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영국 정부 각료들, 브렉시트이후 EU규정 미준수 주장에 EU 우려 대기업조차도 EU 저숙련 및 저임금 노동자 의존...

by admin_2017  /  on Jan 29, 2020 03:11
영국 정부 각료들, 브렉시트이후 EU규정 미준수 주장에 EU 우려
대기업조차도 EU 저숙련 및 저임금 노동자 의존도 높아 BREXIT이후 자유 이동 금지로 대책 시급


영국 정부 각료들이 브렉시트(BREXIT)이후 EU규정 미준수 주장을 연달아 내놓고 있어, 유럽연합(EU)측은 10개월 안에 영국과 EU가 포괄적인 무역 협정 체결의 어려움을 들어 우려하는 입장이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지 보도에 따르면 Priti Patel 영국 내무부 장관은 영국 대기업들조차도 유럽연합(EU)의 '저숙련/저임금 노동자'에 의존도가 너무 높다고 비판하면서 "브렉시트(BREXIT) 이후 자유 이동이 없어지면 노동력에 있어 기업들이 전략을 바꿔 영국 노동자들에 더 많은 투자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211-영국 2 사진.png

 Priti Patel 장관은  지난 주 재무장관 Sajid Javid가 영국은 '그저 이유 없이' 규정을 미준수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한 것보다 훨씬 강한 어조로 "브렉시트 이후 영국은 EU 규정을 준수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Boris Johnson은 이동의 자유가 종료되는 2021년 1월 이후 호주 스타일 점수 기반 이민 제도 도입을 약속했었다.
일각에서는 노동력 부족을 우려하면서 영국 기업들은 브렉시트 이후에도 EU에서 저숙련 이민자들을 받아들여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는 것에 대해 Patel 내무부장관은 단호하게 거절하면서 "브렉시트(BREXIT) 이후 자유 이동이 없어지면 영국 기업들이 영국 노동자들을 더욱 더 잘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Patel 장관은 Sky News와의 인터뷰에서 '그들은 저숙련 및 저임금 노동에 너무 의존했었다. 우리는 이러한 관행을 없애고 싶다."고 밝히면서 "지금이라도 영국 전국에 거쳐 영국 노동자들에게 투자를 해야한다. 정부가 모든 지역에서 숙련도, 인프라 및 경제성장을증가시키자하는 계획에 동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Patel 장관은 이어 "우리가 EU를 떠나면서 새로운 이민 제도인 점수 기반 제도 도입을 통해 최고의 인재들을 지원하고, 영국 산업이 자본에 더 많은 투자를 해서 장기적으로 필요한 인적자본 투자로 이어지게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Patel 장관은 또한 영국 정부 내 브렉시트(BREXIT)에 대한 이견이 없이 EU로 부터 탈퇴하여 우리 법률, 돈 그리고 국경에 대한 통제를 되찾고 싶을 뿐만 아니라, EU 제도에 맞춰 우리 정책을 조정할 의향이 없고 준수하지도 않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재무장관인 Javid도 지난 주 스위스 다보스에서 개최된 세계경제포럼에서  "그저 이유 없이 EU규정 미준수를 택하지는 않겠지만, 우리는 EU, 단일 시장 그리고 관세 동맹을 모두 탈퇴해 우리의 규정 그리고 법률에 대한 통제를 되찾을 것이다."고 밝혔다.

브렉시트 장관인 Stephen Barclay도 Javid 장관에 동의하면서 BBC Andrew Marr Show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이유 없이 미준수할 생각은 없다"라고 말했다. 
이와같은 영국 정부 각료들의 브렉시트 이후 영국의 EU 규정 미준수 발표로 인해 EU 국가들에게 우려를 주고 있다. 
유럽 문제를 위한 아일랜드 장관 Helen McEntee는 Sky News와의 인터뷰에서 "영국과 모두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싶지만 공평한 경쟁의 장에서 권리와 의무의 균형이 이루어진 상태에서 협상이 진행되어야 한다."는 데에는 동의한다면서도 10개월 안에 영국과 EU가 포괄적인 무역 협정을 체결하는 것은 힘들기 때문에  "미준수에 대한 많은 얘기는 매우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영국 유로저널 김해솔 기자
  eurojournal17@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51566
Date (Last Update)
2020/01/29 03:11:20
Read / Vote
345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51566/a5b/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딜 브렉시트 후 영국 거주자들에게 미치는 영향 10가지 imagefile 2019-09-04 5038
공지 영국 정부, 자영업자 평균 월수익의 80%까지 보조금 지급 imagefile 2020-04-02 4723
공지 유로저널 5월 10일자 속보 포함:영국 5 단계 코로나19 완화 (식당 8월 30일까지 영업 못해 한인 사회 직격탄) imagefile 2020-05-08 6636
공지 영국, 경제 재개와 규제 완화했지만 한인사회는 '고통 지속 불가피' (매일 추가: 6월 20일자 유로저널 속보 포함) imagefile 2020-05-12 6597
12111 英, 규제주권 회복은 무역협상 대상 아닌 미래비전 imagefile 2020 / 02 / 19 1966
12110 英, 일본에 EPA 승계 요구에 거부 당해 imagefile 2020 / 02 / 18 711
12109 '코로나 19' 위기의 영국, 확산 시 수백만명 ‘자택 격리 권고 가능' imagefile 2020 / 02 / 18 2650
12108 EU 포함 모든 이민자, 영국 이주위해 연봉 최소 £23,000 이상 되어야 imagefile 2020 / 02 / 18 655
12107 영국 브렉시트이후 자국 수역에 EU 어선 접근 제한 나서 imagefile 2020 / 02 / 18 342
12106 영국, 15년후 휘발유.경유차 및 하이브리드 차량 판매 금지 imagefile 2020 / 02 / 12 1062
12105 영국, EU 개인정보보호 체제 탈피해 독자 정책 수립 전망 imagefile 2020 / 02 / 12 2253
12104 영국 , 폭우 동반한 태풍 시애라로 피해 막심해 imagefile 2020 / 02 / 12 2061
12103 영국, 매년 EU출신 비숙련 노동자 9만명씩 추방안 마련 imagefile 2020 / 02 / 12 834
12102 영국 부동산 시장 활기 시작, '인상에 대한 예견은 아직 일러' imagefile 2020 / 02 / 12 127
12101 브렉시트로 달라지는 영국인과 유럽인의 자격 imagefile 2020 / 02 / 04 956
12100 英, 브렉시트 이후 10개 자유무역항 지정 계획중 imagefile 2020 / 02 / 04 254
12099 영국, 경제 성장 조짐에 금리 동결 imagefile 2020 / 02 / 04 294
12098 런던, 유럽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위험 가장 큰 도시 imagefile 2020 / 02 / 04 486
12097 영국 정부, 초중고등학생들 교육 투자 의무화 해 imagefile 2020 / 02 / 04 295
12096 브렉시트 부스트!, 영국 경제 전망 '청신호'속에 우려 증폭도 커 imagefile 2020 / 01 / 29 914
12095 영국 시민 7명중 1명은 해외에서 태어난 이주자 imagefile 2020 / 01 / 29 220
» 영국 정부 각료들, 브렉시트이후 EU규정 미준수 주장에 EU 우려 imagefile 2020 / 01 / 29 345
12093 한국 청년의 영국 교류제도(YMS) 참가, 추첨권 영국 정부로 imagefile 2020 / 01 / 29 386
12092 영국, 브렉시트 후 EU 규정 무시하면 식품가격 인상 불가피 imagefile 2020 / 01 / 22 167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