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유로저널 273 – 요즘 핫한 예술가는?(2) – 히토 슈타이얼(Hito Steyerl)(2) 2. “영웅은 죽었다. 사물이여 영원하...

Posted in 최지혜 예술칼럼  /  by admin_2017  /  on Feb 22, 2021 04:21
extra_vars1 :  
extra_vars2 :  

유로저널 273 – 요즘 핫한 예술가는?(2) – 히토 슈타이얼(Hito Steyerl)(2)

2.    “영웅은 죽었다사물이여 영원하라!


히토 슈타이얼(Hito STEYERL, 1966- )의 이름 앞에는 독일 출신 영상 예술가이자 영화 감독, 작가, 에세이 다큐멘터리 혁신가라는 타이틀이 붙어 다닌다.

영상을 중심으로 작업하는 시각 예술가이자 미디어, 테크놀로지, 이미지 등의 주제로 흥미로운 글을 발표하는 저술가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전통적 시각 예술의 규칙을 따르기보다는 그는 색다른 기법으로 현실에서 발생하는 이미지를 재료로 삼아 자신의 예술 개념을 파악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있다.

그에게 이미지는 현실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현실을 창조하는 것이다. 그래서 그는 이것을 2의 천성이라고 말했다.

디지털 테크놀로지라는 개념을 바탕으로 그는 이미지를 순수한 시각 정보로 보는 대신 자본주의에서 비롯된 영향, 정치적 환경 변화, 디지털과 엮어 해석한다.

그의 ‘I Will Survive’전시가 뒤셀도르프의 K21에서 작년 926일부터 시작되어 올해 101일까지, 그리고 현재 파리 퐁피두 센터에서 23일에서 67일까지 동시에 진행되고 있다.  

이 전시에서는 그의 기존 작품 How Not to Be Seen’(2013), ‘This is the Future’(2019) 등과 새로운 작품들을 함께 볼 수 있다.   

그는 예술과 뮤지엄의 사회적 역할이 과연 무엇인지에 대해 질문을 던져왔다. 이번 뒤셀도르프와 퐁피두 센터의 공동 협업을 통해서는 특히, 인공지능의 비판적 사용 그리고 현존하는 미디어의 형태에 대한 실험을 보여준다.

 

전시는 다큐멘터리에 대한 다른 개념, 다큐멘터리적 전환을 예시로 보여주는 그의 초기 작품으로 시작된다.

마음 속으로 계획하고, 형성하고 그것을 실행하는 데 있어서 중요한 개념적 변화를 토대로 그는 지난 30년간 아날로그 이미지와 여러가지 몽타주들에서부터 유동적인 디지털 이미지까지 이 변화를 따라가면서 작업을 해 오고 있다

 “통계적으로 미래에 모든 인류는 사망할 것이다. 미래에 우리는 엄청난 건강의 위협을 받게 될 것이다. 우리는 늘어지거나 아예 흐늘흐늘해져 버릴 수도 있다.”

이런 상황에서 인공 지능 AI는 과연 미래를 정확히 예측할 수 있나? 아니면 우리가 현재에 집중하고 있어야 하나?”

그는 ‘This is  the Future’를 통해서 우리들에게 질문을 던진다.

이번 ‘I Will Survive’ 전시의 중앙에는 새로운 멀티미디어 설치작품 “SocialSim”이 있다.

뮤지엄의 검은 벽에 경찰의 아바타와 같은 비디오 게임이 비춰진다. 그들은 서로 접촉함에 따라서 서로를 감염시킨다. 코로나바이러스가 아니라, 그들이 춤추는 것을 멈추지 않게 하는 병에 걸리게 된다. 이것은 그들이 연소되어버릴 때까지 계속된다.  

이 아바타들은 조정된 일상의 한도에 반응한다. 이 한계들은 음모적 이론들, 권력자들의 경향, 그리고 판데믹을 부정하는 것들과 관련이 있다. 이 매개변수는 매일 독일의 경찰 서버로부터 보내지는 죽음의 위협들의 수다.

이 비디오 게임같은 설치물의 주요 장면에는2017년 크리스티 경매장에서 450백만 달러로 세상에서 가장 비싸게 팔린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Salvator Mundi’가 비춰진다.

그는 군사물품 제조와 관련된 풍자로 이 르네상스 대가의 이름을 빌려왔다. 그리고 이 설치물안에서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글은 베네치아 운하에 대한 파문을 일으킨다.

이것은 그가 예술적 창조성, 뮤지엄의 현존 방식, 사회적 난동, 그리고 판데믹 상황을 고려하면서 디지털의 가능성, 시뮬레이션, 그리고 인공 지능에 대해서 비판적으로 탐구한 작품이다.

그는 관객들이 이번 전시를 보는 재미있는 참여 방법도 생각해 냈다. ‘Powerplantsos’를 사용하는 것이다.

이것은 실제 앱으로 이번 전시에서 보여지는 히토 슈타이얼의 작품 ‘Power Plants’(2019)의 보완물이다. 자신의 폰에 직접 다운로드를 해서 전시장에 설치되어 있는 직인에 카메라를 갖다 되면 이 앱이 작동된다.  

그는 2007년 카셀 도큐멘타를 통해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지기 시작했다. 2019년 베니스 비엔날레, 그리고 지금의 전시에 이르기까지 세계적인 무대에서 전시 작업도 하고, 또한 저자로서도 활발하게 활동하면서 다양한 책도 출판하고 교수로서 강의도 하고 있다.

그는 이미지가 되어 버리기, 사물 되기의 호소력이 증가한다고 해서 꼭 무한한 긍정성(positivity)의 시대에 도달했다고 할 수 없다고 말핬다.

그러면서 그러한 예언들은 우리가 그것을 믿는다는 가정하에 욕망이 자유로이 넘쳐나고부정성(negativity)과 역사가 과거의 것으로 치부되고생명의 충동이 온갖 곳에 행복하게 넘실거리는 시대를 찬양한다. 그래서 사물의 부정성은 역사적 충격의 장소를 표시하는 멍으로 식별될 수 있다고 말하면서 거기에 하지만, 천만에!”라고 덧붙였다.

그는 오늘날 파편화된 사물과 이미지화된 주체는객관적 역사의 지표이기 때문에지금의 이미지를 외부에서 비판하지 말고내부에서 비판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디지털 이미지는 역사의 바깥에 있지 않고, 정치 및 폭력과 충돌하여 멍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미 이미지는 훼손되고산산조각나고심문과 조사의 대상이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우리가 사물로서 이미지에 참여한다는 것은 잠재적인 동인상상 가능한 모든 목적을 위해 동원될 수 있다는 좋은 의미를 가지기도 하지만반드시 유익하지만은 않은 동인에도 참여하게 됨을 뜻한다

이 참여는 활발하고 심지어 바이러스성도 있어서 결코 온전하거나 영광스럽지만은 않을 것이다. 그러므로 히토 슈타이얼은  좋았던 어제가 아니라 나쁜 오늘에서 이 이미지 폐허를 직시할 것을 주장한다.   

진리라는 권력 밖의 소외된 지식을 찾아내 그것을 권력에 대항해서 스스로의 목소리를 찾을 수 있도록 만들어 주는 역할을 해야 하는 지식인들, 바로 예술가들. 그 중의 또 한 명, 히토 슈타이얼.

이번 ‘I Will Survive’ 전시에서도 이전 작품들에서도 그는 익명적 이미지가 되어 숨거나, 그런 수많은 이미지를 그냥 지나치는 것을 비판하면서,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정보화 시대에서 완전히 깨어있음(full awareness)을 촉구하고 있다.

(다음에 계속…)

 

유로저널칼럼니스트, 아트컨설턴트 최지혜

메일 : choijihye107@gmail.com

블로그 : blog.daum.net/sam107

 

 

 

 

이 게시물을...이 게시물을... Document InfoDocument Infomation
URL
http://eknews.net/xe/567624
Date (Last Update)
2021/02/22 04:21:31
Category
최지혜 예술칼럼
Read / Vote
57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67624/c2b/trackback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조성희의 마인드 파워 칼럼 조성희 칼럼니스트 소개 image admin_2017 2019-01-29 11134
공지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크리스트나 칼럼니스트 소개 imagefile admin_2017 2019-01-29 11463
2033 최지혜 예술칼럼 유로저널 274 –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Also sprach Zarathustra)’1부 admin_2017 21/03/01 02:43 49
2032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스물 한 번째 이야기 무언가 admin_2017 21/02/22 04:23 123
» 최지혜 예술칼럼 요즘 핫한 예술가는?(2) – 히토 슈타이얼(Hito Steyerl)(2) admin_2017 21/02/22 04:21 57
2030 유로저널 와인칼럼 신축년 설날에 생각해 보는 포도나무의 1년. admin_2017 21/02/15 03:56 151
2029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스무 번째 이야기 삶이 그대를 속일 지라도 admin_2017 21/02/15 03:49 122
2028 영국 이민과 생활 현 취업비자 급여하향 조정 가능한지? admin_2017 21/02/15 03:44 49
2027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다작의 아방가르드 avant-garde 피에스 가르뎅 1920-2020 imagefile admin_2017 21/02/14 20:00 119
2026 최지혜 예술칼럼 요즘 핫한 예술가는? (2) 히토 슈타이얼(Hito Steyerl) (1) admin_2017 21/02/13 20:29 50
2025 영국 이민과 생활 영국인턴쉽, PSW와 YMS비자 그리고 T5인턴쉽비자 imagefile admin_2017 21/02/02 23:10 171
2024 최지혜 예술칼럼 요즘 가장 핫한 예술가는? 양혜규 (3) - 세인트 아이비스편 admin_2017 21/02/02 02:09 97
2023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도레미파솔라시도” admin_2017 21/02/02 02:07 208
2022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겨울” admin_2017 21/01/20 02:42 283
2021 최지혜 예술칼럼 요즘 가장 핫한 예술가는? 양혜규(2) admin_2017 21/01/20 02:38 107
2020 영국 이민과 생활 새이민법 취업비자와 스폰서쉽증서 admin_2017 21/01/20 01:13 126
2019 영국 이민과 생활 YMS비자서 취업비자 영국신청 가능여부 imagefile admin_2017 21/01/05 23:06 171
2018 유로저널 와인칼럼 와인을 마시는 여러가지 이유들 imagefile admin_2017 21/01/05 20:25 291
2017 최지혜 예술칼럼 요즘 가장 핫한 예술가는? 양혜규 (1) imagefile admin_2017 21/01/05 19:55 202
2016 아멘선교교회 칼럼 아멘선교교회 1월 6일자 말씀 imagefile admin_2017 21/01/05 02:13 139
2015 아멘선교교회 칼럼 아멘선교교회 12월 30일자 말씀 imagefile admin_2017 21/01/05 02:13 133
2014 영국 이민과 생활 영국 새 학생비자 총정리 imagefile admin_2017 20/12/22 02:21 292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