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스무 번째 이야기 삶이 그대를 속일 지라도 어느새 시간은 흘러, 입춘이 지났고 설 명절도 지나갔다. 한 치 앞을...

Posted in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  by admin_2017  /  on Feb 15, 2021 03:49
extra_vars1 :  
extra_vars2 :  
스무 번째 이야기
삶이 그대를 속일 지라도

어느새 시간은 흘러, 입춘이 지났고 설 명절도 지나갔다.
한 치 앞을 가늠할 수 없고, 내 마음처럼 발걸음이 내딛어지지 않는 것이 인생이다. 하지만 새로운 계절과 새해를 맞이하며 마음 가득 희망과 소망을 채워본다.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화내지마
슬픈 날들을 참고 견디면, 즐거운 날들 오리니

세상이 그대를 버릴지라도, 슬퍼하거나 화내지마
힘든 날들을 참고 견디면, 기쁨의 날 꼭 올 거야

마음은 미래를 꿈꾸니, 슬픈 오늘은 곧 지나버리네
걱정 근심 모두 사라지고, 내일은 기쁨의 날 맞으라

삶이 그대를 차마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화내지마
절망의 날 그대 참고 견디면, 기쁨의 날 꼭 올 거야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화내지마
힘든 날들을 참고 견디면 기쁨의 날 꼭 올 거야

‘아트팝’이라는 새로운 장르로 불리기도 하는 작곡가 김효근의 한국가곡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는 서정적인 선율에 러시아 문인 알렉산더 푸쉬킨의 시를 담은 아름다운 곡이다. 절망의 날들을 참고 견딘 끝에 맞이할 기쁨의 날이 음표위에 가슴 벅차게 그려진다.
 이곡을 작곡한 김효근의 이력이 특이한데, 그는 전문 작곡가가 아니라 경영학자이다. 서울대학교 경제학과, 경영대학원을 졸업하고 이화여대 경영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음악을 전문적으로 배운적이 없지만 누구보다 아름다운 선율과 노랫말을 세상에 내어 놓았다. 가곡 <눈>과, 세월호를 기억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들어보았을 <내 영혼 바람 되어>도 그의 곡이다. 세상에 위로를 건네고자하는 작곡가의 마음과 푸쉬킨의 시가 만나 새로운 희망을 건낸다. 


프란츠 리스트 <사랑의 꿈>
Franz Liszt <Liebesträume> S.541
리스트는 헝가리 출생의 피아니스트이며 작곡가이다.
피아노 독주곡으로 널리 알려진 <사랑의 꿈>은 원래 리스트가 1850년 작곡한 가곡을 피아노 소품 형식의 야상곡(녹턴)으로 재발표한 곡이다. 1번 고귀한 사랑 (Hohe Liebe), 2번 가장 행복한 죽음(Seliger Tod), 3번 사랑할 수 있는 한 사랑하라(Oh Lieb, so lang du lieben kannst) 중 세 번째 곡이 ‘사랑의 꿈’으로 널리 알려지게 됐다.

오 사랑하라, 사랑할 수 있는 한!
오 사랑하라, 사랑하고픈 만큼!
시간이 오리라
그대가 무덤가에서 슬퍼할 시간이.

애써라, 그대의 마음이 타오르도록
사랑을 품도록 그리고 사랑을 간직하도록
그대의 마음을 향해 또 다른 마음이
사랑으로 따듯하게 두근거리는 한

그대에게 자기 마음을 열어 놓는 자
사랑하기 위해 할 수 있는 것을 하라
그를 모든 순간 기쁘게 하며
그를 한순간도 슬프게 하지 마라.



피아노 위를 흐르는 달콤한 아르페지오 선율이 사랑을 가득 담고 흐른다.
누군가를 사랑할 수 있는 그 마음이 만들어 내는 이야기는 어떤 말로도 표현할 수 없이 귀하다. 그 사랑이 아픈 끝맺음으로 이어지더라도 말이다. 억겹의 순간이 겹쳐 서로의 마음이 닿은 그 순간을 음악으로 담을 수 있다면 바로 리스트의 사랑의 꿈과 같지 않을까?

춤추라, 아무도 바라보고 있지 않은 것처럼.
사랑하라, 한 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노래하라, 아무도 듣고 있지 않은 것처럼.
일하라, 돈이 필요하지 않은 것처럼.
살아라, 오늘이 마지막 날인 것처럼. 

- 알프레드 디 수자



펠릭스 멘델스존 <노래의 날개 위에>
Felix Mendelsshon-Bartholdy <Auf Flügeln des Gesanges> Op.34, No.2


펠릭스 멘델스존의 <노래의 날개 위에>는 독일의 낭만주의 시인 하인리히 하이네의 시에 곡을 붙인 것이다. 멘델스존이 작곡한 “피아노포르테 반주와 함께하는 6개의 가곡” 중 두 번째 곡으로, <사랑의 노래>, <노래의 날개 위에>, <봄의 노래>, <줄라이카>, <일요일의 노래>, <나그네의 노래> 순서로 실려 있다. 1840년 프란츠 리스트가 피아노 곡으로 편곡 하기도 했으며, 같은 이름의 KBS 클래식 FM 라디오 프로그램 시그널 음악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섬세하고 서정적인 멘델스존의 음악과 삶을 시로 담은 하이네의 시는 노래의 날개를 타고 우리가 도달하고픈 이상향을 그린다.

노래의 날개 위에, 사랑하는 그대를 실어
저 멀리 갠지스 평원,
내가 아는 가장 아름다운 그 곳으로 가리.
붉은 꽃 피어나는 정원에
고요히 달빛 비치고
연꽃은 자매를 기다리네.
제비꽃은 소곤대며 별을 바라보고,
미소 짓는 장미는 향기로운 이야기를 속삭인다.
폴짝대는 발걸음으로 다가오는 
온순하고 지혜로운 산양과
저 멀리 출렁이는 성스러운 강물 소리
그곳 종려나무 아래 앉아
사랑과 안식을 마시고,
축복의 꿈을 꾸리라



낙원을 그린 프랑스 화가 고갱은 자신의 작품에 철학적 질문을 던져놓았다.  ‘우리는 어디에서 왔는가 / 우리는 무엇인가 / 우리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 (D' où Venons Nous / Que Sommes Nous / Où Allons Nous)

죽음을 결심하고 그려낸 이 그림에는 삶에 대한 사색이 담겨 있으며, 갓 태어난 어린아이와, 사과를 따는 청년, 고뇌하는 노인까지 다양한 인간 군상을 그렸다. 그 안에서 지금 이 순간을 사는 우리에게 끊임없이 던지는 철학적 질문.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그 사색의 길에서 음악을 만나 노래의 날개를 타고 낙원으로 닿을 수 있기를 바래본다



노래의 날개에 실려 도달하는 그곳에
‘위로’와 ‘희망’이 가득하기를...

음악 칼럼니스트 여명진 크리스티나
mchristinayeo@gmail.com

 

 

이 게시물을...이 게시물을... Document InfoDocument Infomation
URL
http://eknews.net/xe/567437
Date (Last Update)
2021/02/15 03:49:23
Category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Read / Vote
122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67437/62a/trackback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조성희의 마인드 파워 칼럼 조성희 칼럼니스트 소개 image admin_2017 2019-01-29 11136
공지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크리스트나 칼럼니스트 소개 imagefile admin_2017 2019-01-29 11465
2033 최지혜 예술칼럼 유로저널 274 –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Also sprach Zarathustra)’1부 admin_2017 21/03/01 02:43 49
2032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스물 한 번째 이야기 무언가 admin_2017 21/02/22 04:23 124
2031 최지혜 예술칼럼 요즘 핫한 예술가는?(2) – 히토 슈타이얼(Hito Steyerl)(2) admin_2017 21/02/22 04:21 59
2030 유로저널 와인칼럼 신축년 설날에 생각해 보는 포도나무의 1년. admin_2017 21/02/15 03:56 152
»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스무 번째 이야기 삶이 그대를 속일 지라도 admin_2017 21/02/15 03:49 122
2028 영국 이민과 생활 현 취업비자 급여하향 조정 가능한지? admin_2017 21/02/15 03:44 50
2027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다작의 아방가르드 avant-garde 피에스 가르뎅 1920-2020 imagefile admin_2017 21/02/14 20:00 119
2026 최지혜 예술칼럼 요즘 핫한 예술가는? (2) 히토 슈타이얼(Hito Steyerl) (1) admin_2017 21/02/13 20:29 50
2025 영국 이민과 생활 영국인턴쉽, PSW와 YMS비자 그리고 T5인턴쉽비자 imagefile admin_2017 21/02/02 23:10 171
2024 최지혜 예술칼럼 요즘 가장 핫한 예술가는? 양혜규 (3) - 세인트 아이비스편 admin_2017 21/02/02 02:09 97
2023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도레미파솔라시도” admin_2017 21/02/02 02:07 208
2022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겨울” admin_2017 21/01/20 02:42 283
2021 최지혜 예술칼럼 요즘 가장 핫한 예술가는? 양혜규(2) admin_2017 21/01/20 02:38 107
2020 영국 이민과 생활 새이민법 취업비자와 스폰서쉽증서 admin_2017 21/01/20 01:13 126
2019 영국 이민과 생활 YMS비자서 취업비자 영국신청 가능여부 imagefile admin_2017 21/01/05 23:06 171
2018 유로저널 와인칼럼 와인을 마시는 여러가지 이유들 imagefile admin_2017 21/01/05 20:25 291
2017 최지혜 예술칼럼 요즘 가장 핫한 예술가는? 양혜규 (1) imagefile admin_2017 21/01/05 19:55 202
2016 아멘선교교회 칼럼 아멘선교교회 1월 6일자 말씀 imagefile admin_2017 21/01/05 02:13 140
2015 아멘선교교회 칼럼 아멘선교교회 12월 30일자 말씀 imagefile admin_2017 21/01/05 02:13 133
2014 영국 이민과 생활 영국 새 학생비자 총정리 imagefile admin_2017 20/12/22 02:21 292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