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독일, 소비 호황에 경기 침체 리스크 완화 예상 수출 실적과 자동차 업계 부진으로 독일의 경제성장률 예상치가 ...

by admin_2017  /  on Feb 06, 2019 08:31

독일, 소비 호황에 경기 침체 리스크 완화 예상

 

수출 실적과 자동차 업계 부진으로 독일의 경제성장률 예상치가 하향 조정되는 가운데, 소비 호황이 경기 침체에서 독일 경제를 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경제 전문지 파이낸셜 타임즈(Financial Times, 이하 FT)4일 분석기사를 통해 독일 소비 호황을 집중 조명했다.

 

앞서 독일 정부는 올해 독일 경제성장률이 1%에 머물 것으로 예측한 바 있다. 이는 기존 예상치보다 하향조정 된 숫자인 데다 1.5% 성장률을 기록했던 작년보다도 0.5% 낮은 수치다.

 

그러나 올해 소비성장률은 작년 1%에 머문 것에 비해 0.3% 늘어난 1.3%로 예측되고 있다


FT 1.3% 소비성장률이 소비가 전체 성장률에 최소 0.7%에서 1%를 책임지게 된다는 뜻으로, 경제성장률을 끌어올리는 데 작년보다 훨씬 큰 역할을 하게 된다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이어서 FT는 애널리스트들과 독일 정부의 분석을 인용해 소비 호황 덕분에 독일 경제가 우려한 것만큼 심각한 침체 위기에 빠지지는 않을 것으로 진단했다.

 

독일이 소비 호황을 누리는 이유로는 역대 최저치 실업률과 임금 인상, 완만한 인플레이션이 꼽혔다. 더불어 연금 인상과 복지 개선 등 작년 앙겔라 메르켈(Angela Merkel) 독일 총리의 복지정책 개혁 덕분에 구매력이 늘어난 소비자들이 소비를 이끌고 있다는 것이다.

 

FT의 보도에 따르면 도소매업자들은 소비 호황 분위기에 동조하면서도 독일 소비자들의 조심스러운 소비 행동 패턴에 대해 경계심을 놓지 않고 있다. 미국 소비자들에 비하면 독일 소비자들은  항상 여분의 비상금을 남기기 때문이다


통계적으로 독일 소비자들은 경기 호황 시에나 침체 시에나 10% 정도의 가처분 소득을 저금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에서는 올해 4.8%의 임금 인상률이 예상된다.

 

<사진: 파이낸셜 타임즈(Financial Times) 전재>                   

 

독일 유로저널 박진형 기자

   eurojournal09@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32788
Date (Last Update)
2019/02/06 08:31:15
Read / Vote
77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32788/4f4/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876 독일 국민, 미국보다 중국을 더 신뢰한다 imagefile 2019 / 02 / 19 34
8875 독일, 중도좌파 SPD 최근 정당지지율 조사에서 지지율 반등 imagefile 2019 / 02 / 19 20
8874 독일, 연방군 아프가니스탄 주둔 1년 연장 imagefile 2019 / 02 / 19 18
8873 독일, 프랑스와 군사협약으로 무기수출 가이드라인 완화 예정 imagefile 2019 / 02 / 19 21
8872 독일, 작년 한 해 기차 연착으로 승객들 530만 유로 돌려받아 imagefile 2019 / 02 / 19 34
8871 독일, 성산업 종사자 보호법 실제 입법효과 거의 없어 imagefile 2019 / 02 / 19 23
8870 독일, 장기기증제도 Opt-in 에서 Opt-out으로 개혁 목소리 imagefile 2019 / 02 / 19 16
8869 독일, 경찰 사칭 보이스 피싱 등 노인 대상 사기범죄 조심해야 (1면) imagefile 2019 / 02 / 19 31
8868 독일, 정부 여당 강화된 난민시스템 도입으로 극우 세력 견제 시도 imagefile 2019 / 02 / 13 63
8867 독일, 난민신청 행정처리 속도 꾸준히 개선…작년 한 해 동안 평균 세 달 빨라져 imagefile 2019 / 02 / 13 39
8866 주독 미 대사, 독일 군비지출 충분치 않아…동맹으로 책임 다해야 imagefile 2019 / 02 / 13 51
8865 독일, 월세 인상으로 도시노인 빈곤 및 주거문제 심화 imagefile 2019 / 02 / 13 82
8864 독일, 사회민주당 지지율 하락세에 복지 개혁으로 반등 노려 imagefile 2019 / 02 / 13 42
8863 독일, 이주민 고용 수요 꾸준히 증가…노동 시장 차별이 가장 큰 문제 imagefile 2019 / 02 / 13 57
8862 독일, 하드 브렉시트 시 독일 내 일자리 10만개 사라질 수도 (1면) imagefile 2019 / 02 / 13 60
8861 메르켈 총리 방일, EU-일본 경제동반자협정(EPA) 발효 축하 2019 / 02 / 06 66
» 독일, 소비 호황에 경기 침체 리스크 완화 예상 file 2019 / 02 / 06 77
8859 독일, 의료용 대마초 국내 재배 합법화 file 2019 / 02 / 06 53
8858 독일, 우체국에 요청 시 보통 우편 이메일로 전환 가능 file 2019 / 02 / 06 61
8857 독일, 성적지향을 문제 삼은 혐오범죄 증가세 imagefile 2019 / 02 / 06 88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