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스물 한 번째 이야기 무언가 “언어가 끝나는 곳에서 음악이 시작된다” Wo die Sprache aufhört, fängt die ...

Posted in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  by admin_2017  /  on Feb 22, 2021 04:23
extra_vars1 :  
extra_vars2 :  
스물 한 번째 이야기 무언가

“언어가 끝나는 곳에서 음악이 시작된다”
Wo die Sprache aufhört, fängt die Musik an

-에른스트 테오도르 아마데우스 호프만

독일 후기 낭만주의 소설가이자, 법률가, 작곡가, 음악 평론가, 삽화가, 풍자만화가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한 에른스트 호프만은 ‘언어가 멈추는 그곳에서 음악이 시작된다’고 말했다. 글을 쓰고, 말로 누군가를 변호하고, 세상을 풍자하던 호프만에게는 물론이고, 세상 사람들에게 언어란 많은 생각과 정보를 전달할 수 있는 중요한 수단일 것이다. 하지만 세상을 살다 보면 흔한 한마디 말조차 건네기 힘든 상황 앞에 놓일 때가 있다. 사랑을 고백하고, 위로를 건네고, 기쁨을 표현하고... 음악은 글로 표현 수 없는 많은 감정을 더 깊고, 더 섬세하게 담아내기도 한다. 언어가 멈춘 그 자리에, 노래하기 시작하는 음악은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까?



펠릭스 멘델스존 <무언가> 
Felix Mendelsshon-Bartholdy <Lieder ohne Worte>
‘무언가(無言歌)’는 말 그대로 ‘말이 없는 노래’ 이다. 독일 낭만 시대 작곡가 펠릭스 멘델스존이  1829년부터 1845년에 걸쳐 피아노곡으로 작곡했다. 멘델스존의 무언가는 이름처럼 가사는 없지만, 가곡과 같이 선율이 분명하고, 시적이고 서정적인 멜로디, 서사적 어조, 명확한 형식이 특징이다.

멘델스존의 <무언가>는 모두 49곡으로 48곡의 피아노 소품과, 피아노와 첼로를 위한 1곡이 포함된다. 여섯 작품씩 묶어 총 8권의 작품집으로 발표되었다. 1-6권은 생전에 출판되었고, 7권과 8권은 사후에 출판되었다. 각각의 곡에 표제를 붙여 불리기도 했지만, 멘델스존이 직접 제목을 붙은 곡은 많지 않다. 사냥의 뿔피리를 떠올리게 하는 ‘사냥의 노래’와 ‘이중창’, 이탈리아 여행 시 베네치아 운하의 곤돌라를 보고 작곡한 ‘베네치아의 뱃노래’, 봄 햇살 아래 바람이 살랑거리는 듯 연주되는 ‘봄노래’, 물레를 돌리는 듯한 음형이 직접적으로 표현된 ‘물레의 노래’ 등이 잘 알려져 있다. 

같은 시대를 살며 수많은 가곡을 작곡한 슈만은 멘델스존의 <무언가>를 듣고, “해질녘 피아노 앞에 앉아 무심히 건반을 누르다 보면 나도 모르게 악상을 흥얼거릴 때가 있다. 누구나 경험하는 평범한 일이지만, 멘델스존과 같이 재능 있는 이라면 단번에 <무언가>와 같은 예술작품을 만들어 낼 것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짧지만 때로는 다정하고, 때로는 슬픈 많은 이야기를 듣노라면, 언어로 다 표현할 수 없는 넓은 세계가 더 구체적이고 더 선명하게 각자의 마음 안에서 펼쳐진다. 


세르게이 라흐마니노프 <보칼리제>
Sergei Rachmaninoff <Vocalise> op.34, no.14
멘델스존의 <무언가>가 기악으로 연주되는 가사가 없는 가곡이라면, 라흐마니노프의 <보칼리제>는 가사 없이 모음으로만 노래되는 성악곡이다. 1912년 작곡한 14개의 성악곡 중 마지막 작품이며 피아노 반주와 고음역의 성악가를 위한 곡으로 작곡되었다. 아-, 이-, 우- 등 모음으로만 노래하며 아름다운 선율이 사람들을 매혹시키며 이후 다양한 악기 조합으로 편곡되었다. 


느린 빠르기말 ‘Lentamente' 과 더불어 '매우 노래하듯 (Molto cantabile)'라는 지시어를 덧붙였다. 담담한 발걸음처럼 이어지는 8분음표 위에 애절한 선율이 얹어졌다. 러시아 작곡가인 라흐마니노프 특유의 우수에 젖은 멜로디는 금세 모든 공간을 애수 어린 감성으로 채운다.

가사가 없는 대신, 연주하는 사람과 듣는 사람, 각자의 사연을 담아 나만의 이야기를 만들어 낼 수 있는 매력적인 곡이다.  



루드비히 판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23번 <열정>
Ludwig van Beethoven Piano Sonata No.23 <Appassionata>
힘없이 떨군 고개, 축 처진 어깨. 악보를 들고 피아노 앞에 앉은 이 여인은 무슨 이야기를 하고 싶은 것일까?
피아노 위에 얹어진 시들어가는 노란 장미와 뒤쪽으로 살짝 보이는 꽃이 만개한 나무의 대비는 연습 후 지친 여인의 모습과 잘 연주하고 싶은 마음속 열정의 대비 같기도 하다.

무대 위의 연주자들은 누구보다 화려하다. 아름다운 드레스와, 멋진 정장을 입고 뜨거운 조명 아래 관객의 박수갈채를 받는다. 하지만 빛나는 순간은 끝없는 초라함과 치열한 자신과의 싸움 끝에 만나는 짧은 반짝임이다. 작은 지하 연습실에서 너덜너덜 해져가는 악보, 끝이 뭉떵한 몽당연필, 거뭇거뭇해진 지우개 똥들을 친구 삼아 길고 긴 시간을 보낸다. ‘나는 왜 늘 부족할까’ 하는 자괴감과 ‘앞으로도 세상에 남아 몇 백년 연주되어질 대곡을 망치지는 않을까’  쪼그라드는 마음과 싸우다 보면 어느 순간 작곡자가 말을 걸어오기도 한다. 늘 누구도 도와줄 수 없는 마지막 한 걸음을 내딛고 무대에 서는 연주자들의 힘겨움을 담은 그림은 아닐까?

이 그림은 베토벤의 피아노 소나타 <열정> 연주를 막 끝낸 피아니스트를 그렸다. 
베토벤의 중기 피아노 소나타 중에서도 <발트슈타인>, <고별>과 더불어 최고의 걸작으로 꼽힌다. 1악장과 3악장은 타오르는 불꽃같이 격렬하게 휘몰아치는 감정을 담았고, 2악장은 엄숙하게 정적으로 흘러간다. '열정(Appassionata)'이란 부제는 베토벤 사후에 함부르크의 출판업자 아우구스트 하인리히 크란츠가 붙였다. 작품이 너무 테크닉적으로도 어려워서 두 대의 피아노를 위한 편곡을 함께 출판하면서 붙인 ‘열정’ 이라는 부제가 지금까지도 널리 쓰이고 있다. 삶 안에서 예술가로서 인간으로서 느끼는 고뇌, 투쟁, 화해, 사랑 이 모든 감정이 뒤섞여 맹렬히 질주하고 숨을 고르고 다시 휘몰아친다. 음표 하나하나에 수백마디 말보다 많은 감정을 담은 베토벤의 음악을 막 연주한 여인의 지친 뒷모습. 그 모습에서 치열하게 매일을 사는 우리 모두의 모습을 본다. 때로 지치고, 때로 무너지지만 음악이 멈추지 않는 한 우리 안의 열정은 내일 또 다른 음악을 노래할 것이다.

글로도 말로도 전하지 못하는 모든 마음을
음악 안에 가득 실어 보내며

음악 칼럼니스트 여명진 크리스티나
mchristinayeo@gmail.com

 

 

이 게시물을...이 게시물을... Document InfoDocument Infomation
URL
http://eknews.net/xe/567626
Date (Last Update)
2021/02/22 04:23:52
Category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Read / Vote
123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67626/942/trackback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조성희의 마인드 파워 칼럼 조성희 칼럼니스트 소개 image admin_2017 2019-01-29 11136
공지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크리스트나 칼럼니스트 소개 imagefile admin_2017 2019-01-29 11465
2033 최지혜 예술칼럼 유로저널 274 –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Also sprach Zarathustra)’1부 admin_2017 21/03/01 02:43 49
»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스물 한 번째 이야기 무언가 admin_2017 21/02/22 04:23 123
2031 최지혜 예술칼럼 요즘 핫한 예술가는?(2) – 히토 슈타이얼(Hito Steyerl)(2) admin_2017 21/02/22 04:21 59
2030 유로저널 와인칼럼 신축년 설날에 생각해 보는 포도나무의 1년. admin_2017 21/02/15 03:56 152
2029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스무 번째 이야기 삶이 그대를 속일 지라도 admin_2017 21/02/15 03:49 122
2028 영국 이민과 생활 현 취업비자 급여하향 조정 가능한지? admin_2017 21/02/15 03:44 50
2027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다작의 아방가르드 avant-garde 피에스 가르뎅 1920-2020 imagefile admin_2017 21/02/14 20:00 119
2026 최지혜 예술칼럼 요즘 핫한 예술가는? (2) 히토 슈타이얼(Hito Steyerl) (1) admin_2017 21/02/13 20:29 50
2025 영국 이민과 생활 영국인턴쉽, PSW와 YMS비자 그리고 T5인턴쉽비자 imagefile admin_2017 21/02/02 23:10 171
2024 최지혜 예술칼럼 요즘 가장 핫한 예술가는? 양혜규 (3) - 세인트 아이비스편 admin_2017 21/02/02 02:09 97
2023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도레미파솔라시도” admin_2017 21/02/02 02:07 208
2022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겨울” admin_2017 21/01/20 02:42 283
2021 최지혜 예술칼럼 요즘 가장 핫한 예술가는? 양혜규(2) admin_2017 21/01/20 02:38 107
2020 영국 이민과 생활 새이민법 취업비자와 스폰서쉽증서 admin_2017 21/01/20 01:13 126
2019 영국 이민과 생활 YMS비자서 취업비자 영국신청 가능여부 imagefile admin_2017 21/01/05 23:06 171
2018 유로저널 와인칼럼 와인을 마시는 여러가지 이유들 imagefile admin_2017 21/01/05 20:25 291
2017 최지혜 예술칼럼 요즘 가장 핫한 예술가는? 양혜규 (1) imagefile admin_2017 21/01/05 19:55 202
2016 아멘선교교회 칼럼 아멘선교교회 1월 6일자 말씀 imagefile admin_2017 21/01/05 02:13 140
2015 아멘선교교회 칼럼 아멘선교교회 12월 30일자 말씀 imagefile admin_2017 21/01/05 02:13 133
2014 영국 이민과 생활 영국 새 학생비자 총정리 imagefile admin_2017 20/12/22 02:21 292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