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영국인들, 브렉시트 혼란 책임 압도적으로 '메이 총리'탓 브렉시트를 반대하는 사람이 현실성 없는 브렉시트를 강행...

by admin_2017  /  on Jul 17, 2019 02:48
영국인들, 브렉시트 혼란 책임 압도적으로 '메이 총리'탓
브렉시트를 반대하는 사람이 현실성 없는 브렉시트를 강행하는 것이 문제의 발단


영국인 10명중에 6명 이상이 현 상태의 브렉시트(BREXIT)혼란에 대한 책임을 취임 3년 차를 맞고 있는 테리사 메이 총리로 지목하고 강하게 질타했다.

1189-영국 1 사진.png
사진) 메이 현 총리가 유럽연합(EU)과의 브렉시트 방안에 합의했지만 합의안이 하원 승인투표에서 3차례나 부결되면서, 보수당 당 대표직을 내놓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       

영국 현지 언론 EXPRESS.CO.UK가 '브렉시트 혼란, 누구를 탓해야 하는가?'라는 제목으로 7월 13일 17시부터 7월 14일 11시까지 총 15,271명의 구독자들을 대상으로 여론조사 결과, 2016년 7월 13일 취임을 하고 곧 퇴임을 앞두고 있는 현 총리 테리사 메이로 전체 응답자의 61%(9,257 표)가 지목했다.
많은 사람들은 메이 총리가 브렉시트를 실현 시키면서도 브렉시트에 대한 회의감을 버리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한 구독자는 “브렉시트를 반대하는 사람이 현실성 없는 브렉시트를 강행하는 것은 말이 안된다”라고 말했다.

또한, 다른 구독자는 “테리사 메이는 우리가 원하는 것을 말했지만 행동은 전혀 반대로 했다”고 주장하면서 “그녀는 EU에게 너무 많은 것을 내줬다. EU가 원하는 것을 다 들어주었고 영국이 추후에 붕괴하고 협상 테이블로 돌아가서 훨씬 더 열악한 조건으로 협상을 해야 하게끔 만들었다.” 고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이어 또다른 구독자는 “브렉시트 옹호자가 총리였고 실제 협상가들이 EU와 협상을 했다면 우리는 훨씬 더 좋은 딜을 협상했을 것이다.”고 말하면서 “영국은 현재 웃음거리가 되었고 마땅히 메이 그리고 보수당이 비난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다른 투표자들은 실제로 브렉시트 혼란에 대해 책임져야 할 사람은 애당초 메이 총리를 어려운 상황에 두고 간 전 보수당 총리 데이비드 캐머론이라고 주장했다.  
전 보수당 총리 캐머론은 투표에서 2,788 표로 (19%) 2위를 차지했으며 2015년 총선에서 승리하기 위해 EU 주민투표를 주장했지만 이후 EU에 남고 싶다고 입장을 변경했다. 
EU 탈퇴 지지자들이 승리한 다음 날 그는 갑자기 사퇴해 영국은 몇 주 통한 총리가 없는 상태로 정치적인 혼란을 겪었다. 

또 다른  투표자는 “메이 총리도 3년 동안 재앙 그 자체였지만 캐머론은 2016년 주민투표 결과 후 도망갔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유로저널 김해솔 기자
   eurojournal17@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42262
Date (Last Update)
2019/07/17 02:48:42
Read / Vote
332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42262/dca/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딜 브렉시트 후 영국 거주자들에게 미치는 영향 10가지 imagefile 2019-09-04 1314
11991 英 노동당, 2차 국민투표 실시 및 EU 잔류 캠페인 당론 채택 2019 / 07 / 17 383
» 영국인들, 브렉시트 혼란 책임 압도적으로 '메이 총리'탓 imagefile 2019 / 07 / 17 332
11989 브렉시트 혼란에도 EU 여행한 영국인들 1천만명 증가해 (1면) imagefile 2019 / 07 / 09 496
11988 英 헌트 보수당 대표 경선후보, "브렉시트 연기 가능 시사“ imagefile 2019 / 07 / 08 219
11987 영국 서비스 부문 침체로 2분기 경제 위축, '불황 우려' imagefile 2019 / 07 / 08 216
11986 英 존슨의 EU와 GATT에 따른 교역 유지 가능성에 '비현실적' 2019 / 07 / 08 223
11985 영국 집값, 남동부 지역 하락에 1년간 0.5%만 상승에 머물러 imagefile 2019 / 07 / 08 352
11984 영국 수 십억 파운드에 달하는학자금 대출, 30년 후에 탕감 (1면) imagefile 2019 / 07 / 03 521
11983 영국 총선 여론 조사 충격, 자유민주당 승리 가능 !! imagefile 2019 / 07 / 03 575
11982 영국 NHS, 수년간 과도한 비용 절감 조치로 운영 곤란 imagefile 2019 / 07 / 03 182
11981 영국과 BREXIT전 수교, '한국은 이미 완료, 일본은 거부' 2019 / 07 / 03 288
11980 영국 철도 지연 운행에 매일 12,000 여명에게 보상금 지급 imagefile 2019 / 07 / 03 313
11979 약 70만명의 유럽인, 브렉시트 이후 영국 거주 허락받아 (1면) imagefile 2019 / 06 / 26 300
11978 英 보리스 존슨, 노딜 브렉시트에도 EU 교역관계 유지 주장 2019 / 06 / 26 278
11977 영국 2019년 개인 소득세, £12,500까지는 '0'으로 면제 imagefile 2019 / 06 / 26 188
11976 영국 HIGH ST 주요 소매점, 지난 2년간 거의 1,000 개 폐업으로 위기 imagefile 2019 / 06 / 26 138
11975 영국 가정의(GP) 부족에 예방 가능 질환자 수 급증해 imagefile 2019 / 06 / 26 144
11974 영국인 10명중 한 명인 550만 명, 총 1조 파운드 가치의 제2 주택 소유 (1면) imagefile 2019 / 06 / 19 248
11973 영국 노동당, 노딜 브렉시트 가능성 차단 위한 법안 승인 실패 imagefile 2019 / 06 / 19 240
11972 英 보수당 대표 1차 경선, 존슨 압도적 1위 'BREXIT 가능성 높아져' imagefile 2019 / 06 / 19 163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