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한국당'심-김' 콤비, 황교안 견제하고 중진 물갈이 쐐기 자유한국당이 예상 밖으로 새 원내대표로 러닝메이트로 나...

Posted in 정치  /  by admin_2017  /  on Dec 17, 2019 22:10
한국당'심-김' 콤비, 황교안 견제하고 중진 물갈이 쐐기


자유한국당이 예상 밖으로 새 원내대표로 러닝메이트로 나선 친박 김재원 의원을 정책위의장을 선택한 비박계인 5선의 심재철 의원을 선출해 향후 한국당의 방향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를 두고 한국당 안팎에선 황교안 대표에 대한 견제심리가 반영된 것이란 분석이 주를 이룬다.  
나경원 원내대표 유임을 반대한 황교안 대표 의중이 담긴 러닝메이트로 정책위의장 후보로 황교안 대표의 경기고 선배인 김종석 의원(초선)을 선택한 김선동 의원(재선)을 제치고 심재철의원을 선출한 것은 전혀 예상 밖으로 받아들여져 친황계에서는 충격이 될 수 밖에 없다.

1207-정치 1 사진 1.png
한국당 지지자들이  12월 16일 패스트트랙(신촉처리안건) 법안 상정을 반대하는 불법 집회를 개최하고,국회에서 북?꽹가리를 치며 ‘아비규환’ 상태를 만들었고, 더불어민주당 설훈의원을 폭행했을 뿐만 아니라 정의당 당직자에게 폭언을 포함해 머리채를 잡아 당기고 얼굴에 침을 밷는 등 횡포로 헌정 사상 초유의 국회 침탈 사건이 발생했다.한국당은 자당 의원 및 당원들과 ‘공수처법(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선거법(개정안)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를 개최할 예정이었으나,지지자들이 국회 본관 앞까지 밀려 들어왔고, 이들은 한국당 의원들과 함께 “문희상 국회의장 사퇴하라” “공수처?선거법, 2대 악법 반대”를 외쳤다. 
이와같은 상황 속에서 심재철 원내대표는 “국회 주인은 국민”이라며 “주인이 내는 세금으로 움직이는 국회에 들어오겠다는데 국회 문을 걸어 잠그는 행동은 잘못됐다”고 지적하면서 “한국당이 수적으로는 부족하지만, 여러분께서 도와주면 함께 싸워 이겨낼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교안 대표는 이와같이 태극기와 성조기를 든 지지자들이 몰려들면서 한때 국회의사당 출입문이 봉쇄되고 몸싸움이 벌어지는 등 큰 혼란이 벌어진 상황이 발생하자 이들에게 “오늘 국민을 대변하는 국회에 들어오실 때 자유롭게 오셨습니까? 막혔죠. 오래 고생하셨죠?”라면서 “우리도 (국회 사무처에) 도대체 말도 안 되는 짓 한다고, 이래저래 싸우느라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미안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분 들어오신 거 이미 승리한 겁니다. 이긴 겁니다. 자유가 이깁니다.”고 외치며 국회 침탈을 선동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1207-정치 1 사진 2.jpg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극우 공안정치가 국회를 아비규환으로 만들었다”며 황 대표와 한국당은 의회주의 파괴자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며 비난하면서  “황 대표는 ‘우리가 이겼다, 정부가 굴복할 때까지 싸우자며 불법 시위를 선동했다."고 비난하면서 “경찰은 국회 침탈 사태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고 법을 집행하라”고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 12월 16일은 국회 참사의 날로, 이 사건은 정당이 기획해 의회민주주의를 유린한 중대한 사태로, 한국당의 동원·집회 계획 문건이 공공연하게 나돌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문제는 황대표의 지독한 공안검사의 DNA다. 공안검사 시절 무고한 이들을 죄인으로 만들고, 법무부 장관으로선 국정원 대선 개입사건을 무력화한 의혹이 있는 등 평생에 걸쳐 선택적 법집행으로 출세가도에 오른 분”이라면서 “극우 공안정치의 음습한 그림자를 본다”고 비난했다.


개표직전까지만 해도 11월부터 초·재선 의원들이 입을 모아 중진 용퇴론을 부르짖었던 것도 재선인 김 의원에게 유리하게 작용했고,5선 심재철 의원이 과연 과감한 인적 쇄신을 할 수 있겠느냐는 회의론도 뒤를 이은 데다가, 황심과 함께 쇄신 분위기까지 등에 업은 ‘김선동-김종석’ 조합으로 ‘해피 엔딩’을 기대했었다. 

하지만,물갈리 대상으로 지목받아온 당 내 중진들과 특별 연고지 의원들은 원내대표까지 중진 용퇴론 목소리가 컸던 재선 의원이 차지하게 되면, 당 수뇌부에서도 3선 이상 의원들을 배제하는 분위기가 팽배해진 상황에서 중진들 입장에선 그야말로 치명타를 입게 될 것이라는 우려가 황심을 밀어내고 국회부의장 출신인 5선 심재철조를 선택하게 된 것이다. 

투표가 진행되기 전 정책위의장 후보 김재원 의원은 투표에 앞선 연설에서 2017년 딸이 수능시험을 치르는 날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받은 이야기를 하며, 자신이 극단적인 선택까지 고려했었다고 털어 놓으며, “(자유한국당이) 혁신하고 쇄신하더라도 우리는 스스로를 존중해야 한다. 그래야 국민들도 우리 당의 말을 존중한다. 

총선을 5개월여 앞두고 우리는 야당 중 유일하게 여당에 맞서 싸울 수 있는 야당”이라고 강조하면서 지지를 호소했다는 후문이다. 이 연설은 현 정권의 적폐청산 수사와 관련해 좋지 않은 기억이 있는 의원들이 ‘극단적 선택까지 고려했다’는 김 의원 연설 내용에 마음을 움직였다는 분석이다.  

결국, 선거 결과가 '심-김'콤비를 선택하자 당 안팎에선 심재철 신임 원내대표의 존재 자체가 황교안 대표를 견제하는 수단으로 작용으로 받아 들이며 “황교안 당대표 독주체제에 제동이 걸릴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왔다. 

단식 이후 당권 장악에 속도를 내던 황 대표가 원내대표 선출에서는 뜻을 이루지 못하고,5선 베테랑 심 의원이 원내대표로 선출됨에 따라 총선을 앞둔 중요한 상황에서 ‘정치 초보’ 황 대표의 독주체제 구축이 더욱 쉽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또한, 내부적으론 문재인 정부의 저격수를 자처하고 나선 심재철 원내대표의 향후 행보와 관련해 기대감이 높은 상황이다. 운동권 출신 심 원내대표는 정치권에서 합리적인 인사로 평가하면서,공안검사출신인 황교안 대표 독주체제를 견제하면서, 집권 여당에 대한 적극적인 대여 투쟁을 이어가기엔 적임자라는 평가와 함께, 반면 일각에선 여야 대치 정국이 더욱 심화되어 전임자인 나경원 원내대표에 비해 공격수위가 더 높아지면서 정국이 더욱 긴장 상태가 될 것이라는 우려도 들린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여성 부모 중 한쪽이 한국 국적, 본인 의사와 관계없이 한국 국적 자동 취득(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6-09 98781
공지 사회 2002년 출생 선천적 복수국적자,2020년 3월31일까지 국적이탈 신고해야 2015-07-19 92987
공지 건강 국내 주민등록자, 해외 재산·소득 자진 신고하면 처벌 면제,10월1일부터 6개월간 imagefile 2015-09-22 87503
공지 기업 한국 국적 포기자, '최근 3년간 5만명 육박,병역기피자도 증가세, (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9-23 94345
공지 사회 재외동포 등 외국인 입국 즉시 공항에서 휴대폰 개통 가능 imagefile 2015-10-01 88767
공지 사회 재외국민 선거, 법 위반하면 국적에 관계없이 처벌 받는다. imagefile 2015-11-17 87773
공지 사회 재외동포, 입국시 자동출입국심사 가능한 반면 지문정보 제공 필수 imagefile 2015-11-23 88712
공지 사회 병역 의무 회피나 감면 목적 외국 여행이나 유학 후 미귀국시 강력 처벌 imagefile 2016-02-22 83477
공지 사회 재외국민 국내거소신고제도 폐지에 따른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발급 안내 2016-05-22 79920
공지 정치 10억 넘는 해외금융계좌 내국인과 일부 외국인 신고 안 하면 과태료율 40% 2016-05-31 77607
공지 사회 병역 미필자는 국적 회복 불허, 해외 병역대상자 40세로 !!! imagefile 2017-06-20 52108
공지 사회 5월부터 41세 미만 병역미필자는 재외동포 비자 발급제한 imagefile 2018-02-19 25257
공지 사회 선천적 복수국적자 국적선택신고 안내 -외국국적불행사 서약 방식- imagefile 2019-01-07 16412
40984 건강 손자녀 육아 참여하면 우울증 위험 거의 절반으로 급감 imagefile 2019 / 12 / 30 26
40983 건강 육우고기 등 사용해 만든 뼈 육수,면역력 높이고 숙면에 기여 2019 / 12 / 30 31
40982 경제 일반정부 부채·공공부문 부채 모두 2017년 수준 유지 imagefile 2019 / 12 / 30 29
40981 경제 연간 산업재산권 출원,73년만에 50만 건 돌파로 세계 4번째 imagefile 2019 / 12 / 30 32
40980 경제 2020년 한국 수출 증가세로 4년 연속 무역 1조 달성 전망 2019 / 12 / 30 27
40979 정치 유승민계 주도 신당 명칭'새로운 보수당'에 ‘오월동주’ 파국 위기 imagefile 2019 / 12 / 17 77
» 정치 한국당'심-김' 콤비, 황교안 견제하고 중진 물갈이 쐐기 imagefile 2019 / 12 / 17 77
40977 국제 美 경기, 4분기 경기 하락해 7분기 연속 하락 전망 imagefile 2019 / 12 / 17 73
40976 국제 북한 국민1 인당 소득은 143만원으로 남한의 1/26 수준 imagefile 2019 / 12 / 17 72
40975 국제 中해외직접투자,세계 경제활력 제고 기대감과 中영향력 확대 우려 imagefile 2019 / 12 / 17 75
40974 문화 올해 ‘한국관광의 별’ 낙안읍성·빛의 벙커·엑소 등 7 곳 선정 imagefile 2019 / 12 / 17 73
40973 문화 올해 방한 외국인 관광객 수 ‘역대 최다’ 전망 2019 / 12 / 17 74
40972 사회 유로저널이 전하는 사회포토뉴스 모음. imagefile 2019 / 12 / 17 68
40971 사회 한국인 10명 중 3명만 '한국은 노력 하면 성공할 수 있어' 대부분(92.2%) “한국사회는 부가 대물림 되고 있다”고 바라봐 imagefile 2019 / 12 / 17 62
40970 사회 군 복무중 부상과 장애, 사망 등 보상금 대폭 인상 2019 / 12 / 17 60
40969 연예 ‘두 번은 없다’ 찐~한 가족애X로맨스, 가족보다 더 가족 같은 케미로 안방극장 훈훈함 전달해. imagefile 2019 / 12 / 17 117
40968 연예 ‘아시아 퀸’ 소녀시대 윤아, 전 세계에 올해의 배우로 주목받아! imagefile 2019 / 12 / 17 120
40967 연예 '검사내전' 정려원, 안방극장 사로잡을 新 인생 캐릭터 탄생 imagefile 2019 / 12 / 17 200
40966 연예 슈퍼주니어, 마닐라 ‘펄 사파이어 블루’로 물들이다! imagefile 2019 / 12 / 17 65
40965 연예 레드벨벳, 올 음악 축제 화려한 피날레로 히트 3연타 정조준! imagefile 2019 / 12 / 17 62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www.eknews.net는 최대발행부수와 최대발행면을 통해 전유럽 19 개국 한인사회로 유일하게 배포되고 있는 주간신문 유로저널의 홈페이지입니다.
기사 제보를 비롯한 광고 문의 등은 아래 연락처를 이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44 (0)208 949 1100, +44 (0)786 8755 848
eurojournal@eknews.net 혹은 eurojournals@hotmail.com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