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유럽, 두 번째 사하라 플룸 몰아쳐 여름 열파 겪어 (1면) 유럽은 7월 중순이후 다시 한번 열파를 맞이하며 일기...

by admin_2017  /  on Jul 24, 2019 06:23
유럽, 두 번째 사하라 플룸 몰아쳐 여름 열파 겪어 (1면)

유럽은 7월 중순이후 다시 한번 열파를 맞이하며 일기 예보자들은 사하라 플룸과 104F(40C)의 날씨가 다가오면서, 이러한 유별난 기상 상태로 인해 더욱 더 심각한 유럽 가뭄 사태가 우려된다는 경고가 나왔다.
불과 한 달전인 지난 6월 독일, 프랑스, 폴란드 그리고 체코 모두 사상 가장 높았고, 유럽은 급상승한 온도 때문에 큰 혼란에 빠졌다.

1190-유럽 3 사진.jpg

영국 공영 방송 BBC보도에 따르면  7월 넷째 주 열파로 가장 높은 온도를 겪을 유럽 국가 중 하나는 영국으로 예상되며 장거리 일기예보 회사 WC Charts는 최대 89F (32도)를 예상했다.
유럽에서 가장 높은 온도는 남부 프랑스로 예상되며 최대 39C-40도 (104F)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열파는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스페인, 프랑스 그리고 포르투갈 여행 시기에 집중되고, 알가르브 및 코스타델솔해안은 95F (35도)를 기록할 수도 있다.
지난 달의 사하라 플룸은 아프리카와 지중해에서 유럽으로 가는 불볕 공기가 유럽으로 유입되면서 발생했다. 
기상청 대변인 Nicola Maxey는 MailOnline과의 인터뷰를 통해 같은 일이 일어날 수 있다면서 "아프리카에서 공기가 유입될 가능성이 있고, 중앙 및 남유럽의 더운 날씨는 고기압에 의해 발생되기도 한다"고 말했다.
WX Charts는 중앙 유럽 위에 거대한 고온점들이 있는 지도를 공유하면서 7월 마지막 주에는 다시 한번 극한 온도로 '역대 기록을 깰 수도 있다'고 말했다.
프랑스의 기성청인 Meteo France는 대부분의 지역은 35도를 기록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 기상기구는 2019년도는 사상 가장 더운 해가 될 가능성이 크며 2015-2019년이 기록상 가장 높은 5년 기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로저널 김세호 기자
  eurojournal01@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42710
Date (Last Update)
2019/07/24 06:23:05
Read / Vote
240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42710/77e/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372 영국, 노딜 브렉시트 준비 안되어 혼란 불가피 imagefile 2019 / 08 / 07 137
5371 스위스-EU, 기본협정 통합 실천 지연에 주식시장 혼란 장기화 imagefile 2019 / 08 / 07 119
» 유럽, 두 번째 사하라 플룸 몰아쳐 여름 열파 겪어 (1면) imagefile 2019 / 07 / 24 240
5369 아일랜드, 노딜 브렉시트시 영국 육류 등에 통관검사 불가피 imagefile 2019 / 07 / 24 204
5368 EU, 이란 핵문제 둘러싼 미국-이란 대립 중심에 휘말려 imagefile 2019 / 07 / 24 171
5367 EU, 美와 무역분쟁 해결책없어 '전전긍긍' imagefile 2019 / 07 / 24 170
5366 유럽의 경기 침체 속에 유로존 위기 6 개월간 지속 (1면) imagefile 2019 / 07 / 17 215
5365 EU 회원국과 환경단체, EU-메르코수르 FTA 반대 확산 imagefile 2019 / 07 / 17 180
5364 EU, 한국의 노동규약 비준 의무 미이행에 분쟁해결 요구 (1면) imagefile 2019 / 07 / 09 236
5363 유로존 경기 둔화 지속에 경기 침체 우려 점증 imagefile 2019 / 07 / 03 348
5362 EU-베트남, FTA 및 투자보호협정 최종 서명 2019 / 07 / 03 281
5361 EU-메르코수르 FTA 타결, 20여년 협상만에 결실 imagefile 2019 / 07 / 03 230
5360 유로존 위기 - 최대 경제 독일 및 이탈리아 신뢰 지수 감소 폭 커 2019 / 07 / 03 320
5359 'EU 충격' 브렉시트 불구 투자 붐 영국이 프랑스/독일 앞질러 (1면) 2019 / 07 / 03 327
5358 노딜 블렉시트 공포, EU는 100만 개의 일자리와 £2280억 잃어 imagefile 2019 / 07 / 03 324
5357 범유럽 고속도로 통행료 부과 정책 도입 가능성 부상 (1면) imagefile 2019 / 06 / 26 367
5356 유럽연합, 2030년까지 석탄 화력발전 퇴출 계획 불발 가능성 높아 imagefile 2019 / 06 / 26 401
5355 페이스북의 가상화폐 도입 계획에 유럽국가들 검증 요구 imagefile 2019 / 06 / 26 340
5354 70년만에 '6월 폭염'에 서유럽 국가들 비상 돌입 imagefile 2019 / 06 / 26 291
5353 ECB, '글로벌 유로화 외환보유 증가'로 유로화 위상 확대 (1면) imagefile 2019 / 06 / 19 333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