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최지혜의 예술 칼럼 (210) 아시아 최고의 미술 행사 1 '아트 바젤 홍콩 시즌' 2018년 6월 14일부터 17일까지 스...

Posted in 최지혜 예술칼럼  /  by admin_2017  /  on May 13, 2019 01:39
extra_vars1 :  
extra_vars2 :  

최지혜의 예술 칼럼 (210) 


아시아 최고의 미술 행사



1 '아트 바젤 홍콩 시즌'


2018년 6월 14일부터 17일까지 스위스 바젤에서 열린 49회 스위스 아트 바젤을 다음으로 예술인이 기다리던 아시아의 가장 가장 큰 아트시장 중 하나인, 2019년 아트바젤 홍콩이 열렸다. 



Art Basel Hong Kong 2019.JPG

Art Basel Hong Kong 2019



 3월 27일 프라이빗 오픈을 시작으로, 3월 29일부터 3월 31일까지 퍼블릭 오픈을 진행했던 이번 아트 바젤 홍콩에서는 앤디 워홀의 작품, 'Campbell's Elvis' 가 285만 달러(32억 4,757만 5,000 원)에, 캐롤 보브의 작품, 'Melty Legs'가 40만-50만 달러(4억 5,580만 원- 5억 6,975만 원)에 팔렸다. 



Andy Warhol, Campbell’s Elvis, 1962.jpg

Art Basel Hong Kong 2019



Carol Bove, Melty Legs, 2018.jpg


Carol Bove, Melty Legs, 2018 



세계 최대 아트페어인 스위스 아트 바젤이 아시아 미술 시장 공략을 위해 설립한 이 아트바젤 홍콩은 7년 만에 '아트 바젤 홍콩 시즌'이라는 말까지 생길 만큼 크게 성장했다. 뉴욕이나 런던에 가야 만날 수 있던 메이저 갤러리가 한 자리에 모이고 수조 원대의 거래가 이루어지면서 명실공히 아시아 최고의 미술 행사로 자리 잡게 되었다. 



아트 바젤 홍콩.jpg

아트 바젤 홍콩



'아트 바젤 홍콩'은 시드니 출신 큐레이터 알렉시 글라스 캔터(Alexie Glass-Kantor)의 기획 아래 본전시, 갤러리즈(Galleries)를 중심으로 여섯 개 섹터로 나뉘어 작품을 선보였다. 그 중 매년 가장 많은 이야기와 이미지를 창출해내는 것은 무엇보다 대규모 조각과 설치로 꾸며진 인카운터(Encounter) 섹터였다. 



2. 'Still We Rise'


알렉시 글라스 캔터는 21세기에 있어 우리의 가장 취약한 부분은 정치적인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Encounters' 섹션의 주제로서 'Still We Rise'을 선택한 그는 우리는 트럼프의 시대, 브렉시트의 시대, 그리고 아시아의 사회적, 문화적, 그리고 정치적 변화를 직면한 시대를 살고 있다고 하면서, 예술가들이 그들의 작품을 통해 변화와 변신, 부활을 어떻게 구성해 내는지를 보여주고 싶다고 했다. 이번 'Encoun ters' 섹션을 통해 우리가 살고 싶은 세계와 미래를 깊이 있게 함께 생각해 보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이번에도 역시나 사이먼 스탈링(Simon Starling, 1967-)을 포함해 비엔날레급 작가의 작품들이 많이 선보였다.


 

Simon Starling, Project for a Floating Garden (After Little Sparta), 2011, 2015.jpg

Simon Starling, Project for a Floating Garden (After Little Sparta), 2011/2015



사이먼 스탈링은 잠수함의 전망탑과 무덤 비석을 연상시키는 해밀턴 핀레이의 조각 'Nuclear Sail'을 재배치하여 다시 냉전시대의 수사적 회상을 40년만에 되살려낸 영국 출신 작가이다. 그는 자신의 작품에 이 돌을 현상시키는 것을 식물들로 감싸게 하고, 잠수함 모양의 검은 배관 구조 위에 매달려 있게 했다. 



Ian Hamilton Finlay, Nuclear Sail, 1975.jpg

Ian Hamilton Finlay, Nuclear Sail, 1975



Chiharu Shiota, Where Are We Going, 2017 - 2018.JPG

Chiharu Shiota, Where Are We Going?, 2017 - 2018



이번 아트 바젤 홍콩 'Encounters' 섹션 Level 3 에 전시된 이 작품은 마치 연필로 드로잉을 한 듯하게 보이는데, 이것은 검은 금속 선체에 흰색의 가소성 면으로 구성된 천장에 매달린 배 모양의 치하루 시오타(1972-)의 설치 작품이다.  


그는 이 보트가 다른 각도에서 보일 수도 있고 보이지 않을 수도 있는, 텅 빈 듯하면서 구멍이 있는 듯한, 또한 가벼우면서 불투명하게 보이는 다양한 면들을 보여주고 있다고 하면서, 알 수 없는 목적지를 향해 떠가고 있다고 했다.


순수성을 대변하는 흰색은 또한 공허와 공백, 단조로움을 불러일으키기도 한다. 그는 이것이 우리가 불확실성을 받아들이기 위해 운명이라는 것에 매달려 꿈과 희망을 품고 떠나는 보트의 은유적 느낌을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엘름그린 & 드라그셋(Elmgreen & Dragset), 피나리 산피탁(Pinaree Sanpitak) 등 작가 13인이 참여했는데, 여기에 우리나라 작가 이불(1964-)도 있었다.



3. '취약할 의향-메탈라이즈드 벌룬'



Lee Bul, Willing To Be Vulnerable - Metalized Balloon, 2019.jpg

Lee Bul, Willing To Be Vulnerable - Metalized Balloon, 2019



이불은 아트바젤 홍콩 입구에 은색 비행선 '취약할 의향-메탈라이즈드 벌룬'(2015-2016)을 띄웠다. 길이 10m에 이르는 거대한 볼륨의 비행선은 바닥에 있는 거울에 비춰지면서 끝이 없이 연결되는 듯한 무한의 세계를 만들어냈다. 



이 작품은 중국의 개인 미술관에 의해 20십만불(2억 2,790만 원)에 구매되었다. 이것은 2017년 시드니 비엔날레와 2018년 런던 헤이워드 갤러리에서 이미 선보인 바 있다. 하지만, 이번 아트바젤 홍콩 전시에는 그 공간에 맞춰 전시 방식이 새롭게 구성됐다.


(다음에 계속…)


유로저널칼럼니스트, 아트컨설턴트 최지혜


메일 : choijihye107@gmail.com


블로그 : blog.daum.net/sam107


페이스북 : Art Consultant Jihye Choi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조성희의 마인드 파워 칼럼 조성희 칼럼니스트 소개 image admin_2017 2019-01-29 1060
공지 하재성의 시사 칼럼 하재성 칼럼니스트 소개 admin_2017 2019-01-29 951
1661 제임스강의 행복나침반 59. 인류의 행복을 위한 희생 new admin_2017 19/05/21 02:11  
1660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칸 (Cannes) 의 72회 축제 newimagefile admin_2017 19/05/20 22:42 3
1659 아멘선교교회 칼럼 너희 중에 병든 자가 있느냐, 교회에 세우신 직임 곧 주의 종들로, new admin_2017 19/05/20 21:38 1
1658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먹거리와 먹거리의 역사-먹고 마시고 노는 것이 문화와 예술이다 newimagefile admin_2017 19/05/20 20:57 1
1657 박심원의 사회칼럼 박심원의 영화로 세상 읽기: (43)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newimagefile admin_2017 19/05/20 19:52 2
1656 최지혜 예술칼럼 아트 시장의 완판녀 imagefile admin_2017 19/05/20 03:31 4
1655 조성희의 마인드 파워 칼럼 14. 균형잡힌 성공을 향하여 admin_2017 19/05/15 03:37 24
1654 유로저널 와인칼럼 서연우와 함께하는 와인여행(14)-그녀들만의 리그 imagefile admin_2017 19/05/15 03:34 39
1653 영국 이민과 생활 T2워크비자 영주권 준비 주의사항 imagefile admin_2017 19/05/15 03:26 25
1652 제임스강의 행복나침반 58. 행복을 보장하는 의의 옷 admin_2017 19/05/13 23:26 26
1651 박심원의 사회칼럼 박심원의 영화로 세상 읽기: (43) 바보 imagefile admin_2017 19/05/13 20:45 31
1650 아멘선교교회 칼럼 너희 중에 병든 자가 있느냐, 하나님이 나사렛 예수에게 admin_2017 19/05/13 19:45 15
1649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음식이 예술이다 imagefile admin_2017 19/05/13 18:45 36
1648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패션의 혁명가 이브 생 로랑 (Yves Saint Laurent) (1936 - 2008) imagefile admin_2017 19/05/13 02:32 56
» 최지혜 예술칼럼 아시아 최고의 미술 행사 imagefile admin_2017 19/05/13 01:39 31
1646 박심원의 사회칼럼 박심원의 영화로 세상 읽기: (42) 우아한 세계 imagefile admin_2017 19/05/08 01:05 47
1645 영국 이민과 생활 파운데이션부터 박사까지 8년 학생비자 imagefile admin_2017 19/05/08 00:59 65
1644 제임스강의 행복나침반 57. 인류를 위한 행복의 의 admin_2017 19/05/08 00:56 34
1643 아멘선교교회 칼럼 너희 중에 병든 자가 있느냐 육체의 병은 admin_2017 19/05/08 00:55 37
1642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1901, 조르주 뒤크로 (Georges Ducrocq) 의 조선기행 imagefile admin_2017 19/05/08 00:47 131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