어떻게 충당할수 있느냐는 질문을 던지고 있다.


1.jpg 

(사진출처: MiGAZIN)


지난 28일자 이주전문 매거진 MiGAZIN은 두이스부르크 에센대학의 IAQ연구소 학자들이 대학을 졸업학 이주민들의 직업능력향상을 위한 프로그램 재개발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대학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현존하는 프로그램들이 고학력 이주민들의 직업전망을 넓혀주는데 많은 공을 세웠지만, 아직 구조적인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IAQ의 최근 연구에 따르면, 현재 새롭게 이주해오고 있는 만 25-64세 연령대 이주민의 거의 40%가 최소 대학을 졸업한 사람들이다. 난민의 신분으로 독일로 이주한 사람들의 대학졸업 비율 또한 두자릿대 수치의 비율을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이들의 많은 사람들이 고국에서 대학을 졸업했음에도 불구하고, 그 어떤 직업능력향상교육 없이는 독일에서 적절한 직업을 찾기가 어렵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주민들을 위한 현존하는 직업능력향상 교육프로그램을 조사한 IAQ학자들은 많은 프로그램 참여자들이 교육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동안 생활비 재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독일의 대학에 등록한 이주민들은 일반적으로 기본생활안정보장 사회보조금에 대한 권리를 가지고 있지 않고, 또한, 많은 이주민들이 고국에서 이미 대학을 졸업한 경우가 많아 학생들을 위해 지원해주는 대학생 생활보조금 (Bafög)을 받는 경우 또한 드물기 때문인 것으로 설명했다.   

  

이에 따라, 학자들은 대학졸업 이주민들을 위한 프로그램 확장 및 재개발 외에 재정지원에 있어 큰 개혁이 있어야 할 것을 권고하면서, 특히, 대학생들을 위한 생활보조금인 Bafög의 개선과 이주민들을 목표로 하는 장학프로그램을 발전시킬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독일 유로저널 박지은 기자

eurojournal09@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29797
Date (Last Update)
2018/12/04 03:38:04
Read / Vote
99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29797/18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820 독일, 외국인 전문인력에 노동시장 폭넓게 개방 imagefile 2018 / 12 / 11 43
8819 독일, 2019년 자녀보조금, 퇴직연금 줄줄이 올라 imagefile 2018 / 12 / 11 31
8818 독일, 실업율 5% 이하로 동서독 통일이래 최저 기록 imagefile 2018 / 12 / 11 26
8817 독일, 기민당 새 대표 유력 후보 크람프-카렌바우어 imagefile 2018 / 12 / 04 78
8816 독일, 내년 1월부터 세입자 보호책 더 강화 imagefile 2018 / 12 / 04 96
» 독일 학자들, 대학 졸업한 이주민들 위해 더 많은 프로그램 제공해야 imagefile 2018 / 12 / 04 99
8814 독일, 2019년 실업보험 분담금 0.5% 내려 imagefile 2018 / 12 / 04 40
8813 독일, 60세상 근로자 수치 점점더 증가 imagefile 2018 / 12 / 04 69
8812 사그러들지 않는 독일의 소비 분위기 imagefile 2018 / 12 / 04 65
8811 독일 부동산 가격 및 임대료 상승에 사회 불평등 심화 imagefile 2018 / 11 / 26 134
8810 독일인들, 민족주의 확산으로 외국인 배타적 증가해 imagefile 2018 / 11 / 26 133
8809 독일 외국 전문인력 유치 정책에 국민들 대다수 환영 imagefile 2018 / 11 / 26 106
8808 독일, 최저임금 상승 지속되고 실업률은 낮아져 imagefile 2018 / 11 / 26 122
8807 독일, ‘미니 메르켈’ 크람프-카렌바우어 총리 가상 대결서 1위 imagefile 2018 / 11 / 20 131
8806 독일, 2015년 이래 처음으로 경제수축 imagefile 2018 / 11 / 19 161
8805 독일대학, 외국인 유학생 증가 imagefile 2018 / 11 / 19 148
8804 독일, 돌봄 및 요양 비용 앞으로 세금으로 더 충당해야 imagefile 2018 / 11 / 19 100
8803 독일, 2018년 플라스틱 포장 생산량 증가해 imagefile 2018 / 11 / 19 63
8802 독일, 높은 집세로 채무자 증가해 imagefile 2018 / 11 / 19 97
8801 독일, 메르켈의 총리직 중도 사임 여론 높아 imagefile 2018 / 11 / 14 97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