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파리에서 에이미와 헝데부 (Rendez-vous) (32) 미라보 다리에서 흘러간 사랑 아직 푸르른 나뭇잎과 붉게 물든 낙엽...

Posted in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  by admin_2017  /  on Oct 09, 2019 01:34
extra_vars1 :  
extra_vars2 :  
파리에서 에이미와 헝데부 (Rendez-vous) (32)
미라보 다리에서 흘러간 사랑

아직 푸르른 나뭇잎과 붉게 물든 낙엽이 혼합된 원색의 도시는 이방인들을 유혹하기에
충분하다, 예술을 품에 안고 역사를 기억하고 흐르는 아름다운 센강의 다리에 모여든 연인들은 그들만의 아름다울사랑을 기원하고 낭만에 도취되어 오늘도 사랑의 주인공이 되어간다.

파리에서 가장 오래되고 아름다운 다리 퐁네프 ( Pont Neuf ).jpg
파리에서 가장 오래되고 아름다운 다리 퐁네프 ( Pont Neuf )


마리 로랑생과 아폴리네르 사랑의 미라보 다리 ( Pont Mirabeau).jpg
마리 로랑생과 아폴리네르 사랑의 미라보 다리 ( Pont Mirabeau)

연인의 다리로 알려진 시테섬을 연결하는 퐁네프( Pont Neuf)에서 운명적인 사랑,
수 많은 화가들이 거쳐간 퐁데자르( Pont des-arts) 연인들의 사랑을 묶어놓는 영혼의 다리,
파리의 상징적인 존재인 소르본이 있는 생 미셸 다리와 오르세 박물관을 잇는 솔페리노( Solférino),
영화속에서 연인들의 사랑과 이별을 이야기하는 비라켐 다리( Pont de Bir-Hakeim)
미라보 다리에서 영원한 사랑을 속삭였던 화가 마리 로랑생과 시인 기욤 아폴리네르의 사랑이야기는 영원히 흐르는 강물처럼 지속 되지 못하고 세월속에 영원히 강물로 흘러 갔다.

* 미라보 다리( Le Pont Mirabeau) 
- 기욤 아폴리네르 Guillaume Apollinaire 1912년

미라보 다리 아래 세느 강이 흐르고
우리들의 사랑도 흘러간다
그러나 괴로움에 이어서 오는 기쁨을
나는 또한 기억하고 있나니,
밤이여 오라 종이여 울려라,
세월은 흘러가는데, 나는 이곳에 머무르네

손에 손을 잡고 얼굴 마주하며
우리의 팔 밑 다리 아래로
지친 듯 흘러가는
영원의 물결
밤이여 오라, 종이여 울려라
세월은 흐르고 나는 이곳에 머무르네

흐르는 강물처럼
사랑은 흘러간다 .
삶이란 이다지도 지루하고
희망은 이토록 강렬한지

날이 가고 세월이 지나면
가버린 시간도
사랑도 돌아오지 않고
미라보 다리 아래 세느 강만 흐른다

밤이여 오라 종이여 울려라,
세월은 가는데 나는 이곳에 머무르네.
 
초 현실주의 시인 아폴리네르와 화가 마리 로랑생( Marié Laurencin 1880-1918) 의 사랑이야기는 센느 강 미라보 다리에서 시작되어 그곳에서 끝을 맺는다.
피카소의 소개로 피카소의 거처지였던 몽마르트언덕 '바토 라부아르'에서 처음 만난 그들은 매일 서로 손을 잡고 미라보 다리를 건너며 5년간 뜨거운 사랑의 열정을 불때웠지만 결혼의 희망을 이루지 못하고 결별했다, 아폴리네르는 그녀와 이별 후 변치 않을 미라보 다리에서 센 강을 바라보며 강물처럼 흘러가버린 그들의 진실했던 사랑을 아쉬워하며 애틋한 그의 연민의 마음을 시 로 표현했다.

마리 로랑생의 대표적 작품 ‘ 코코 샤넬의 초상화’.jpg
마리 로랑생의 대표적 작품 ‘ 코코 샤넬의 초상화’


마리 로랑생은 아폴리네르와 결별 후 화가로서 성공하였지만 항상 그를 잊지 못하고 그와의 연민속에서 살다 1956년 사망 시 그녀는 결혼의 상징인 하얀 드레스을 입고 그의 시집을 손에 쥐어 줄것을 유언하고 이 세상에서 아폴리네르와의 이루지 못한 사랑을 꿈꾸며 그의 곁으로 떠났다.

기욤 아폴리네르와 마리 로랑생.JPG
기욤 아폴리네르와 마리 로랑생

글자가 그림이고 그림이 글자가 되는 아폴리네르의 ‘캘리그램’.JPG
글자가 그림이고 그림이 글자가 되는 아폴리네르의 ‘캘리그램’

1880년 태어나 1918년 파리에서 사망한 아폴리네르는 38년의 짧은 생애동안 불문학사에 상징주의와 초현실주의 시대를 맞이한 20세기 초 독자적인 문학 세계를 구현한 시인이자 '캘리그램 (아름다운 상형 그림)'의 창조자이다. 캘리그램( Calligr ammes)은 작품 주제에 걸맞게 문장을 상형적으로 묘사하는 기법으로 상형시집은 그 당시 입체파의 영향을 받은 그의 순수한 재능이였다.


마리 로랑생의 1908년 작품 (왼쪽이 피카소, 중앙에 연인 아폴리네르, 오른쪽 피카소 애인 올리비에와 꽃을 든 마리 로랑생 자신 ).jpg
마리 로랑생의 1908년 작품 (왼쪽이 피카소, 중앙에 연인 아폴리네르, 
오른쪽 피카소 애인 올리비에와 꽃을 든 마리 로랑생 자신 )


미술에도 조회가 깊었던 그는 시,회화, 음악 세가지 요소를 결합해 그 당시 새로운 장르를 연출했다.
마리 로랑생은 20세기 초 피카소, 브라크와 함께 현대 미술에 큰 영향을 미칠만큼 명성을 얻었고 '조각가 로댕' 은 그녀를 '야수파의소녀' 라 부르고 많은 예술가로 부터 극찬과 관심을 젊은 20대 부터차지했다. 마리 로랑생과 아폴리네르의 예술의 열정은 특별한 조화였고 그들이 발견한 그들만의 공통점으로 거대한 사랑을 이루었고 이별 후에도 고독과 아픔을 느끼며 마음 깊이 서로를 그리워했다.
그들은 흐르는 강물처럼 떠났지만 그들의 황홀하고 아름다웠던 사랑의 순간들은 그들의 예술작품들과 우리 곁에 영원히 머무를 것이다 세계 모든이들이 이 시의 사랑을 노래하며.....

사랑은 원하는 욕구가 너무 강해서 심지어 죽을 수도 있겠다고 느낄 때이다 - 앙리 드 툴루즈 루트렉 ( Henri de Toulouse- Lautrec ) 1864-1901, 프랑스 인상주의 화가

               프랑스 유로저널 에이미리 기자
eurojournal25@eknews.net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조성희의 마인드 파워 칼럼 조성희 칼럼니스트 소개 image admin_2017 2019-01-29 5465
공지 하재성의 시사 칼럼 하재성 칼럼니스트 소개 admin_2017 2019-01-29 4142
1784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뮤즈들과 찾아가는 예술 이야기, 역사이야기 – 쟌느 다르크 imagefile admin_2017 19/11/11 03:25 90
1783 최지혜 예술칼럼 미국의 아방가르드 imagefile admin_2017 19/11/10 23:36 89
1782 유로저널 와인칼럼 서연우와 함께하는 와인여행(25) 부르고뉴(Bourgogne) 피노 누와(Pinot Noir), 그 매혹의 이름! imagefile admin_2017 19/11/08 02:45 167
1781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11월 파리에서 만남 imagefile admin_2017 19/11/08 02:40 155
1780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뮤즈들과 찾아가는 예술이야기 imagefile admin_2017 19/11/05 03:32 127
1779 최지혜 예술칼럼 클레멘트 그린버그가 보증한 작가 imagefile admin_2017 19/11/04 19:44 109
1778 영국 이민과 생활 솔렙비자 신청자격과 영국 활동범위 image admin_2017 19/11/04 01:07 120
1777 최지혜 예술칼럼 수많은 예술언어의 놀이 imagefile admin_2017 19/11/03 23:38 118
1776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사랑의 매력, 사진의 매력 image admin_2017 19/10/29 02:39 229
1775 아멘선교교회 칼럼 믿음은 들음에서 나며 들음은 그리스도의 말씀으로 말미암았느니라 admin_2017 19/10/25 20:45 202
1774 영국 이민과 생활 영국학위과정과 한국 군대문제 image admin_2017 19/10/24 19:35 267
»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미라보 다리에서 흘러간 사랑 imagefile admin_2017 19/10/09 01:34 446
1772 영국 이민과 생활 특수한 경우 10년루트 배우자비자 imagefile admin_2017 19/10/09 01:27 311
1771 유로저널 와인칼럼 서연우와 함께하는 와인여행(24)-소박한 거품(bulles)과 귀로 마시는 와인의 즐거움 (2) imagefile admin_2017 19/10/08 23:48 386
1770 아멘선교교회 칼럼 어떤 병든 자가 있으니 admin_2017 19/10/08 23:41 322
1769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프랑스의 부유함은 누가 가지고 있나 (3) imagefile admin_2017 19/10/08 23:39 358
1768 최지혜 예술칼럼 나는 끝없는 불확실성을 좋아한다 imagefile admin_2017 19/10/07 00:39 309
1767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열정적 로맨스와 그들만의 사랑 imagefile admin_2017 19/10/01 18:03 581
1766 아멘선교교회 칼럼 예루살렘에 있는 양문 곁에 admin_2017 19/09/30 22:36 999
1765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프랑스의 부유함은 누가 가지고 있나 (2) imagefile admin_2017 19/09/30 22:25 356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