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북미간의 '좋은 약속'에 한국당도 동참해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7일 자신의 네번 째 평양 방문에서 ...

by admin_2017  /  on Oct 10, 2018 02:56
북미간의 '좋은 약속'에 한국당도 동참해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7일 자신의 네번 째 평양 방문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북한의 비핵화와 미국의 종전선언 문제를 협의하고 문재인 대통령을 곧바로 예방해 회담 결과를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문 대통령을 예방한 자리에서 “한국이 비핵화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기때문에 곧장 여기로 왔다”며 이 점과 관련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사의'도 문 대통령에게 전해, 지금까지 문 대통령의 중재자(한반도 운전자) 역할이 성공적이었음을 의미했다. 
 
문 대통령이 지난 9월 19일 평양을 방문해 “미국이 상응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다”는 북한의 입장을 이끌어낸 것이 논의 진전의 결정적 전기가 되었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방북에서 상당히 좋고 생산적인 대화를 나눴다”며 “아직 할 일이 많지만 오늘 또 한 걸음 내디뎠다”고 말하면서 “북·미 양측이 실무협상단을 구성해 북한의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정상회담 일정 등을 협의하여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을 가급적 빠른 시일 내 개최키로 김 위원장과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이어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이 취하게 될 비핵화 조치들과 미국 정부의 참관 문제 등에 대해 협의가 있었으며 미국이 취할 상응조치에 관해서도 논의가 있었다”고 구체적인 협의가 있었음을 언급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방북으로 북-미 비핵화 협상에서 역대 어느 정부가 했던 것보다 많은 진전을 이뤘다고 자평도 함으로써 이번 북미회담이 얼마나 미국측에 만족스러웠는 지를 표현하기도 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폼페이오 장관과 회담 후 오찬을 하면서 “오늘은 양국의 좋은 미래를 약속하는 매우 좋은 날”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이번 회담에서 정전협정과 비핵화 논의가 구체화되고 2차 정상회담을 둘러싼 양측간 협의가 진전되었음을 시사했다.

구체적으로 회담 내용이 공개되지는 않았으나, 북·미 양측이 비핵화에 대한 실질적 조치와 종전선언을 주고받는 빅딜에 합의했거나 조만간 합의할 것이라는 기대를 갖게 한다. 

북한의 비핵화와 북·미관계 정상화까지는 긴 여정이 남아 있지만, 우리는 북·미가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통해 비핵화 조치와 종전선언의 맞교환을 마무리함으로써 북·미관계의 정상화가 완성되기를 기대한다.

이와같이 남북관계가 급물살을 타고 있고, 북미 양측이 비핵화에 대한 실질적 조치와 종전선언을 완성해 나가고 있는 것에 대해, 내부적으로는 보수정당인 바른미래당까지 이를 적극 평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한국당만  “진전이 없다”고 평가 절하하면서 '판문점선언 비준동의 절대 불가, 평양 국회회담 불참'을 못 박는 등 이러한 상황 진전을 한 걸음도 인정하지 못하겠다는 태세이다.   

4.27 판문점선언 당시 홍준표 대표가 “남북정상회담을 지지하는 계층은 좌파뿐”이라며 ‘위장평화쇼’라고 한 인식 틀에서 한 치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이와같은 인식 부족으로 지방선거에서 참패했음에도 불구하고 전혀 반성이나 전환없이 '안보팔이' 등 구태를 지속하고 있어 한심하다는 지적이다. 
 
심지어 한국당은 유일하게 세계가 주목하는 9월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공허한 선언'이라고 외치고, 군사 분야 합의에 대해 '송이 받고 땅 내줬다'고 독설을 퍼붓고, 남북경협에 대해 '퍼주기'라고 단죄부터 해대고 있다. 

한반도에서 전쟁 위험을 제거하고 공고한 평화를 구축하는 데 여야, 진보·보수가 따로 있을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지구상에서 유일하게 ‘한반도 평화 장정’에 한국당만이 제동을 걸고 있으니 매우 유감스럽기 짝이 없다.

이제라도 한국당은 한반도의 평화 프로세스에 동참해서 '보수다운 참다운 보수'로 거듭나기를 충고 한다. 


1154-사설 사진.JPG

 

 

URL
http://eknews.net/xe/526969
Date (Last Update)
2018/10/10 02:56:35
Read / Vote
248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26969/c9d/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106 정쟁·구태·코메디에서 벗어난 생산적 민생국감 기대한다 2018 / 10 / 17 165
» 북미간의 '좋은 약속'에 한국당도 동참해야 imagefile 2018 / 10 / 10 248
2104 '민주주의의 적' 가짜뉴스 생산자와 퍼나르는 사람들 발본색원해 엄벌해야 imagefile 2018 / 10 / 03 301
2103 양승태 사법부 재판거래 의혹 수사에 비협조적 사법부는 적폐다. imagefile 2018 / 09 / 26 298
2102 남북 정상 회담,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에 결실을 기대한다. imagefile 2018 / 09 / 18 273
2101 남북 관계 정상화와 비핵화 실현에 기대가 크다 imagefile 2018 / 09 / 12 281
2100 적폐청산은 촛불 시위의 준엄한 명령, 중단되어서는 안된다 imagefile 2018 / 09 / 05 373
2099 트럼프 외교에 발목잡힌 남북교류, 우리의 길을 가야한다 imagefile 2018 / 08 / 29 428
2098 '역대 최악의 정치특검' 특검 주장자와 특검 관계자에 책임 물어야 imagefile 2018 / 08 / 22 480
2097 국회 특활비 폐지, 꼼수대신 모든 정부기관 개혁의 거울 삼아야 imagefile 2018 / 08 / 15 305
2096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관계, 정부의 인내와 역할이 재요구 된다. imagefile 2018 / 08 / 08 440
2095 계엄 실행 의지 명백한 친위 쿠데타 도모에 충격을 금치 못한다. imagefile 2018 / 07 / 25 332
2094 국군기무사, 폐지보다는 전면 개혁을 해야한다. imagefile 2018 / 07 / 18 534
2093 헌재의 ‘양심적 병역기피자’들의 대체 복무 결정을 존중한다. imagefile 2018 / 07 / 04 612
2092 한국당,모든 기득권 내려놓고 완벽한 환골탈태해야 imagefile 2018 / 06 / 27 416
2091 검경 수사권 조정, 국민이 원하는 최우선 과제이다. imagefile 2018 / 06 / 20 459
2090 북미정상회담 성공에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에 기대가 크다 imagefile 2018 / 06 / 13 502
2089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문건 모두 공개해 재판거래 의혹 밝혀야 imagefile 2018 / 06 / 06 398
2088 한반도의 안전과 평화를 위해 북미회담은 반드시 성공해야 imagefile 2018 / 05 / 30 486
2087 불체포특권 남용의 후안무치에 국민은 분노한다. imagefile 2018 / 05 / 23 459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