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최지혜의 예술 칼럼 (228) 나는 끝없는 불확실성을 좋아한다. 작가가 자신의 정체성을 매체에서 구체화한다는 것은 ...

Posted in 최지혜 예술칼럼  /  by admin_2017  /  on Oct 07, 2019 00:39
extra_vars1 :  
extra_vars2 :  
최지혜의 예술 칼럼 (228) 
나는 끝없는 불확실성을 좋아한다.

작가가 자신의 정체성을 매체에서 구체화한다는 것은 미술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일이다. 독일의 안젤름 키퍼(Anselm Kiefer)와 게오르그 바젤리츠(Georg Baselitz)는 독일의 역사를 그들만의 회화로 풀어냈다. 
 
Anselm Kiefer, Seraphim, 1983-1984.jpg
Anselm Kiefer, Seraphim, 1983-1984
 
Georg Baselitz, Hotplate fa caldo (Ofenplatte fa caldo), 2015.jpg
Georg Baselitz, Hotplate fa caldo (Ofenplatte fa caldo), 2015

1960년대 독일 미술에는 앙포르멜과 팝아트에 맞서 서로 대립되는 두 흐름이 일어났었다. 하나는 사진과 대중문화를 배격하고 회화를 통해 독일의 굴절된 역사를 다루려 했던 게오르그 바젤리츠와 안젤름 키퍼의 신표현주의 노선이다. 이들은 독일표현주의의 전통을 이어 독일미술의 정체성을 확립하려 했다. 
다른 하나는 바로 게르하르 리히터였다. 그는 이미 세계화의 흐름 속에서 더 이상 독일만의 예술은 가능하지 않다고 생각했다. 회화가 역사에 관해 진리를 말할 수 있는지를 고심하면서 그는 오히려 사진을 신뢰했다. 
 
Gerhard Richter, Eisberg im Nebel, 1982.jpg
Gerhard Richter, Eisberg im Nebel, 1982

그래서 그는 사진과 그림 사이를 오고 가며 그림과 사진의 경계의 개념을 마치 아래의 그림처럼 흐리며, 자기가 무엇을 보고 있는지에 대해 질문을 던지면서 관객들과의 소통을 시도했다.
 
Gerhard Richter, Betty, 1988.jpg
Gerhard Richter, Betty, 1988

이것은 1978년 11살인 자신의 딸 베티를 스냅 사진으로 찍은 뒤에 그 사진을 1988년에 다시 그린 것이다. 
 
Gerhard Richter, Ella, 2007.jpg
Gerhard Richter, Ella, 2007

그리고 이것은 1991년에 또 다른 딸을 카메라로 촬영해, 오일로 그린 작품이다. 
이 작품들을 보는 관객들은 이것들이 사진인지 인쇄된 이미지인지 처음에는 헷갈려 한다. 사실 이러한 혼란을 그는 의도적으로 유도하고 있다. 이렇게 함으로써는 그는 우선 사진적인 이미지를 재현하면서도 그와는 다른 그림을 회화로써 표현하여 어떤 가능성을 탐색하고자 했다. 
이러한 모색과정을 보여주기 위해 ‘사진적 그림(The photographic painting)’이라는 그만의 작가 특유의 기법을 고안해 냈다. ‘사진적 그림’이란 위의 그림과 같이 사진을 보고 거의 사진처럼 재현해 낸 것이지만 물감이 마르기 전에 마른 평붓들로 형상의 외곽선을 문질러서 흐릿해진 부분들을 만듦으로써 변형된 사진 이미지를 묘사한 그림을 말한다. 
이것은 마치 사진이 갖고 있는 확실성과 객관성 위에서 비껴 서서 사진의 단순한 재현성을 비웃기라도 하는 듯한 그만의 표현이다. 그는 이렇게 회화에 그만의 독특한 특징을 가미했다.
이러한 그의 모색과 실험은 본다는 것이 무엇인가, 그리고 재현이라는 것과 표현이라는 것이 무엇인가라는 예술가로서의 그의 질문을 그대로 반영하고 있다. 또 리히터는 사진적 재현과 예술의 경계를 보여주면서, 서로 유기적인 관계가 어떻게 드러나는가를 직접 드러내고자 했다.  
그는 복제를 하고 또 복제한 그림을 사진으로 다시 표현하는 과정을 보여주면서, 인간과 사물의 관계 설정과 본다는 것이 무엇이고, 내가 무엇을 보고 있는가를 설명해 준다. 
리히터는 동독, 서독을 오가며 피와 논쟁으로 얼룩진 회화사에서 이렇게 화가로서의 자신의 정체성을 구현해나갔다. 그리고 우리는 지금 그런 그의 차갑고 냉정한 화가의 몸짓에 집중하고 있다. 
 
Gerhard Richter, Abstract Painting (726), 1990.jpg
Gerhard Richter, Abstract Painting (726), 1990

6. 나는 일관성이 없고, 충성심도 없고, 수동적이다
게르하르트 리히터는 생존하는 작가들 중에서 작품 값이 가장 비싼 작가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의 작품은 늘 수요가 많기로 유명하다. 
 
Gerhard Richter, Yellow-Green, 1982.jpg
Gerhard Richter, Yellow-Green, 1982

한 예로, 위의 작품은 2018년 3월 런던 소더비 경매에서 약 184억원에 낙찰되었다.  
 
Gerhard Richter, Schwefel(Sulphur), 1985.jpg
Gerhard Richter, Schwefel(Sulphur), 1985

또한 같은 해 11월 뉴욕 소더비 경매에서 위의 작품이 약 151억원에 낙찰되었다. 
그가 이토록 높이 평가 받는 데에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가장 큰 이유는 그의 작품세계가 포스트모던이라 불리는 예술의 특성을 그대로 드러내기 때문이다. 
1966년의 어느 날 게르하르트 리히터는 자신의 노트에 이렇게 적었다. “나는 어떤 목표도, 어떤 체계도, 어떤 경향도 추구하지 않는다. 나는 어떤 강령도, 어떤 양식도, 어떤 방향도 갖고 있지 않다” 라고 말했다.
그는 “내가 무엇을 원하는지 모르겠다, 나는 일관성이 없고, 충성심도 없고, 수동적이다. 나는 무규정적인 것을, 무제약적인 것을 좋아한다. 나는 끝없는 불확실성을 좋아한다”라고 덧붙였다.
그래서 그의 회화 양식은 단일하게 규정할 수 없을 정도로 다양하며, 동시다발성, 분절성을 특징으로 한다. 

(다음에 계속…)
유로저널칼럼니스트, 아트컨설턴트 최지혜
메일 : choijihye107@gmail.com
블로그 : blog.daum.net/sam107
                                                페이스북 : Art Consultant Jihye Choi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조성희의 마인드 파워 칼럼 조성희 칼럼니스트 소개 image admin_2017 2019-01-29 4494
공지 하재성의 시사 칼럼 하재성 칼럼니스트 소개 admin_2017 2019-01-29 3380
1773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미라보 다리에서 흘러간 사랑 imagefile admin_2017 19/10/09 01:34 134
1772 영국 이민과 생활 특수한 경우 10년루트 배우자비자 imagefile admin_2017 19/10/09 01:27 86
1771 유로저널 와인칼럼 서연우와 함께하는 와인여행(24)-소박한 거품(bulles)과 귀로 마시는 와인의 즐거움 (2) imagefile admin_2017 19/10/08 23:48 103
1770 아멘선교교회 칼럼 어떤 병든 자가 있으니 admin_2017 19/10/08 23:41 85
1769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프랑스의 부유함은 누가 가지고 있나 (3) imagefile admin_2017 19/10/08 23:39 91
» 최지혜 예술칼럼 나는 끝없는 불확실성을 좋아한다 imagefile admin_2017 19/10/07 00:39 111
1767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열정적 로맨스와 그들만의 사랑 imagefile admin_2017 19/10/01 18:03 380
1766 아멘선교교회 칼럼 예루살렘에 있는 양문 곁에 admin_2017 19/09/30 22:36 846
1765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프랑스의 부유함은 누가 가지고 있나 (2) imagefile admin_2017 19/09/30 22:25 200
1764 영국 이민과 생활 사업비자 연장심사와 인터뷰 imagefile admin_2017 19/09/30 21:16 188
1763 최지혜 예술칼럼 제2의 현대미술에 관한 논의 imagefile admin_2017 19/09/30 00:20 221
1762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밤을 지새는 백야 축제 '라 뉘 블랑쉬' ( La Nuit Blanche) imagefile admin_2017 19/09/24 22:54 515
1761 유로저널 와인칼럼 서연우와 함께하는 와인여행(23)-소박한 거품(bulles)과 귀로 마시는 와인의 즐거움 (1) imagefile admin_2017 19/09/24 22:01 261
1760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프랑스의 부유함은 누가 가지고 있나 (1) imagefile admin_2017 19/09/23 01:01 301
1759 영국 이민과 생활 주재원비자와 솔렙비자 첫신청 imagefile admin_2017 19/09/23 00:56 308
1758 아멘선교교회 칼럼 썩는 양식을 위하여 일하지 말고 admin_2017 19/09/23 00:08 254
1757 최지혜 예술칼럼 회화의 존재조건이 무엇인가 imagefile admin_2017 19/09/23 00:02 219
1756 영국 이민과 생활 T2G 이직과 CoS할당심사 및 발행 imagefile admin_2017 19/09/10 20:53 331
1755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9월의 파리 imagefile admin_2017 19/09/09 21:15 651
1754 아멘선교교회 칼럼 길 가실 때에 혹이 여짜오되 admin_2017 19/09/09 19:42 336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