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6. “미래엔 누구나 15분 내외로 유명해질 수 있다” 앤디 워홀의 '일단 유명해져라, 그렇다면 사람들은 당신이 ...

Posted in 최지혜 예술칼럼  /  by admin_2017  /  on Nov 05, 2018 00:45
extra_vars1 :  
extra_vars2 :  
6. “미래엔 누구나 15분 내외로 유명해질 수 있다”


[크기변환]앤디 워홀5.jpg
앤디 워홀의 '일단 유명해져라, 그렇다면 사람들은 당신이 똥을 싸도 박수를 쳐 줄것이다 ('Be famous, and they will give you tremendous applause when you are actually pooping')’는 우리나라에서 아주 유명한 말이다. 
그러나 이것은 실제로 우리나라에서 만들어진 말로 알려져 있다. 앤디 워홀은 사실 유명해지기 위해서 치열하게 사투를 벌인 적도 없고, 또한 유명세를 남용하거나 악용한 적도 없다.  
오히려 그는 매우 겸손한 사람이었다. 또한 부모에게는 평생동안 지극한 효자였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앤디 워홀의 가장 유명한 말 중 하나는, 그가 총상을 맞고 만든 영화 'I Shot Andy Warhol'를 만들고 나서 한 말이다. 
그는 “미래엔 누구나 15분 내외로 유명해질 수 있다. 이제 모든 제품은 영국 여왕에게나 길거리 행인에게나 같은 맛을 제공한다”라고 말했다.
이렇게 대중 소비 문화의 흐름을 정확하게 읽어내고 있었던 앤디워홀은 아주 기계적인 방법을 사용해 작품을 만들어 냈다. 이미지에 이미지를 덮거나 복사물 위에 복사물을 사용한 경우가 많았는데, 이것을 이중 과정이라 불렀다. 
[크기변환]대량생산되는 세제 브릴로와 캠벨수프, 그리고 앤디워홀.jpg
대량생산되는 세제 브릴로와 캠벨수프, 그리고 앤디워홀

이것은 대량생산과 대중매체 그리고 상품마케팅에 사용되는 기법을 그가 그대로 사용한 것이다. 

[크기변환]The first Warhol factory (1962-1968) located at 231 East 47th Street.jpg
The first Warhol factory (1962-1968) located at 231 East 47th Street

그는 뉴욕 47번가 이스트 231번지에 있는 모자공장 꼭대기에 있는 자신의 작업장을 FACTORY 라 불렀다. 이것은 온통 은색으로 칠해지고 은박지로 덮어 씌워져 마치 우주선의 이미지를 연상시켰다. 
 
[크기변환]1964 Andy Warhol Factory.jpg
1964 Andy Warhol Factory

그는 그의 실버 팩토리에서 마치 진짜 상품 공장처럼, 많게는 하루에 300개의 작품을 만들어냈다고 한다. 
그의 작품중에 오줌으로 그린 그림도 있는데, 이것은 캔버스 물감위에 아크릴 물감을 칠하고 물감이 마르기 전에 오줌으로 산화시킨 것이다. 물감에는 금속의 성분들이 다량 포함되어 있어서, 소변을 바르게 되면 물감에 포함되어있는 금속량에 따라서 산화되는 방식이나 표현이 다양하게 나오게 된다. 

[크기변환]앤디 워홀, OXIDATION PAINTINGS, aka PISS PAINTINGS, 1977-78.jpeg
앤디 워홀, OXIDATION PAINTINGS, aka PISS PAINTINGS, 1977-78

특히 물감 중에서는 파랑색이나 녹색 계통에 구리가 많이 포함되어 있어서 산화시키게 되면 더욱 더 추상적인 형상을 만드는 사실을 알았던 그는 이와 같은 작품을 제작해 냈고, 또한 자신의 친구들과 작품에 오줌을 눈 후에 산화되어버리는 과정 자체를 찍어 작품으로 남기기까지 했다.

 [크기변환]Andy Warhol, Jean-Michel Basquiat, ca. 1982 (Acrylic, silkscreen ink, and urine on canvas).jpg
Andy Warhol, Jean-Michel Basquiat, ca. 1982 (Acrylic, silkscreen ink, and urine on canvas)

우리는 시간이 지나면 무언가가 바뀔꺼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는 우리 자신이 직접 무언가를 바꿔야한다고 늘 생각했다. 그래서 그는 끝없는 이미지의 변형을 추구했다.  
 
[크기변환]Andy Warhol, Stamped Lips, c. 1959 (Prints).jpg
Andy Warhol, Stamped Lips, c. 1959 (Prints)

다양한 그의 작업 스타일 중, 가장 대표적인 것은 뭐니뭐니해도 실크스크린 기법이라 할 수 있다. 이것은 콜라주처럼 이미지를 첨가하지 않고 단일 이미지를 선택해, 고속 윤전기에서 나온 인쇄 교정지 격자형 구조로 그것을 반복해서 배치하는 방법이다. 이런 작품들을 그는 기계로 찍어내거나 벽지로 만드는 등 상품에까지 적용했다.
20세기 초 반까지만 해도 이것은 예술이 아니었다. 예술은 당연히 작가가 직접 새로 창조해 낸 그림이거나 조각같은 것이어야 했다. 
그런데, 갑가지 이미 남이 만들어 놓은 이미지, 심지어 상업적으로 사용하는 일상용품 같은 물건을 가지고 미술작품을 하게 된 것이다. 
[크기변환]Andy Warhol, Marilyn Monroe's Lips, 1962.jpg
Andy Warhol, Marilyn Monroe's Lips, 1962

과거에는 이렇게 말도 안되는 일이, 현대미술에 오면 얘기가 달라진다. 현대미술이 이전의 미술과 크게 다른 점 중 하나가 바로 '작가가 항상 직접 창조해 낼 필요는 없다’라는 개념이다. 소위 레디 메이드도 예술 작품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이다. 
[크기변환]앤디 워홀4.jpg
팝아트가 바로 상업 광고, 인스턴트 식품 포장지, 스타들의 얼굴 등 일반인에게 아주 익숙하고 전혀 새로울 게 없는 이미지들, 즉 레디 메이드된 것을 가지고 만든 미술이다. 1960년대 미국 팝아트의 대표주자인 앤디 워홀은 "나를 보고 싶다면 작품 표면만 봐주세요. 뒷 면에는 아무것도 없습니다”라고 당당히 말했다. 
그리고 그는 마를린 먼로나 엘비스 프레슬리, 말론 브랜도, 엘리자베스 테일러 등 아주 유명한 사람들의 얼굴속 이미지에 감춰진 모습을 반복적으로 보여주거나, 놀랍거나 충격을 받을만한 뉴스를 대량 작품으로 제작했다. 그러면서 말했다.
"다른 사람들이 당신에 대해서 뭐라고 쓰는지 상관하지 말아라. 얼마나 길게 썼는지만 봐라!" 라고.

7. 워홀의 작품값
(다음에 계속…)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76 유로저널 와인칼럼 임주희의 살롱 뒤 뱅 #11 프랑스의 레스토랑 문화 imagefile admin_2017 18/11/13 19:34 32
1475 아멘선교교회 칼럼 내가 곧 성령에 감동하였더니 보라 하늘에 보좌를 베풀었고... admin_2017 18/11/13 19:33 9
1474 박심원의 사회칼럼 박심원의 영화로 세상 읽기 (29): 파이란 imagefile admin_2017 18/11/12 23:06 19
1473 제임스강의 행복나침반 35. 인간을 위한 완전한 축복 admin_2017 18/11/12 19:15 19
1472 영국 이민과 생활 파트타임학업과 영국학생비자 imagefile admin_2017 18/11/12 02:08 33
1471 최지혜 예술칼럼 이익이 남는 비즈니스는 최고의 예술이다! imagefile admin_2017 18/11/11 23:42 27
1470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테오가 걸으며 이야기 하는 서사시와 같은 프랑스 - 옥시따니 imagefile admin_2017 18/11/11 22:25 30
1469 아멘선교교회 칼럼 나는 빛도 짓고 어두움도 창조하며 나는 평안도 짓고 환난도 창조하나니... admin_2017 18/11/06 19:34 32
1468 제임스강의 행복나침반 34. 복을 주시는 사랑의 본체 admin_2017 18/11/05 19:26 35
1467 유로저널 와인칼럼 서연우와 함께하는 와인여행 (6) - 아를르(Arles)에서 만난 순수한 와인들(2) imagefile admin_2017 18/11/05 19:24 78
1466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테오가 걸으며 이야기 하는 서사시와 같은 프랑스 - 옥시따니 imagefile admin_2017 18/11/05 19:13 33
1465 영국 이민과 생활 비상업지역 사무실 스폰서쉽과 취업비자 imagefile admin_2017 18/11/05 00:51 44
» 최지혜 예술칼럼 6. “미래엔 누구나 15분 내외로 유명해질 수 있다” imagefile admin_2017 18/11/05 00:45 49
1463 박심원의 사회칼럼 박심원의 영화로 세상 읽기 (28): 아저씨 imagefile admin_2017 18/10/29 20:46 69
1462 아멘선교교회 칼럼 영생은 곧 유일하신 참 하나님과 그의 보내신자 예수그리스도를 아는것이다. admin_2017 18/10/29 00:35 48
1461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테오가 걸으며 이야기 하는 서사시와 같은 프랑스 -프로방스 깊숙히 시간이 정지된 아름다운 흔적들 imagefile admin_2017 18/10/28 23:56 72
1460 최지혜 예술칼럼 누구나 아는, 누구나 사용하는 것이 예술작품이 되다. imagefile admin_2017 18/10/28 23:34 58
1459 영국 이민과 생활 취업비자자 결혼 및 동반비자와 영주권 admin_2017 18/10/28 23:08 58
1458 제임스강의 행복나침반 33. 불행의 영역, 자기 의 admin_2017 18/10/28 22:20 43
1457 영국 이민과 생활 영국이민 솔렙비자와 해외체류 imagefile admin_2017 18/10/16 21:14 163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