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최지혜의 예술 칼럼 (260) 한 발자국 뒤에서 나를 바라보게 하는 예술가 - 마리나 아브라모비치 Marina Abramov...

Posted in 최지혜 예술칼럼  /  by admin_2017  /  on Sep 28, 2020 22:58
extra_vars1 :  
extra_vars2 :  
최지혜의 예술 칼럼 (260) 
한 발자국 뒤에서 나를 바라보게 하는 예술가 -  
마리나 아브라모비치

1마리나1.jpg
Marina Abramovic

큰 차, 큰 집, 명품 옷, 가방 등이 있으면 충분히 행복할까?  물질적인 것에 집중된 사회에 살고 있는 우리는 우리의 내면을 들여다 보는 것을 자주 잊는다.  

우리는 내면의 풍요를 통해 진정한 행복을 누릴 수 있다는 말을 자주 듣는데, 도대체 그것이 무슨 뜻인지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  또한 어떻게 그것을 해야 하는 건지도 잘 모른다.

인간의 영적 발전의 출발점은 어디일까?  그것이 몸이라고 생각하는 마리나는 캔버스나 물감과 같은 전통적인 예술의 물체를 버리고 자신의 몸을 매개체로 퍼포먼스를 행한다.

우선 몸에 집중을 하게 되면, 다음으로 우리는 내면에 집중을 할 수 있게 된다.  그렇게 내면을 들여다봄으로써 우리는 무의식을 만나게 되고 우리의 영혼을 접하게 된다.  영혼과 만나야 우리 영혼의 발전도 이루어 질 수 있다.  
2Marina Abramovic, The House with the ocean view, 2002.jpg
Marina Abramovic, The House with the ocean view, 2002

마리나는 2002년 11월 15일 부터 12일간 갤러리에서 생활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바닥에서 180cm 높이의 세 부스 안에서 그녀의 생활을 관객들은 볼 수 있었다.  

씻고, 자고, 물을 마시는 것 이외에 그녀는 아무 것도 하지 않았다.  아래로 내려가는 계단이 설치되어 있었지만 사실 계단은 식칼날로 되어 있었다.
이 퍼포먼스를 통해 그녀는 자신이 벽에 걸린 그림처럼 보이기를 바랬다.  자신 역시 관람객들을 한 발자국 뒤에서 바라볼 수 있게 되기를 원했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그녀가 그림을 포기하고 퍼포먼스를 선택한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관객과의 거리를 없애 버리기 위해서였다.  
그런데, 그녀의 퍼포먼스는 이렇게 늘 관객들과의 일정한 거리를 두고 있다.  이 때 거리는 말 그대로 눈에 보이는 두 개의 물건이나 장소가 공간적으로 떨어진 것을 일컫는다. 

하지만, 그녀가 말하는 관객과의 거리는 마음 간의 간격이었다. 
극한 상황에 자신을 던져 놓음으로써 정신에 집중하는 상황을 만들어 예민함을 일깨우는 작업 속에서 그녀는 자신을 만나고, 또 그것을 멀찌감치서 지켜보는 관객들도 자기 자신을 만나게 된다. 
"예술가는 신의 내면 속으로 들어가야만 한다.  왜냐하면 이것은 당신이 정말로 알고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3Marina Abramovic, Imponderabilia, 1977.jpg
Marina Abramovic, Imponderabilia, 1977

그녀는 우리가 진정으로 알고 있는 것은 외부에서 배운 지식이 아니라, 자신의 내면이라고 생각했다.  즉, 나 자신을 만나는 것만이 우리가 진심으로 알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저 사람 때문에 내가 이렇게 됐어!"
"이 상황이 나를 화나게 한 거야!"
"저것 때문에 내가 돈을 많이 못 버는 거야"
우리는 삶을 살아가면서 만나는 사람들이나 물건 또는 상황이 나를 이렇게 만들었다고 탓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것은 모두 우리 자신을 변호하는 변명이다. 

원해서든 그렇지 않았든 간에, 그 사람을 만난 것도, 그 물건을 사거나 가지게 된 것도, 또 그런 상황들을 만든 것도 모두 나의 선택에 의해서기 때문이다. 
 "선택의 고난"은 볼로냐의 한 페스티벌에서 이루어진 퍼포먼스다.  꼭 이곳을 통과해야 다음 전시실로 넘어갈 수 있는 좁은 통로에 마리나 아브라모비치와 그녀의 연인이었던 울라이가 나체의 상태로 마주보고 서 있었다.

관객은 무조건 이들과의 접촉을 피할 수 없었다.  어떤 사람은 울라이 쪽으로 또 어떤 사람은 마리나 쪽으로 몸을 돌려 지나갔다.  그것은 모두 관객의 선택이었다.  그 반응들은 바로 다음 모니터를 통해 관객들에게 그대로 비춰졌다.

우리는 우리 자신이 만든 선택으로 이루어진 삶 속에서 외부적으로 보이는 결과물에만 치중한 체, 내가 왜 그런 선택을 했는지 내 무의식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보여주는 과정은 그저 간과하고 있다.

모니터를 통해 자신의 선택을 들여다 보게 된 관객들은 무슨 생각을 했을까?  자신이 왜 그런 선택을 했는지 그 선택을 통해 무엇을 느끼고 무엇을 표현하고 싶었는지 과정을 보게 될 때, 마침내 우리는 우리의 무의식을 만나게 된다. 

마리나의 작품들은 인간의 본능적인 것을 주로 다룬다.  대부분 고통과 죽음에 대한 두려움과 성적인 주제들을 단도직입적이고 직접적으로 표현한다.  그런데, 이것은 마치 신화 속 의식을 치르는 장면들과 닮아 있다.  

4Marina Abramovic, Back to simplicity, 2010.jpg
Marina Abramovic, Back to simplicity, 2010


그녀의 할아버지는 그리스도 정교회 대주교로 왕에게 살해당한 후 성인으로 시성되었다.  그리고 그녀의 부모님도 군인은 아니었지만 무장한 전사로서 제2차세계대전 때 파르티잔으로 활동했다.

"나의 어린 시절은 종교나 공산주의에 대한 희생이 전부였다.  이것이 내 속에 각인되었다.  이것 때문에 나에게 비정상적인 의지력이 있는 것이다."

그래서인지 그녀는 1970년대부터 현재까지 신체적인 위험을 감수하는 극한 상황을 퍼포먼스로 많이 보여주었다.
"예술은 아름다워야 한다, 예술가는 아름다워야 한다. (1975)"는 코펜하겐과 덴마크 샤를로텐 부르크 아트 페스티벌에서 보여준 퍼포먼스이다.  그녀는 이 제목을 만트라처럼 반복적으로 읊으면서 철로 만든 두개의 빗으로 머리를 빗었다. 
빗질로 자신을 예쁘게 단장을 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자신의 신체를 공격하며 일그러뜨렸다.

그녀는 수동적이고 자기파괴적인 공격성을 드러내면서, 초기 여성 퍼포먼스 예술가들이 여성을 소비하는 예술 제도 및 전형적 미 개념에 어떻게 스스로 몸을 이용하여 대항했는가를 보여주었다. 

5Marina Abramovic, 예술은 아름다워야 한다, 예술가는 아름다워야 한다, 1975.jpeg
Marina Abramovic, 예술은 아름다워야 한다, 예술가는 아름다워야 한다, 1975

손가락이 종이에 스쳐서 아주 조그만 베여도 굉장히 따갑다.  그런데, 마리나는 퍼포먼스를 통해 자신을 학대하는 것처럼 아프고 힘들게 한다.  

인간이라면 좀 더 편하고 좀 더 안전한 것에 안주하고 싶은 것이 보통이다.  그래서 신체적이든 정신적이든 어떤 한계를 마주하는 것을 싫어하고 무서워하며 두려워한다. 

그런데, 그녀는 왜 이렇게 신체적으로 가학적이고 고통스러운 행위를 하는 것일까?  
하루에 7시간동안 아무 것도 먹지 않고 화장실조차 가지 않는 퍼포먼스처럼, 자신을 한계적인 상황으로 몰아가는 것을 통해 그녀는 우리에게 무엇을 말하고 있는가?  

그녀의 작품을 통해 우리는 신체와 정신의 한계가 어디까지인지 엿볼 수 있다.  즉, 그녀의 모든 도발적인 몸부림은 우리에겐 한계가 없다는 것을 증명한다.  

마리나를 통해, 우리도 자신이 믿고 있던 그 한계들이 거짓말이라는 것을 깨닫고, 이제는 한계가 없는 삶을 살아 보면 어떻까?

6마리나2.jpg
Marina Abramovic

최지혜
유로저널 칼럼니스트 / 아트컨설턴트
메일 : choijihye107@gmail.com
블로그 : blog.daum.net/sam107
페이스북 : Art Consultant Jihye Choi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조성희의 마인드 파워 칼럼 조성희 칼럼니스트 소개 image admin_2017 2019-01-29 8561
공지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크리스트나 칼럼니스트 소개 imagefile admin_2017 2019-01-29 8885
1983 영국 이민과 생활 취업비자 이직 올해와 내년 차이점 newimagefile admin_2017 20/10/27 01:06 4
1982 영국 이민과 생활 결혼비자와 영국영주권 및 해외체류 imagefile admin_2017 20/10/21 01:07 64
1981 영국 이민과 생활 브랙시트 후 영국취업비자 imagefile admin_2017 20/10/20 18:12 31
1980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프랑스의 강력한 트렌드 유기농과 파리지앵의 웰빙 imagefile admin_2017 20/10/20 02:36 115
1979 유로저널 와인칼럼 서연우와 함께하는 와인여행 (40_2) - 와인의 품질(qualité)과 등급체계에 관한 생각들 (2) imagefile admin_2017 20/10/20 02:12 90
1978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방황의 나날 imagefile admin_2017 20/10/20 02:07 86
1977 아멘선교교회 칼럼 아멘선교교회 10월 21일자 말씀 imagefile admin_2017 20/10/20 01:30 26
1976 아멘선교교회 칼럼 아멘선교교회 10월 14일자 말씀 imagefile admin_2017 20/10/20 01:28 17
1975 최지혜 예술칼럼 모나드에는 창이 없다 imagefile admin_2017 20/10/19 20:59 56
1974 아멘선교교회 칼럼 아멘선교교회 10월 7일자 말씀 imagefile admin_2017 20/10/06 01:08 51
1973 최지혜 예술칼럼 추파 던지기! - 헬런 프랑켄탈러 (Helen Frankenthaler) imagefile admin_2017 20/10/05 20:12 87
1972 영국 이민과 생활 영주권 신청 영어증명 방법과 면제 imagefile admin_2017 20/09/30 01:03 140
1971 유로저널 와인칼럼 서연우와 함께하는 와인여행 (40) - 와인의 품질(qualité)과 등급체계에 관한 생각들 (1) imagefile admin_2017 20/09/30 00:03 177
1970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달빛에 취해 imagefile admin_2017 20/09/29 19:35 249
» 최지혜 예술칼럼 한 발자국 뒤에서 나를 바라보게 하는 예술가 - 마리나 아브라모비치 imagefile admin_2017 20/09/28 22:58 110
1968 영국 이민과 생활 외국인과 결혼으로 이름변경과 방법 imagefile admin_2017 20/09/28 19:59 58
1967 아멘선교교회 칼럼 아멘선교교회 9월 30일자 말씀 imagefile admin_2017 20/09/28 19:51 48
1966 아멘선교교회 칼럼 아멘선교교회 9월 23일자 말씀 imagefile admin_2017 20/09/28 19:50 34
1965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가을바람, 가을향기 imagefile admin_2017 20/09/15 23:53 250
1964 유로저널 와인칼럼 서연우와 함께하는 와인여행 (39) - 좋은 균, 나쁜 균 ,이상한 균 imagefile admin_2017 20/09/15 20:15 257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