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사진 1 9월 26일 경선이 끝나고 두 번째 중도사퇴 후보가 나왔다. 본경선 내내 저조한 득표율을 보이던 김두관 ...

Posted in 정치  /  by admin_2017  /  on Sep 30, 2021 05:34
사진 1
9월 26일 경선이 끝나고 두 번째 중도사퇴 후보가 나왔다. 본경선 내내 저조한 득표율을 보이던 김두관 의원이 후보직 전격 사퇴를 발표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이재명 지사 지지를 선언했다. 앞서 경선 레이스를 중단하면서도 다른 후보 지지를 선언하지 않은 정세균 전 총리와 대조적이다.

사진 2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 재임 시절 추진했던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이 야권 인사를 향해서도 확대되면서 정치권이 요동치는 모습이다. 자신의 아들이 의혹의 핵심인 시행사 화천대유에 6년간 근무(연봉 3천-4천만원 예상) 후 2-3천만원에 불과해야할 퇴직금을 200배 이상인 50억원을 수령해 논란을 빚은 것과 관련해 곽상도 의원(박근혜 정부 정무수석)이 탈당을 발표했지만, 의원직 박탈이 제기되고 있다. 곽의원은 21대 의원 재산신고에서 아들의 재산 신고 고지를 "독립 생계 유지"라고 밝히면서 거부했다. 

사진 3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아들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은 26일 “국민의힘 게이트의 실체가 드러났다”면서  “박근혜 정부와 국민의힘이 성남시 공공개발을 저지해 준 대가성 뇌물의 일부로 의심된다”며 “지금 나오는 국민의힘 관련자는 빙산의 일각일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래서 화천대유는 누구 것인지 국민의힘은 응답하라”며 “화천대유 전 임직원과 가족의 전수조사가 필요하다”고 했고,  “국민의힘이 토건 세력과 손잡고 대장동 사업을 먹잇감으로 삼았고 이제 와 들통날 것을 우려해 적반하장으로 이 후보에게 뒤집어씌우려다 실패한 것이 사건의 본질”이라며 “제3자 뇌물죄가 맞는지 철저하고 신속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했다.




호남인들, 민주당 경선에서 가짜뉴스에 부화뇌동없이 소신 투표해
두 선두 후보 지지율 20%이내로 결선 가능성은 이 지사의  정치적 기반인 수도권이 결정 전망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최대 분기점으로 꼽히던 호남(전남,광주,전북) 지역순회 경선에서 호남인들은 최근 이슈화된 대장동 개발사업 논란에 부화뇌동하지 않고 공정한 투표를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는 9월 25일 열린 광주·전남 경선에서 이낙연 전 대표가 처음으로 1위에 올라서며 반등의 불씨를 지피는 듯싶었지만, 26일 전북 경선에서는 다시 이재명 지사가 과반 득표로 압승을 거두면서 표심을 보여 주었다.

9월 25일 광주·전남 지역순회 경선에서 이낙연 대표가 투표자 7만 1835표 중 3만 3848표(47.12%)를 얻어 1위를 차지했고, 이재명 지사는 이 대표보다 0.17%(122표) 낮은 3만 3726표(46.95%)로 2위를 기록했다. 

민주당 안팎에서는 의원직 사퇴라는 ‘배수진’까지 친 이낙연 전 대표가 9월 4일 충청 경선 시작 후 5연패 끝에 첫 1위를 차지해 반격의 불씨를 살렸다는 평가가 나왔지만, 실제로는 ‘민주당 텃밭’ 호남 경선 승리를 기대했던 이 대표에게는 승리의 큰 의미를 부여하지 못했다.

두 후보의 격차가 0.17%포인트(p)에 불과해 이 재명 지사의 전체 누적 득표율이 비록 이 지사의 득표율은 53.71%에서 52.90%로 낮아졌고, 이낙연 전 대표는 32.46%에서 34.21%로 높아졌을 뿐이다.

하지만, 9월 26일 전북 지역 경선에서 이재명 지사가 과반 득표로 압승을 거두었다.  

전북 지역 경선 개표 결과 총 투표수 4만 838표 중 이재명 지사가 2만 2276표(54.55%) 과반 득표한 반면, 이낙연 전 대표는 1만 5715표(38.48%)에 그쳤다. 누적 합계득표율도 이 지사가 53.01%로 과반을 유지했다. 
이 전 대표는 34.48%로 이 지사와의 격차도 18.53%포인트로 11만 표 이상 차이를 유지했다.

이 지사의 지지자들은 26일 경선이 열린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에서 ‘이재(이재명은)는 합니다’ ‘청렴하고 한다면 하는 이재명이 답이다’ 등의 플래카드를 들며 이 지사의 추진력을 강조했다. 

한 50대 여성은 “‘강한 자를 누르고 약한 자를 돕는다’는 억강부약이 이 지사의 모토”라며 “이 지사는 억강부약을 실천할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다른 지지자는 “뿌리 깊게 곪아 있는 문제들을 바꿀 후보는 이재명밖에 없다”고 했다.

성남 대장지구 의혹으로 불리는 이른바 ‘화천대유’ 논란을 두고는 이 지사의 지지자들과 이 전 대표의 지지지들 사이에 의견이 엇갈렸다. 

이 지사를 지지하는 40대 여성은 “화천대유는 이 지사에게 오히려 전화위복이 될 것”이라며 “이 지사가 추진하는 공공개발 이익환수가 더 부각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이 전 대표를 지지하는 50대 남성은 “화천대유만 보더라도 이 지사는 본선 경쟁력이 없다”고 우려를 표했다.

전북 경선에서는 ‘전북의 맹주’로 통했던 정세균 전 총리의 표심이 어느 후보에게 향할지가 초미의 관심이었으나, 전북 지역 지지자들은 대장동 개발사업 논란 등에도 냉정한 판단으로 이길 수 있는 후보에게 전략 투표를 한 것으로 보인다. 

사실, 이낙연 전 대표 측에서는 이 전 대표와 정 전 총리가 성향이 비슷한 면이 있어 지지층이 이 전 대표에게 향할 것으로 기대했었다.

하지만, 이번 호남지역이후 최종 누적 지지율에서 둘의 격차도 18.69%p로, 20%p 이내로 좁혀졌다.  

이러한 추세가 이어질 경우 이낙연 전 대표가 역전에 성공하지는 못해도, 이재명 지사의 누적 득표율 50% 과반을 깨뜨려 1위와 2위간 결선투표까지 끌고 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반면, 1차 슈퍼위크에 이어 ‘호남대전’에서도 이재명 지사가 압승하면서, 이 지사의 ‘결선 없는 본선 직행’ 가능성은 더 높아지게 됐다는 분석이다. 

앞으로 남은 일정도 이낙연 전 대표에게 녹록지 않다. 이 지사의 정치적 기반이라고 할 수 있는 수도권 경선을 남겨두고 있기 때문이다. 

각각 49만여 명과 30만여 명이 투표하는 2차 슈퍼위크(10월 3일)와 3차 슈퍼위크(10월 10일) 역시 이 지사에게 유리하다는 평가다. 

유로저널 김세호 기자
  eurojournal01@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73924
Date (Last Update)
2021/09/30 05:34:05
Category
정치
Read / Vote
311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73924/270/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기업 2004년 출생 선천적 복수국적자,2022년 3월31일까지 국적이탈 신고해야 (18세 이전 이탈 가능) 2015-07-19 234414
공지 건강 국내 주민등록자, 해외 재산·소득 자진 신고하면 처벌 면제,10월1일부터 6개월간 imagefile 2015-09-22 211592
공지 기업 한국 국적 포기자, '최근 3년간 5만명 육박,병역기피자도 증가세, (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9-23 232042
공지 사회 재외동포 등 외국인 입국 즉시 공항에서 휴대폰 개통 가능 imagefile 2015-10-01 219772
공지 사회 재외국민 선거, 법 위반하면 국적에 관계없이 처벌 받는다. imagefile 2015-11-17 222318
공지 사회 재외동포, 입국시 자동출입국심사 가능한 반면 지문정보 제공 필수 imagefile 2015-11-23 216599
공지 사회 병역 의무 회피나 감면 목적 외국 여행이나 유학 후 미귀국시 강력 처벌 imagefile 2016-02-22 217470
공지 사회 재외국민 국내거소신고제도 폐지에 따른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발급 안내 2016-05-22 233921
공지 정치 10억 넘는 해외금융계좌 내국인과 일부 외국인 신고 안 하면 과태료율 40% 2016-05-31 220914
공지 사회 병역 미필자는 국적 회복 불허, 해외 병역대상자 40세로 !!! imagefile 2017-06-20 186051
공지 사회 5월부터 41세 미만 병역미필자는 재외동포 비자 발급제한 imagefile 2018-02-19 145039
공지 사회 선천적 복수국적자 국적선택신고 안내 -외국국적불행사 서약 방식- imagefile 2019-01-07 134966
공지 사회 해외 병역기피자 입국금지 및 국적 회복 불허법 발의 2020-12-19 23335
» 정치 호남인들, 민주당 경선에서 가짜뉴스에 부화뇌동없이 소신 투표해 2021 / 09 / 30 311
43012 경제 금세기 최대 수출 고속질주하는 한국,'콘테이너 부족에 동맥경화' imagefile 2021 / 09 / 20 320
43011 경제 8월 수출 역사상 최고치 경신, '트리플 크라운 달성' imagefile 2021 / 09 / 20 439
43010 경제 사회적기업 3000개 돌파, 3년만에 1000개 증가 imagefile 2021 / 09 / 19 301
43009 경제 韓中日 소부장 의존도 심화, 대체 공급망 형성 어려워 imagefile 2021 / 09 / 19 304
43008 국제 유로저널 국제 단신: 인도 수출, 수입과 함께 급증해 무역수지 최악 imagefile 2021 / 09 / 19 468
43007 국제 이슬람 국가인 터키, K-POP 등 금지 고려중 imagefile 2021 / 09 / 19 480
43006 국제 中, 금년 7개월동안 일대일로 주변국 투자 9.9% 증가 imagefile 2021 / 09 / 19 468
43005 국제 중국-유럽 화물열차 누적 운행횟수 4만 회차 돌파 imagefile 2021 / 09 / 19 430
43004 국제 유럽에 협조한 아프가니스탄인 구조 작업 중단해 2021 / 09 / 19 456
43003 연예 영화‘지하실’, 유바리 국제판타스틱영화제 경쟁부문 초청 2021 / 09 / 13 378
43002 연예 ‘원 더 우먼’이하늬,'유쾌,통쾌,상쾌 사이다'로 무장해 2021 / 09 / 13 355
43001 연예 '펜트하우스'로 빵 뜬 최예빈, '드라마,예능,광고' 종횡무진 2021 / 09 / 13 378
43000 연예 ‘경찰수업,박민규’안방극장 매료 시켜 2021 / 09 / 13 367
42999 연예 NCT 127, 정규 3집 수록곡‘Road Trip’트랙V 공개 2021 / 09 / 13 385
42998 연예 엑소 카이‘우도주막’ 사로잡은 에이스 막내 활약! 2021 / 09 / 13 340
42997 연예 블랙핑크 리사,솔로 데뷔 첫 앨범‘라리사’,선주문 100만장' 2021 / 09 / 13 417
42996 내고장 경기도, 데이터는 생산 주체인 개인에게 혜택 돌려줘야 2021 / 09 / 13 373
42995 내고장 강원도, 역대 최대규모 국비 8조원 시대 활짝 2021 / 09 / 13 349
42994 내고장 서울시, 홀로 살며 갑자기 아플 때 '1인가구 병원 안심동행' 2021 / 09 / 13 372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www.eknews.net는 최대발행부수와 최대발행면을 통해 전유럽 19 개국 한인사회로 유일하게 배포되고 있는 주간신문 유로저널의 홈페이지입니다.
기사 제보를 비롯한 광고 문의 등은 아래 연락처를 이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44 (0)208 949 1100, +44 (0)786 8755 848
eurojournal@eknews.net 혹은 eurojournals@hotmail.com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